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5 (월)

  • 맑음동두천 17.4℃
  • 맑음강릉 21.0℃
  • 맑음서울 17.2℃
  • 맑음대전 17.7℃
  • 맑음대구 19.4℃
  • 맑음울산 19.1℃
  • 맑음광주 19.2℃
  • 맑음부산 20.9℃
  • 맑음고창 17.8℃
  • 맑음제주 20.5℃
  • 맑음강화 16.4℃
  • 맑음보은 17.2℃
  • 맑음금산 17.7℃
  • 맑음강진군 19.7℃
  • 맑음경주시 21.5℃
  • 맑음거제 19.6℃
기상청 제공

SJ news

상조·장례업 종사자, 기피 이미지 변화가 최종 목표 돼야

열쇠 쥔 것은 업계 종사자들...개개인이 바뀌어야

URL복사

 
【STV 김충현 기자】“지금 하고 온 복장을 보세요. 그런 복장을 본 사람들이 뭐라고 생각하겠습니까? 우리의 작은 행동 하나하나가 모두 사람들의 평가 대상입니다.”

국내 모 장례단체 A대표가 교육 때마다 회원들에게 각인 시키는 말이다.

장례 사업자를 교육 시킨다고 불러 모으면, 사람들은 완벽한 정장 차림은 아니더라도 대부분 갖춰 입고 온다.

하지만 일부 사업자들은 반바지에 슬리퍼를 신고 교육장을 찾기도 한다. A대표는 이렇게 예의없는 복장을 입고 온 종사자들에게 호통을 친다.

“상조 회사 직원들은 복장 갖추고 예를 다해서 고인을 모시는데, 장례업계는 반바지에 슬리퍼 신고 다니면서 업계 이미지 망가뜨리면 되겠어요? 부모님 장례식을 한다면, 복장 제대로 갖추고 염(殮)하는 사람에게 맡기겠습니까, 아니면 반바지에 슬리퍼 신은 사람에게 맡기겠습니까?”

A대표의 일갈에 사업자들의 기가 죽는다. 특히 복장이 제대로 갖춰지지 않은 사업자는 쥐구멍이라도 찾으려는 기색이다.

이들은 대부분 사업자 교육이 끝나고 A대표에게 찾아와 사과한다.

“대표님 말씀을 듣고 크게 반성했습니다. 제가 잘못 했습니다. 앞으로는 이런 일 없도록 하겠습니다.”

사업자들에게 호통을 치는 A대표는 보통이 아니다. 그냥 지나가고 말 일을 디테일하게 집어내서 수강생들의 정신상태를 바꿔놓은 것이다.

호통을 듣고 앞으로 잘하겠다며 반성하는 사업자도 앞으로 발전 가능성이 있다. 이렇게 건전한 비판과 그에 따른 반성이 있을 때 상조·장례업계는 발전할 수 있다.

A대표는 입버릇처럼 말한다. “우리가 이 업계에 들어온 이상, 장례업계의 이미지 하나는 제대로 바꿔놓고 가야하는 것 아니에요. 그거 하나면 충분하죠.”

이미지 변화를 위해서는 업계 종사자 모두가 총체적으로 노력해야 한다. ‘소비자 감동을 넘어 졸도’까지는 아니더라도, 장례식이 끝난 뒤 유족이 손을 잡고 “고맙다”고 인사할 정도로 감동 서비스를 퍼부어야 한다.

상조·장례업계가 진력을 다해 소비자를 모실 때 혐오·기피 업이라는 부정적 이미지는 조금씩 바뀌어나갈 것이다.


문화

더보기
천공스승, 그는 누구인가?…홍익사상의 진정한 멘토 【STV 박란희 기자】제1야당의 대통령선거 경선 과정에 천공이란 이름이 등장했다. 천공스승. 마치 사이비 종교지도자를 연상시키는 이름에 사람들의 눈과 귀가 쏠렸다. 과연 천공스승은 누구인가? 혹세무민의 지도자일까, 아니면 사이비 종교지도자일까? 그것도 아니라면, 사람들에게 조언을 해주는 현인일까. 혜안으로 혼탁한 세상에 일침을 가하는 천공스승. 그는 도대체 누구인가? 천공스승은 무속인이 아니고 역술인도 아니다. 사이비 교주와는 더더욱 거리가 멀다. 일각에서 주장하는 호기심과 자극을 불러일으키는 가십거리의 인물도 아니다. 그는 난세에 출현한 이 시대 진정한 홍익멘토다. 우주 대자연의 이치와 원리를 깨닫고 “세상을 널리 이롭게” 하려는 굳은 신념으로, 누군가는 해야 할 일을 묵묵히 실천하고 있는 난세의 지도자일 뿐이다. 그는 시대의 선지식이자, 깨달음의 수행자, 스승이라는 호칭이 적절한 표현이다. 천공스승에게는 마땅한 직책도 소속도 없다. 그럴싸한 명함도 없다. 본명이 천공이라 천공스승이라 불린다. 선생이라 불러도 되고, 어르신이라 표현해도 되지만, 그를 따르는 전국의 수십만 회원들에게 천공은 곧 스승이기에 “스승”이라는 호칭이 쓰인다. 그에게 특별한 호칭이나


연예 · 스포츠

더보기
아직 어린 정동원에게 잔인한 언론매체들 2020년 초에 정동원 할아버지(왼쪽)와 아버지 그리고 동생과 함께 정동원 음악실에서 3대가 흥겨운 가족 공연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정동원 군 팬카페. 언론들이 정동원 일부 팬들의 일탈에 대해 무자비하게 폭로성, 과장성, 미확인 허위기사들을 쏟아내고 있다. 심지어 메이저 언론들과 방송들까지도 무슨 엄청난 사건이 터진것처럼 자극적이고 공격적인 제목을 달고 앞다퉈 보도를 하고 있다. 이는 정동원과 가족들 그리고 정동원을 돕는 스탭들에 대한 명백한 인격살인이나 다름없다. 사실관계를 따져보고 직접 관련자들을 만나 확인취재를 통한 기사가 아니라 정동원의 유명세를 앞세워 모든 언론 매체들이 가십거리 형태의 보도를 통해 어린 정동원 망신주기로 작정한것 같다. 사건내용을 자세히 들여다보면 분명이 별것도 아니라는것을 언론들도 너무 잘 알고 있다. 그럼에도 '정동원 팬카페 후원금 논란'이라는 비슷한 제목으로 팬들과 국민들을 이간질 시키고 있다. 대다수 정동원 카페 회원들은 이번 사태에 대해 무관심하거나 문제를 제기한 일부 팬들의 일탈행위로 보고있다. 정동원 팬들은 누구인가. 아직 어린 동원이의 재능과 가수로서 앞으로 크게 성장할 잠재력을 키워주고 응원하고 함께하는 순수한 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