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28 (수)

  • 흐림동두천 13.2℃
  • 맑음강릉 21.0℃
  • 박무서울 13.7℃
  • 구름많음대전 18.0℃
  • 구름많음대구 19.2℃
  • 구름많음울산 20.6℃
  • 구름조금광주 18.6℃
  • 구름많음부산 20.3℃
  • 구름많음고창 18.4℃
  • 구름많음제주 18.3℃
  • 흐림강화 11.3℃
  • 구름많음보은 17.2℃
  • 구름많음금산 18.5℃
  • 구름많음강진군 18.5℃
  • 구름많음경주시 20.1℃
  • 구름조금거제 19.7℃
기상청 제공

SJ news

따로 또 같이?…표류하는 상조 사업자단체

대한상조산업협회, 김옥권 회장 사퇴…전준진 권한대행 체제로

URL복사
 
▲한국상조산업협회 출범식 및 윤리강령선포식과 대한상조산업협회 출범식 및 비전선포식
 

대한상조산업협회(대상협) 김옥권 초대회장이 회장직을 사임했다. 김 회장은 일신상의 이유로 사임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대상협과 한상협은 각각 공정거래위원회의 사업자단체 승인을 준비 중이다.

5일 상조업계에 따르면 김옥권 회장은 대상협 회장직을 사임했다. 대상협은 지난달 이사회를 열고 전준진 JK상조 대표를 협회장 권한대행으로 선임했다.

지난해 프리드라이프 박헌준 회장을 중심으로 한상협이 출범했고, 이에 반발한 상조업체, 특히 보람상조와 한강라이프를 중심으로 대상협이 꾸려졌다.

양 단체는 지난해 7월 4일 세종과 서울에서 각각 발기인대회와 창립총회를 치르며 갈등의 골이 깊다는 점을 시사했다.

대상협과 한상협은 상조회사를 최대한 회원으로 확보해 정통성과 대표성을 담보한다는 계획이었다.

하지만 임의로 한 단체의 손을 들어줄 경우 파장을 의식한 공정위가 섣불리 사업자단체 승인을 해주지 않아 상황이 꼬여갔다.

양 단체는 지난해 12월 열린 ‘2019년도 선불식 할부거래 분야 발전을 위한 워크숍’에서도 갈등을 재확인 하는 데 그쳤다.

상조업계에서는 “양 단체가 하나로 뭉쳐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았으나 대상협과 한상협은 좀처럼 가까워지지 않는 모습이다.

공정위는 ‘뜨거운 감자’인 사업자단체 승인을 꺼리고 있다. 대상협과 한상협이 통합해 하나의 단체로 출범하면 사업자단체 승인을 적극 검토한다는 입장이다.

상조업계 한 관계자는 “양 단체의 지향점이 다른 것 같다”면서 “대상협은 중견업체가 주도해야 한다는 입장인 반면, 한상협은 가장 큰 업체가 끌고 가야한다고 생각하는 듯 하다”고 말했다.

문화

더보기
순천 바버샵 미용실 바바린 김태린 원장 “재방문 고객 많아” ▲김태린 원장(좌)과 바버계의 유명인사 장칼 바버. 김 원장은 장칼 바버 아카데미 교육을 수료했다. 사진-바바린. 자신만의 스타일을 추구하는 세련된 남자들이 헤어스타일을 다듬을 때 찾는 곳이 있다. 바버샵(Barber)이다. 바버샵 바바린(Barbar LYN)의 김태린 원장은 자신만의 섬세한 바버 스타일로 바버샵에 새로운 숨결을 불어넣고 있다. 김 원장은 경력 30년의 베테랑 바버(Barber)다. 미용학교부터 시작해 자격증반을 거쳤고 각종 미용 아르바이트로 다진 실력은 ‘한석봉 어머니’에 비견될 정도다. 한번 ‘바바린’에 방문한 고객들이 재방문 하면서 김 원장의 실력에 엄지를 세울 때면 더할 나위 없이 기쁘다. ▲김태린 원장이 다듬은 고객들의 헤어스타일. 만족도가 높아 재방문율도 높다. 사진-바바린. 주로 여성 헤어스타일을 다루는 미용과 남성 헤어스타일을 다루는 이용은 조금 다른 분야다. 김 원장은 미용 분야에서 일하기 시작해 이용 분야도 공부했고, 전남 순천에 바버샵 미용실 바바린을 오픈해 경쟁력을 갖췄다. 바버는 원래 귀족들이 운영하던 분야다. 먼 옛날에는 사람들이 병원에 수술을 하러 가면 정형외과 의사들이 수술하기 전에 이발을 해줬다. 이발소 앞에 돌


연예 · 스포츠

더보기
아직 어린 정동원에게 잔인한 언론매체들 2020년 초에 정동원 할아버지(왼쪽)와 아버지 그리고 동생과 함께 정동원 음악실에서 3대가 흥겨운 가족 공연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정동원 군 팬카페. 언론들이 정동원 일부 팬들의 일탈에 대해 무자비하게 폭로성, 과장성, 미확인 허위기사들을 쏟아내고 있다. 심지어 메이저 언론들과 방송들까지도 무슨 엄청난 사건이 터진것처럼 자극적이고 공격적인 제목을 달고 앞다퉈 보도를 하고 있다. 이는 정동원과 가족들 그리고 정동원을 돕는 스탭들에 대한 명백한 인격살인이나 다름없다. 사실관계를 따져보고 직접 관련자들을 만나 확인취재를 통한 기사가 아니라 정동원의 유명세를 앞세워 모든 언론 매체들이 가십거리 형태의 보도를 통해 어린 정동원 망신주기로 작정한것 같다. 사건내용을 자세히 들여다보면 분명이 별것도 아니라는것을 언론들도 너무 잘 알고 있다. 그럼에도 '정동원 팬카페 후원금 논란'이라는 비슷한 제목으로 팬들과 국민들을 이간질 시키고 있다. 대다수 정동원 카페 회원들은 이번 사태에 대해 무관심하거나 문제를 제기한 일부 팬들의 일탈행위로 보고있다. 정동원 팬들은 누구인가. 아직 어린 동원이의 재능과 가수로서 앞으로 크게 성장할 잠재력을 키워주고 응원하고 함께하는 순수한 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