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05 (금)

  • 흐림동두천 17.0℃
  • 흐림강릉 16.4℃
  • 서울 16.9℃
  • 대전 16.7℃
  • 대구 17.2℃
  • 울산 18.4℃
  • 광주 16.4℃
  • 부산 18.2℃
  • 흐림고창 15.6℃
  • 제주 21.3℃
  • 흐림강화 17.4℃
  • 흐림보은 16.3℃
  • 흐림금산 16.2℃
  • 흐림강진군 17.1℃
  • 흐림경주시 17.7℃
  • 흐림거제 18.8℃
기상청 제공

상조장례뉴스

도 므어이 前 베트남 서기장 장례식 6~7일 국장…베트남 장례풍습은?

1차 매장 후 ‘개장식’ 행사 통해 고인이 원하는 곳에 매장

지난 1일 별세한 도 므어이 전 공산당 서기장의 장례식이 6~7일 이틀간 국장(國葬)으로 엄수된다.

 

3일 베트남 현지언론에 따르면 이날 베트남 공산당중앙위원회는 “므어이 전 서기장 장례식이 6~7일 하노이 국립장례식장에서 국장형식으로 엄수된다”고 밝혔다.

 

므어이 전 서기장의 국장이 결정되면서 베트남 전역은 추모 분위기로 달아오르고 있다. 국장은 일반 시민들이 치르는 전통 장례방법과는 확연히 다를 정도로 성대하게 치러지는 게 특징이다. 그렇다면 베트남 일반 전통 장례방식은 어떨까?

 

“죽은 자에게는 마지막 순간만이 남는다.”

 

이 베트남 속담은 베트남 사람들이 장례식을 얼마나 중시하는지 단적으로 보여준다. 보통 2~3일 장을 치른다.

 


 

▲1일(현지시간)밤 101세로 별세한 베트남 도 므어이 전 공산당 서기장의 생전 모습

 

베트남의 장례문화는 염(殮)에서 매장까지 한국의 장례문화와 많은 부분이 흡사하다. 하지만 다른 부분도 눈에 띈다.

 

우리와 조금 다른 점이 있다면 베트남에서는 염을 할 때 입에 쌀이나 동전, 금 등을 넣는다. 또한 관 아랫부분에는 바나나잎을 깔고 시신을 눕히는 것이 일반적인 장례방식이다.

 

가장 특이한 점은 베트남 논밭 가운데에 묘지가 들어서 있다는 것이다. 베트남의 농부들은 논에 있는 조상의 묘 앞에서 농사를 짓는다. 조상의 묘를 사람들 생활 속에 위치시키고 함께 생활한다. 이는 ‘조상 숭배’ 문화가 여전히 강하기 때문에 가능한 모습이다.

 

마을 근처에 묘가 있기 때문에 베트남에서는 ‘개장식’이라는 특이한 형태의 장례 문화가 있다. 1차로 조상의 시신을 안치했다가 3~5년 후 이장을 한다. 묘를 개장해 뼈만 깨끗이 손질해 석관이나 항아리에 모신다.

 

이 유골을 다시 생전에 고인이 묻히기를 원했던 장소에 다시 안장하고 비석을 세운다.

 

최근에는 복잡한 전통 장례방식보다 간소화된 절차를 따르는 경우가 많다. 시신을 흰 천으로 감싸 입관 후 관을 땅에 묻는 장례를 진행하고 다시 묘를 방문한다.

 

한편 므어이 전 서기장은 1991년 6월부터 1997년 12월까지 베트남 권력서열 1위로 공산당 서기장을 지냈다.

 

1988~1991년 총리로 재임하던 시절 그는 베트남 개혁 정책인 ‘도이 모이(베트남어로 ’쇄신‘)’를 추진해 ‘베트남의 덩샤오핑’으로 불렸다. 베트남이 최근 가파른 경제성장을 이어가는 것은 ‘도이 모이’ 덕분으로 평가받는다.


광양의 죽양마을 한가위 축제 열리다. 죽양마을을 찾은 객지의 향우들에세 "이렇게 먼 길을 찾아주셔서 감사 합니다!"또한 죽양마을 사람 모두가 한 가족처럼 웃을 수 있는 행운이 깃들었으면 좋겠습니다! 죽양마을,모든 것이 풍요로운 여유있는 마을이다 전남 광양시 옥곡면 소재 죽양마을은 자연,사회적 환경을 기준으로 선정하는 전국 최우수 장수마을로 선정된 유서 깊은 마을이다. 백운산(해발 1,218m)끝자락에 위치한 죽양마을의 행정명은 대죽3구이고 마을명이 죽양마을이다. 총 가구수는 70여 가구며 인구수는 약200여명 정도로 비교적 작은 마을이라고 할 수 있다. 죽양마을은 김해 허씨들이 최초로 입촌하여 집성촌을 이루면서 생겨난 마을이다. 현재는 허씨 성을 가진 대부분 사람들이 떠나고 전주 이 씨가 대부분이다. 오지 깡촌 마을이었지만 십여 년 전부터 ‘봄철 국사봉 철쭉제’가 열리는 등 전국적으로 이름을 알려져 예전과는 완전히 다른 마을이 되었다. 가을의 동네풍경은 빨갛게 익은 감이 주렁주렁 열렸다 필자가 죽양마을에서 나고 자라면서 이곳이 어떤 곳인지 전혀 정보가 없었던 것은 물론 당시 가정마다 차이는 있었지만 60년대 전후는 나라전체가 어려웠던 시절이었다. 필자도 마을에서 시냇물 한 곳을 건너는 분교를 다


2018 평창 패럴림픽 성화, 5일 의암호서 카누 활용한 이색봉송 펼쳐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대회의 시작을 알리는 성화가 5일(월) 춘천에 입성해 강원도에서의 일정을 시작했다. 국내 5개 권역(제주·안양·논산·고창·청도)에서 채화된 불꽃은 3일 서울 올림픽공원 평화의 광장에서 패럴림픽 발상지인 영국 스토크맨더빌에서 채화된 불꽃, 88올림픽 당시 채화된 불꽃 그리고 전 세계인들의 응원 메시지를 담아 만들어진 디지털 불꽃 등 8개의 불꽃과 합쳐져 대한민국에서 동행의 발걸음을 시작했다. 이번 패럴림픽 성화봉송의 슬로건은 평창 동계올림픽과 같은 ‘모두를 빛나게 하는 불꽃(Let Everyone Shine)’이다. 패럴림픽 성화의 불꽃이 ‘언제나, 어디서나, 함께하는’ 꿈과 열정 그리고 미래를 비춘다는 뜻을 담았다. 춘천을 찾은 성화의 불꽃은 장애인과 비장애인 모두가 이용 가능한 ‘무장애’ 이동 수단과 지역 특색을 접목한 이색 봉송으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날 성화는 의암호에서 카누를 활용한 봉송으로 푸른 북한강의 물줄기가 한곳에 모이는 물레길의 빼어난 절경을 소개했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대한민국 최초로 썰매 종목에서 금메달을 획득하여 국민에게 희망과 감동을 선사한 스켈레톤의 윤성빈 선수가 춘천에서 성화봉송 주자로 나서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