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16 (월)

  • 맑음동두천 20.0℃
  • 구름많음강릉 24.6℃
  • 맑음서울 21.0℃
  • 맑음대전 21.0℃
  • 맑음대구 24.6℃
  • 구름조금울산 20.9℃
  • 맑음광주 21.7℃
  • 구름많음부산 19.5℃
  • 맑음고창 20.6℃
  • 구름조금제주 20.0℃
  • 맑음강화 16.6℃
  • 맑음보은 21.1℃
  • 맑음금산 20.5℃
  • 맑음강진군 21.4℃
  • 맑음경주시 24.6℃
  • 구름많음거제 18.1℃
기상청 제공

SJ news

질병청, 코로나 염습 無대책으로 일관

“일 터지면 그때야 부랴부랴 나설 듯”

URL복사

【STV 김충현 기자】질병관리청(청장 정은경)이 코로나 사망자의 염습에 나설 장례지도사의 보호를 무대책으로 일관하고 있다.

지난달 1일 발표된 ‘코로나19 사망자 장사방법 및 장례비 지원 개선방안’에 대해 질병관리청은 코로나19 사망자 유족이 사망자의 염습을 원할 경우 일반 사망자와 마찬가지로 염습을 진행한다고 발표했다.

하지만 이 같은 내용은 장례업계와 사전 조율을 거치지 않아 장례업계가 강하게 반발했다.

장례업계는 ‘시신 보이콧’ 등을 외치며 염습을 거부하겠다고 맞섰다.

발등에 불이 떨어진 질병청은 뒤늦게 한국장례협회(회장 박일도)와 긴급 회동해 장례지도사 및 장례식장 종사자들의 안전조치를 위한 보장을 논의하기로 했다.

하지만 이후 한 달 가량이 지났음에도 질병청은 안전보장 조치를 논의하지 않고, 무대책으로 일관하는 모습이다.

한국장례협회 박일도 회장은 “질병청 관계자가 ‘코로나19 사망자 염습을 위한 시뮬레이션을 하자’고 하더니 그 뒤로 연락이 없다”고 말했다.

일방적인 대책 발표에 이어 후속조치를 논하자는 장례협회의 요구도 묵살한 채 무대응하고 있는 것이다.

실제로 현장에서도 코로나 사망자에 대한 염습이 이뤄지지 않고 있다. 안전대책이 전무한 상황에서 쉽사리 염을 하기는 어렵기 때문이다.

문제는 코로나 사망자 유족이 염습을 요구하면서, ‘왜 염습을 하지 않느냐’고 항의할 경우 발생할 수 있다.

박 회장은 “유족이 염습을 요구하는 등 문제가 불거지면 그때야 (정부가) 부랴부랴 대책 마련에 나설 것으로 본다”면서 “현재는 그냥 무방비 상태”라고 말했다.


문화

더보기

지역

더보기
프리드라이프, 프리드투어 크루즈 여행 상품 ‘더 크루즈’ 출시 【STV 박란희 기자】프리드라이프(대표 김만기)는 코로나 팬데믹 이후 3년 만에 ‘안전하고 편안한’ 해외여행 크루즈 상품 ‘더 크루즈’를 출시한다고 12일 밝혔다. 프리드라이프의 크루즈 전문 여행사 ‘프리드투어’가 선보인 이번 상품은 프리드라이프 창립 20주년 기념 특별 상품 ‘20주년 더 크루즈’를 비롯해 동남아부터 지중해, 북유럽, 알래스카 등 다양한 기항지 관광을 즐길 수 있는 ‘더 크루즈’ 여행상품 5종으로 구성됐다. 이번 상품은 고객이 여행을 떠나고 싶은 시기와 여행지를 선택할 수 있는 것이 특장점이며, 월 2만 원부터 시작하는 분납 시스템으로 비용에 대한 부담을 줄였다. 또한 크루즈 여행의 만족도를 높여줄 수 있는 다양한 서비스가 포함됐다. 여행 전 일정에 크루즈 전문 인솔자가 동행하여 고객 맞춤형 여행 서비스를 제공한다. 전 세계 기항지 관광 통역을 비롯해 크루즈 선내의 다채로운 프로그램과 편의시설을 마음껏 즐길 수 있도록 돕는다. 또한 여행 후에는 추억을 담은 포토 앨범을 제공한다. ‘더 크루즈’ 여행 상품은 로얄캐리비안 크루즈를 비롯한 세계적인 크루즈 선사 5곳과 제휴해 진행된다. 2억 원 여행자 보험 가입으로 고객에게 안전하고 편안한 여행을

연예 · 스포츠

더보기
‘손흥민 골’ 토트넘, 라이벌 아스날 3-0 대파 【STV 박란희 기자】손흥민이 다시 한번 토트넘을 구했다. 토트넘은 13일 새벽(한국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 핫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2 프리미어리그 22라운드 경기에서 해리 케인의 멀티골과 손흥민의 추가골에 힘입어 라이벌 아스날을 3-0으로 이겼다. 5위 토트넘(승점 65점)은 4위 아스날(승점 66점)을 승점 1점 차이로 추격하며 4위까지 진출할 수 있는 챔피언스리그를 사정권에 두게 됐다. 북런던 더비 때마다 손흥민에게 골을 허용한 악몽을 뒤풀이 하지 않으려는 듯 아스날은 초반부터 거친 수비로 손흥민을 압박했다. 아스날은 원정 경기임에도 마치 홈 경기처럼 토트넘에 일방적 공세를 퍼부었다. 승리를 따내 토트넘의 추격을 뿌리치겠다는 의지를 확실하게 보였다. 하지만 아스날의 수비수 롭 홀딩이 손흥민을 너무 과격하게 수비하다 두 번의 경고를 받고 퇴장 당하며 경기 분위기가 토트넘 쪽으로 넘어갔다. 홀딩은 손흥민을 밀쳐 페널티킥을 헌납했다. 이 페널티킥을 케인이 성공시켰고, 이어 손흥민이 올린 코너킥을 케인이 헤더로 골망을 흔들었다. 전반에만 2골에 관여한 손흥민은 후반 2분만에 오른발로 시즌 21호골을 작렬하며 존재감을 과시했다. 손흥민은 페널티킥 없