2017.11.06 (월)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경제·사회

기상청, ‘세계기상기구 아시아 지역 영향예보 워크숍’ 개최

기상청(청장 남재철)이 7일(화)부터 9일(목)까지 서울에서 세계기상기구(WMO)와 함께 ‘세계기상기구(WMO) 아시아 지역 영향예보 국제워크숍’을 개최한다. 

이번 워크숍은 세계 기상 트렌드에 발맞추어 △세계기상기구(WMO) 사무국 △유럽 △아시아 △아프리카 등 24개국과 △국내 영향예보 전문가 등 약 100명이 참석하여 영향예보에 대한 경험과 기술을 나누기 위해 마련되었다. 

특히 이번 워크숍은 세계기상기구(WMO)와 공동으로 개최하는 아시아 지역의 제1회 영향예보 워크숍으로, 영향예보를 위한 아시아 지역 국제협력의 첫 단추를 끼우는 자리라는 점에 의의가 있다. 

최근 유엔(UN)은 날씨로 인한 위험성을 조기에 알려주는 복합재해 조기경보시스템을 개선하고 지원하는 국제적 차원의 협력이 필요함을 역설한 바 있다. 

* 유엔은 센다이 프레임워크(2016-2030 재해경감을 위한 UN 차원의 전략 및 행동계획)를 통해 회원국들이 조기에 위험을 알릴 수 있는 시스템 개선과 정보 제공이 중요함을 강조 

또한 세계기상기구(WMO)는 날씨로 인해 어떤 위험과 영향이 있을 것인가를 사전에 알려주는 영향예보(Impact-based forecasts)가 기상재해를 줄이는 데 매우 효과적임을 강조하고 이를 위한 국제협력을 촉구하고 있다. 

* 세계기상기구(WMO)는 ‘복합재해 영향기반 예·특보 서비스에 관한 세계기상기구(WMO) 가이드라인’을 발간(2015) 한 바 있으며, 여기에서 영향예보(영향기반 예·특보)의 중요성을 강조함 

남재철 기상청장은 “영향예보는 사람을 생각하는 예보다"고 말했다. 

이어 남 청장은 "국민의 입장에서 고민하고 국민의 눈으로 이야기하는 미래지향적 새로운 기상서비스로 거듭나기 위해 국제적 협력이 반드시 필요하며 이번 워크숍을 시작으로 아시아 지역이 힘을 합쳐 영향예보 이행을 이끄는 모범 지역이 될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국경없는의사회, 구호활동 다큐 영화제 ‘국경없는영화제 2017’ 한국 첫 개최 환자를 찾아 국경을 넘는 의사들의 긴박한 증언을 담은 다큐 영화제, 국경없는영화제 2017이 12월 1일(금)부터 3일(일)까지 3일간 아트하우스 모모(이화여대ECC)에서 개최된다.이번 영화제는 국경없는의사회가 처음으로 한국에서 개최하는 것이다. 총 4편의 다큐멘터리 영화를 통해 세계 곳곳에서 분쟁과 전염병 등으로 생명을 위협받는 사람들을 위한 단체의 활동상을 가까이서 보여주고 구호 활동가들과 환자들의 증언을 담아 영화로 풀어냈다.상영되는 4편의 영화는 긴급 구호 활동, 에볼라 치료, 의약품 투쟁 등 현장에서 벌어지는 일들을 화면에 고스란히 담았다. 12월 1일 개막식에서 상영될 개막작 <리빙 인 이머전시>는 82회 아카데미시상식에서 베스트 다큐멘터리 후보에 오른 바 있다. 라이베리아와 콩고민주공화국에서 응급 환자들을 치료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국경없는의사회 활동가 4명의 이야기를 담았다.<어플릭션>은 서아프리카 에볼라 발병 당시 국경없는의사회의 활동을 조명했다. <위험한 곳으로 더 가까이>는 아프가니스탄과 소말리아 등 위험 지대에서 벌어지는 일들을 다뤘으며, 배우 다니엘 데이 루이스가 내레이션을 해 화제를 모았다.상영작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