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20 (목)

  • 맑음동두천 0.1℃
  • 구름조금강릉 2.0℃
  • 맑음서울 0.8℃
  • 맑음대전 2.4℃
  • 맑음대구 4.6℃
  • 구름조금울산 4.5℃
  • 맑음광주 4.9℃
  • 맑음부산 7.2℃
  • 맑음고창 2.0℃
  • 구름조금제주 4.9℃
  • 맑음강화 -0.4℃
  • 맑음보은 2.2℃
  • 맑음금산 2.6℃
  • 맑음강진군 4.8℃
  • 구름많음경주시 5.2℃
  • 맑음거제 3.5℃
기상청 제공

정치

통합보다 불화…이준석, 자신이 대선후보인줄 아나

좌충우돌하며 당 파괴 몰두

URL복사


【STV 박상용 기자】지금까지 이런 당대표는 없었다. 대선을 불과 석달 앞둔 시점에 ‘자기 정치’ 하느라 바쁜 당대표가 어디 있는가.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연일 좌충우돌하며 이슈메이킹에 골몰한다. 세상의 중심에 자신이 있지 않으면 견디지를 못 한다.

자신의 페이스북에 “그렇다면 여기까지입니다”라는 메시지를 남긴 채 잠적하고 정처없이 부산에서 순천, 제주도 등을 거쳐 울산에서 윤석열 국민의 대선 후보와 화해한 것이 어제 일 같다.

그런데 또다시 공보단장인 조수진 최고위원과 맞붙었다. 조 최고위원이 “나는 후보 말만 듣는다”고 하자 이 대표는 폭발했다.

제 분을 이기지 못하고 조 최고위원의 선대위 보직 사퇴를 압박하더니 자신의 보직도 내던졌다.

‘정권 교체’라는 대의명분 아래 후보가 중심이 되어 국민의힘 선대위와 당직자가 죽어라 뛰어도 모자를 시간에 이슈메이킹을 하고 언제나 이슈의 중심에 서야 성이 차는 사람. 그 사람이 이 대표다.

보수당 역사상 이런 당대표가 있었나 싶다. 아무리 개성이 강한 당대표라도 대선레이스 중에는 후보에게 스포트라이트를 양보하는 게 지당하다.

하지만 이 대표는 대선레이스도 안중에 없다. 차차기 대선 출마를 위한 자기 정치에만 관심이 있다.

당대표라는 직책을 한없이 가벼이 여기고, 언론에 당을 내홍에 휩싸이게 만드는 내용의 인터뷰를 거침없이 한다.

지난 23일에는 김용남 중앙선대위 상임공보특보가 의혹을 제기하자 “김 전 의원이 하는 게 내부 총질”이라며 저격했다. 이 대표는 분명 선대위 보직을 사퇴하면서 당무에만 집중하겠다고 했다. 당대표가 당 인사들과 일대일로 맞붙는 게 당무인가.


문화

더보기


연예 · 스포츠

더보기
보람할렐루야탁구단, 창단 첫 국가대표 선발 쾌거 【STV 박란희 기자】보람상조그룹(회장 최철홍) 남자 실업탁구단 ‘보람할렐루야탁구단’이 ‘2022년 탁구 국가대표 최종 선발전’에서 2016년 창단 이래 처음으로 국가대표를 배출했다. 이번 선발전은 지난 9일~13일까지 충북 제천체육관에서 열렸으며, 이달 초 1차 선발전을 통과한 남녀 각 14명의 선수들이 지난해 올림픽, 세계선수권, 아시아선수권 등에 출전했던 2021년 국가대표 선수들과 풀-리그전을 치르는 방식으로 치러졌다. 그 결과 남녀 각 10명의 국가대표 선수를 선발하는 가운데 세계랭킹 20위 내 자동 선발된 3명의 선수를 제외한 나머지 7명 중 ‘보람할렐루야탁구단’의 김동현 선수가 2위로 국가대표에 최종 선발됐다. 대한탁구협회 유승민 회장은 “이번 국가대표 선발을 통해 올해 개최될 세계대회와 아시안게임 등 국내 대표 선발전에도 출전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최철홍 보람할렐루야탁구단 구단주는 “이번에 보람할렐루야탁구단에서 첫 국가대표를 배출해냈는데 이는 창단 6년차를 맞는 신생구단으로써 매우 감격스런 성과이다.”며, “앞으로 김동현 선수가 탁구계뿐 아니라 대한민국 전반에 귀감이 되는 스포츠 스타로 계속 성장해 가길 진심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