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06 (월)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상조장례뉴스

"소통이 답이다" 2년간 막혀있던 김천 화장장 주민동의 이끌어내

지자체-주민 갈등 해결 모범사례 될까

김천시, 화장장 이전·설치계획 발표하자 주민들 강력반발
시가 나서서 2년 동안 주민과 소통하며 화장장 필요성 꾸준히 설득
주민들에 인센티브 당근 제시하고, 사업비 반영도


2년 넘게 지지부진 했던 경북 김천시 화장장 건립사업이 거듭된 소통으로 주민 동의를 이끌어내고, 마침내 추진된다. 

 

김천시는 2일 시청 회의실에서 주민과 종합장사시설 건립사업 협약식을 진행했다. 

 

시는 연말까지 화장장 설계를 완료하고 내년 초에 착공해 2019년 말 완공한다는 계획이다.

 

앞서 2015년 9월 종합장사시설 건립 예정지로 봉산면 신암리 산 5번지 7만여㎡가 공고되자 김천시 주민들은 건립 계획 취소를 요구하며 반발했다.

 

주민 반발은 화장장 건립을 추진하는 지자체들이 겪는 자연스러운 과정이다. 내 뒷뜰에는 혐오시설을 설치해서는 안 된다(Not In My BackYard)는 '님비(NIMBY) 현상'의 발현이다. 

 

김천시가 종합장사시설의 이전예정지를 봉산면 신암리 산5번지로 공고한 가운데 해당지역 주민들이 거세게 반발하고 있었다.(위 사진) 3일 경북 김천시청 회의실에서 열린 '김천종합화장장 사업추진과 주민지원사업을 위한 협약식'에서 체결은 마친 박보생 김천시장과 반대대책위 위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아래 사진)

 

주민들은 즉각 '김천시 종합장사시설 건립 반대 대책위원회'를 조직해 활동하고, 시청 홈페이지에 '화장장 이전 예정지 즉각 철회하라'는 항의성 글을 올리는 등 강하게 반발했다. 주민들은 환경 오염과 재산권 침해 등의 이유를 들어 화장장 반대 운동을 펼쳤다.

 

시는 이 같은 반발에 직면하자 적극적인 소통에 나섰다. 화장장이 혐오시설이 아니라는 점을 적극적으로 설명하고, 그 필요성을 인식시킴과 동시에 지역 인센티브도 제시한 것이다.

 

시는 지금까지 10여 차례 넘게 주민토론회를 열고, 수없이 많이 주민 대표를 만나 설명에 주력했다. 

 

주민들도 2년 넘게 이어진 시의 거듭된 소통 노력에 조금씩 마음이 열렸고, 결국 화장장 설치사업에 합의했다.

 

종합장사시설에는 화장로 4기, 봉안당, 자연장지 등이 건립된다. 사업비는 총 454억 원으로 알려져 있으며, 이중에는 주민 인센티브가 150억 원 포함돼 있다. 

 

주민 인센티브를 사용할 수 있는 지역은 신암리를 포함한 인근 4개 마을로, 주민이 지역 발전을 위한 사업계획서를 제출하면 시가 검토한 뒤 타당할 경우 인센티브를 집행한다.

 

김천시는 주민들은 그동안 타지역으로 원정 화장을 떠나는 불편을 겪어왔다. 이번 화장장 시설 건립이 완료되면 이 같은 원정 화장의 불편은 해소될 것으로 전망된다. 

 

김천시와 주민 간의 갈등 해결이 원만이 이뤄지면서, 김천시의 사례가 다른 지방자치단체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끼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국경없는의사회, 구호활동 다큐 영화제 ‘국경없는영화제 2017’ 한국 첫 개최 환자를 찾아 국경을 넘는 의사들의 긴박한 증언을 담은 다큐 영화제, 국경없는영화제 2017이 12월 1일(금)부터 3일(일)까지 3일간 아트하우스 모모(이화여대ECC)에서 개최된다.이번 영화제는 국경없는의사회가 처음으로 한국에서 개최하는 것이다. 총 4편의 다큐멘터리 영화를 통해 세계 곳곳에서 분쟁과 전염병 등으로 생명을 위협받는 사람들을 위한 단체의 활동상을 가까이서 보여주고 구호 활동가들과 환자들의 증언을 담아 영화로 풀어냈다.상영되는 4편의 영화는 긴급 구호 활동, 에볼라 치료, 의약품 투쟁 등 현장에서 벌어지는 일들을 화면에 고스란히 담았다. 12월 1일 개막식에서 상영될 개막작 <리빙 인 이머전시>는 82회 아카데미시상식에서 베스트 다큐멘터리 후보에 오른 바 있다. 라이베리아와 콩고민주공화국에서 응급 환자들을 치료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국경없는의사회 활동가 4명의 이야기를 담았다.<어플릭션>은 서아프리카 에볼라 발병 당시 국경없는의사회의 활동을 조명했다. <위험한 곳으로 더 가까이>는 아프가니스탄과 소말리아 등 위험 지대에서 벌어지는 일들을 다뤘으며, 배우 다니엘 데이 루이스가 내레이션을 해 화제를 모았다.상영작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