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12 (수)

  • 맑음동두천 18.5℃
  • 구름많음강릉 18.1℃
  • 맑음서울 18.2℃
  • 맑음대전 17.8℃
  • 흐림대구 18.6℃
  • 구름많음울산 20.5℃
  • 맑음광주 19.0℃
  • 구름많음부산 22.2℃
  • 맑음고창 18.3℃
  • 흐림제주 22.1℃
  • 구름많음강화 19.0℃
  • 구름조금보은 15.5℃
  • 맑음금산 16.0℃
  • 맑음강진군 19.2℃
  • 구름많음경주시 20.4℃
  • 구름조금거제 21.6℃
기상청 제공

상조장례뉴스

코피 아난 전 유엔 사무총장, 가나 국장으로 엄수

가나의 장례식은 어떻게 진행될까?

지난달 18일 별세한 코피 아난 전 유엔(UN) 사무총장의 장례식에 최영진 전 주미대사가 외교장관 특사로 파견된다.


외교부는 11일 “아난 전 총장의 장례식이 13일 가나 아크라에서 국장(國葬)으로 거행된다”면서 “최 전 대사가 외교부 장관 특사로 임명돼 조문사절로 장례식에 참석할 예정”이라고 발표했다.


아난 전 총장은 가나 국장으로 치러진다. 그렇다면 가나의 장례풍습은 어떨까?


가나에서는 사람이 사망할 경우 아크라 등 도시에서는 사망계를 제출해야 한다. 하지만 지방에서는 의무화되지 않은 곳도 있다.


 


▲생전의 코피 아난 전 유엔(UN) 사무총장

 

가나의 장례는 거의 토장(土葬)으로 진행되며 화장설비는 없는 것으로 알려져있다. 토착주민 중 최대 부족인 아깡족에서는 사람이 사망하면 곧바로 근친들에 의해 수시작업을 진행한다. 근친은 적어도 9일간은 상복을 입어야 하고 이 기간에는 단식도 한다.


가나는 다른 아프리카 국가들과 달리 매장하는 날 장의를 진행하는 것이 아니고 부족들의 결정에 따라 매장 후 수일 또는 수 주간 진행한다.


전통적으로 월요일이나 목요일이 신(神)과 화해가 되는 날로 관습화되어 있으며 토요일에도 가능한 것으로 본다. 장의 당일 아침에는 큰 북이 울려 퍼지고 조가를 부른다.


가나 사람들은 장례의 성대함이 죽은 이의 명성과 비례한다 생각하기 때문에 큰 돈을 장례에 투입하고 돈 많은 사람들은 미화 2만 달러, 중류가정에서도 2천 달러(1998년 현재)를 장례비용으로 쓰고 있다.


한편, 코피 아난 전 총장은 경력 대부분을 유엔에서 보냈으며, 평직원에서 국제 외교의 수장에 오른 입지전적인 인물이다. 그는 유엔 개혁과 에이즈 확산 방지, 빈곤 퇴치, 아프리카 내전 등 지역 분쟁 중재 등 다방면에서 눈에 띄는 성과를 거뒀다.


이런 공로를 인정받아 2001년에는 100주년을 맞은 노벨평화상을 수상했다.




2018 평창 패럴림픽 성화, 5일 의암호서 카누 활용한 이색봉송 펼쳐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대회의 시작을 알리는 성화가 5일(월) 춘천에 입성해 강원도에서의 일정을 시작했다. 국내 5개 권역(제주·안양·논산·고창·청도)에서 채화된 불꽃은 3일 서울 올림픽공원 평화의 광장에서 패럴림픽 발상지인 영국 스토크맨더빌에서 채화된 불꽃, 88올림픽 당시 채화된 불꽃 그리고 전 세계인들의 응원 메시지를 담아 만들어진 디지털 불꽃 등 8개의 불꽃과 합쳐져 대한민국에서 동행의 발걸음을 시작했다. 이번 패럴림픽 성화봉송의 슬로건은 평창 동계올림픽과 같은 ‘모두를 빛나게 하는 불꽃(Let Everyone Shine)’이다. 패럴림픽 성화의 불꽃이 ‘언제나, 어디서나, 함께하는’ 꿈과 열정 그리고 미래를 비춘다는 뜻을 담았다. 춘천을 찾은 성화의 불꽃은 장애인과 비장애인 모두가 이용 가능한 ‘무장애’ 이동 수단과 지역 특색을 접목한 이색 봉송으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날 성화는 의암호에서 카누를 활용한 봉송으로 푸른 북한강의 물줄기가 한곳에 모이는 물레길의 빼어난 절경을 소개했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대한민국 최초로 썰매 종목에서 금메달을 획득하여 국민에게 희망과 감동을 선사한 스켈레톤의 윤성빈 선수가 춘천에서 성화봉송 주자로 나서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