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18 (수)

  • 흐림동두천 18.8℃
  • 구름많음강릉 25.6℃
  • 천둥번개서울 16.8℃
  • 맑음대전 25.0℃
  • 맑음대구 23.1℃
  • 맑음울산 25.3℃
  • 맑음광주 23.5℃
  • 맑음부산 22.9℃
  • 맑음고창 23.3℃
  • 맑음제주 25.1℃
  • 흐림강화 19.0℃
  • 맑음보은 22.0℃
  • 맑음금산 24.2℃
  • 맑음강진군 22.4℃
  • 맑음경주시 25.7℃
  • 맑음거제 23.2℃
기상청 제공

SJ news

일회용품 규제, 장례식장 현장 반응은

“시기 상조” vs “시대 흐름”

URL복사


【STV 김충현 기자】정부가 장례식장 일회용품 사용을 규제할 뜻을 밝히자 전국 지자체에서 ‘일회용품 없애기’에 도전하고 있다. 하지만 현장에서는 ‘시기상조’라는 지적이 나온다.

환경부는 지난해 ‘자원의 절약과 재활용촉진에 관한 법’ 개정안을 통해 장례식장 내 일회용품 사용을 규제했다. ‘일회용품 줄이기’가 시대적 흐름인 만큼 이를 따라가야 한다는 취지에서 마련된 법안이다.

법 개정안에 따르면 세척시설이 있는 빈소에서는 일회용품 사용을 금지하고 다회용 용기를 사용토록 했다.

그러면서도 장례식장의 반발을 감안한 듯 ‘조리·세척시설 설치는 필수가 아니’라고 규정했다.

만일 장례식장이 반발해 “조리·세척시설 설치를 정부가 지원해달라”고 하면 정부 입장이 곤란해지기 때문에 퇴로를 열어둔 것이다.

정부의 이 같은 방침에 부응하듯 전국 지자체에서도 일회용품 없애기에 도전하고 있다.

경남 김해시는 오는 1월 말까지 장례식장 다회용기 세척시설 공사를 마치고 2월부터 세척 시설 운용에 들어간다.

다회용기 세척과 이용에 대한 부담을 지자체가 직접 감수함으로써 장례식장의 숨통을 틔워주겠다는 것이다.

일단 김해시의 도전은 사업자들의 고민을 감안한 것으로 받아들여져 장례업계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다만 현장에서는 여전히 찬반의 목소리가 갈린다. 서울의 모 대형 장례식장을 방문한 A(56)씨는 “코로나 때문에 일회용품으로 식사하는 것도 불안한 마당에 다회용기 사용은 아무래도 망설여진다”고 말했다.

조문객들이 다회용기 사용에 나선다 하더라도 전국의 모든 지자체가 김해처럼 다회용기 세척시설을 마련해 장례식장을 지원하기는 어렵다는 점도 현실적인 제약이다.

한 장례업계 관계자는 “현장 사업자들의 목소리부터 듣고 정책을 추진하면 좋겠다”고 토로했다.


문화

더보기

지역

더보기
프리드라이프, 프리드투어 크루즈 여행 상품 ‘더 크루즈’ 출시 【STV 박란희 기자】프리드라이프(대표 김만기)는 코로나 팬데믹 이후 3년 만에 ‘안전하고 편안한’ 해외여행 크루즈 상품 ‘더 크루즈’를 출시한다고 12일 밝혔다. 프리드라이프의 크루즈 전문 여행사 ‘프리드투어’가 선보인 이번 상품은 프리드라이프 창립 20주년 기념 특별 상품 ‘20주년 더 크루즈’를 비롯해 동남아부터 지중해, 북유럽, 알래스카 등 다양한 기항지 관광을 즐길 수 있는 ‘더 크루즈’ 여행상품 5종으로 구성됐다. 이번 상품은 고객이 여행을 떠나고 싶은 시기와 여행지를 선택할 수 있는 것이 특장점이며, 월 2만 원부터 시작하는 분납 시스템으로 비용에 대한 부담을 줄였다. 또한 크루즈 여행의 만족도를 높여줄 수 있는 다양한 서비스가 포함됐다. 여행 전 일정에 크루즈 전문 인솔자가 동행하여 고객 맞춤형 여행 서비스를 제공한다. 전 세계 기항지 관광 통역을 비롯해 크루즈 선내의 다채로운 프로그램과 편의시설을 마음껏 즐길 수 있도록 돕는다. 또한 여행 후에는 추억을 담은 포토 앨범을 제공한다. ‘더 크루즈’ 여행 상품은 로얄캐리비안 크루즈를 비롯한 세계적인 크루즈 선사 5곳과 제휴해 진행된다. 2억 원 여행자 보험 가입으로 고객에게 안전하고 편안한 여행을

연예 · 스포츠

더보기
중국, 코로나 영향으로 내년 아시안컵 축구 개최권 반납 【STV 김민디 기자】중국이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개최권을 반납하면서 새로운 개최지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 AFC는 14일(한국시간) 공식 채널을 통해 “중국축구협회(CFA)가 내년 아시안컵을 개최할 수 없다는 통보를 해왔다. 이는 폭넓은 논의 끝에 이뤄진 결정”이라고 발표했다. 이유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다. 최근 중국은 코로나19 대유행으로 골머리를 앓고 있다. 세계적 국제도시이자 경제수도인 상하이를 전면 봉쇄할 만큼 중국 정부는 코로나19 차단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중국은 시진핑 국가주석의 3연임 여부를 결정하는 하반기 당 대회를 앞두고 상하이와 베이징 등에서 코로나19가 확산하자 경제적 타격을 감수해가며 도시를 봉쇄했다. 중국 당국은 외국인 선수단과 대회 관계자, 관중 등 수천∼수만명의 외국인이 단기간에 입국하게 되면 국내 방역망이 흔들릴 수 있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감염 확산에 따른 국민 생명과 건강에 대한 우려와 함께, 중대 정치 일정을 앞두고 시진핑 주석 포함 현 지도부의 중요한 업적으로 홍보하는 방역 성과에 타격을 입으면 곤란할 수 있기 때문이다. '세계의 공장'인 중국의 제로 코로나 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