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17 (목)

  • -동두천 19.8℃
  • -강릉 22.3℃
  • 천둥번개서울 19.7℃
  • 흐림대전 24.9℃
  • 구름많음대구 26.1℃
  • 흐림울산 25.2℃
  • 흐림광주 24.5℃
  • 부산 21.0℃
  • -고창 24.1℃
  • 맑음제주 23.1℃
  • -강화 18.4℃
  • -보은 24.9℃
  • -금산 24.9℃
  • -강진군 23.2℃
  • -경주시 27.0℃
  • -거제 21.8℃
기상청 제공

상조장례뉴스

日, 로봇개 장례식 치른다…벌써 800마리 장례 치러

, 로봇개 장례식 치른다벌써 800마리 장례 치러

노인들의 동반자 아이보를 위한 장례식독경 로봇 인기

 

 

 

세계 최고의 고령화국가인 일본에서는 로봇개 장례가 한창이다.

 

최근 일본에서는 로봇개의 장례가 이어지고 있다. 1999년 일본 소니사가 야심차게 내놓은 로봇개 아이보가 장례의 주인공이다.

 

지난 2일 일본 지바현 이스미시 코후쿠지 불교사원에서는 로봇개 아이보의 장례식이 치러졌다. 지금까지 총 800마리가 넘는 아이보가 일본 전통 장례식을 치른 것으로 전해졌다.

 

장례식은 일본 정통 장의 형식을 빌어 진행됐다. 후지소프트사의 대화형 로봇 팔로가 추도사를 읊고, 분겐 오이 스님의 경전 암송도 이뤄졌다. 추도사를 로봇이 읽은 것 또한 이채로운 장면이다.

 


▲일본 불교사원에서 스님의 경전 암송으로 로봇개 합동 장례식이 치러졌다.

 

아이보의 목에는 평소 주인이 부른 이름이 쓰여진 태그가 붙었다. 팔로는 우리는 너희가 웃는 모습을 아직도 기억한다면서 추도했다.

 

아이보는 일본 소니사가 1999년 처음 출시한 애완로봇견이다. 소니는 당시 일본의 고령화를 감안해 노년층을 겨냥하고 아이보를 출시했다.

 

시판 가격이 무려 25만엔(한화 약 260만원)이었지만 15만 대 이상이 팔려나가며 히트를 기록했다.

 

하지만 소니는 아이보 시판 7년만인 2006년에 수익성 악화로 인해 아이보 생산을 중단했다. 소니사는 AS센터만 운영하면서 명맥을 유지했다. 2014년에는 AS센터마저 중단되면서 아이보는 역사속으로 사라지게 됐다.

 

아이보와 함께 한 노년층 견주들은 10년 이상을 아이보와 지냈다. 하지만 고장이 잦아지는 상황에서 AS마저 받지 못하자 불가피하게 장례식을 치르게 됐다.

 

한편 일본에서는 독경 로봇이 각광을 받고 있따. 소프트뱅크에서 선보인 인간형 로봇 페퍼는 실제로 승려 대신 독경을 해준다.

 

나무아미타불도 외치고 행복에 대한 책을 산다고 그 사람이 바로 행복해지는 것은 아닙니다등의 말도 하면서 인기를 얻고 있다.

 

페퍼는 원하는 종파의 형식에 맞게 북을 두드리고 경전을 읽을 수 있으며, 장례음악 연주와 조문객 접대까지 할 수 있어 다방면으로 쓰임새가 많다.


김호승 상조장례뉴스 대표, 국민 미션 어워드 수상 김호승 상조장례뉴스 대표가 제7회 국민 미션 어워드를 수상했다. 김 대표는 11일 서울 여의도 CCMM 11층 영산그레이스홀에서 열린 제7회 국민 미션 어워드 시상식(주최 국민일보)에서 상조업 발전 부문 상을 수상했다. 이날 행사는 한국뇌발달연구소 김일권 목사의 기도로 시작됐다. 김 목사는 “AI시대에 성도들을 더욱 현명하게 만들어달라”고 기도했다. 변재운 국민일보 사장은 인사말을 통해 “오늘 수상자분들은 대단한 분들”이라면서 “여러분이 잘돼야 국민일보도 잘된다”고 격려했다. 국민 미션 어워드의 심사를 맡은 크로스웨이 성경연구의 박종구 목사는 심사평을 통해 “성경에 의한 경영, 실천 윤리, 역사성, 창의성, 신뢰성 등 5가지 부문에 역점을 두고 평가했다”고 밝혔다. 박종화 국민문화재단 이사장은 “마음이 벅차다”면서 “저는 한번도 못 받아본 상”이라는 가벼운 농담으로 말문을 열었다. 이어 박 이사장은 “국민 미션 어워드는 예수님이 상을 주시는 것이고, 국민일보는 대행할 뿐”이라고 몸을 낮췄다. 시상은 박종화 이사장과 박종구 목사, 변재운 사장이 나서서 각각 9팀씩 시상했다. 김호승 상조장례뉴스 대표는 “제7회 국민미션어워드에서 상조업 발전 부문을 수상해 큰 영


2018 평창 패럴림픽 성화, 5일 의암호서 카누 활용한 이색봉송 펼쳐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대회의 시작을 알리는 성화가 5일(월) 춘천에 입성해 강원도에서의 일정을 시작했다. 국내 5개 권역(제주·안양·논산·고창·청도)에서 채화된 불꽃은 3일 서울 올림픽공원 평화의 광장에서 패럴림픽 발상지인 영국 스토크맨더빌에서 채화된 불꽃, 88올림픽 당시 채화된 불꽃 그리고 전 세계인들의 응원 메시지를 담아 만들어진 디지털 불꽃 등 8개의 불꽃과 합쳐져 대한민국에서 동행의 발걸음을 시작했다. 이번 패럴림픽 성화봉송의 슬로건은 평창 동계올림픽과 같은 ‘모두를 빛나게 하는 불꽃(Let Everyone Shine)’이다. 패럴림픽 성화의 불꽃이 ‘언제나, 어디서나, 함께하는’ 꿈과 열정 그리고 미래를 비춘다는 뜻을 담았다. 춘천을 찾은 성화의 불꽃은 장애인과 비장애인 모두가 이용 가능한 ‘무장애’ 이동 수단과 지역 특색을 접목한 이색 봉송으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날 성화는 의암호에서 카누를 활용한 봉송으로 푸른 북한강의 물줄기가 한곳에 모이는 물레길의 빼어난 절경을 소개했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대한민국 최초로 썰매 종목에서 금메달을 획득하여 국민에게 희망과 감동을 선사한 스켈레톤의 윤성빈 선수가 춘천에서 성화봉송 주자로 나서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