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03 (목)

  • -동두천 10.5℃
  • -강릉 10.4℃
  • 맑음서울 10.5℃
  • 맑음대전 11.8℃
  • 맑음대구 14.1℃
  • 맑음울산 13.7℃
  • 맑음광주 12.6℃
  • 맑음부산 13.5℃
  • -고창 13.3℃
  • 구름조금제주 16.3℃
  • -강화 13.0℃
  • -보은 11.9℃
  • -금산 11.4℃
  • -강진군 14.4℃
  • -경주시 14.7℃
  • -거제 14.0℃
기상청 제공

상조장례뉴스

청주목련공원 화장장,화장 중 시신훼손 파문 일파만파

청주목련공원 화장장, 화장 과정서 시신 훼손 파문 일파만파

쇠막대로 시신 뒤집고 찌르고유족들 분노

 

 

청주시시설관리공단(이사장 한권동)이 운영하고 있는 청주목련공원 화장장에서 시신을 훼손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파문이 커지고 있다.

 

민간 화장장도 아니고 공공 화장장에서 화장시간 단축을 위해 쇠막대를 이용한 사실이 폭로되면서 충격을 주고 있다.

 

한 매체의 보도에 따르면 청주시로부터 목련공원 운영을 넘겨받은 청주시설관리공단이 2012년 초부터 1 6개월 동안 일일평균 시신 화장량을 늘리기 위해 화장로 뒤편에서 긴 쇠막대를 집어넣어 시신을 뒤집거나 불이 있는 쪽으로 옮겼다.

 

화장시간을 줄이기 위해 쇠막대로 서슴없이 시신을 다룬 것이다.

 

이 기간동안 화장장에서는 7천여구의 시신이 화장됐는데, 화장 과정에서 쇠막대에 찔려 훼손된 시신의 수는 파악되지 않을 정도다.

 


▲ 화장시간 단축을 위해 쇠막대를 이용해 관과 시신을 뒤척이며 훼손하고 있다.

 

당시 화장을 담당했던 A씨는 인터뷰에서 “(운영권이) 시설관리공단이 넘어오면서 (화장)시간을 당기라고 해서 당기다 보니까 시신에 연장을 사용하게 됐다고 말했다.

 

또한 상부에 도저히 못하겠다는 뜻을 여러차례 전했지만 하기 싫으면 그만둬라’, ‘일할 사람은 많다 등의 답변이 돌아오며 묵살됐다고 밝히기도 했다.

 

이에 대해 청주시와 청주시설관리공단 측은 사실 확인을 하고 있다며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참담한 소식이 전해지자 지방선거를 앞두고 청주시 정치권도 발칵 뒤집혔다.

 

바른미래당 신언관 청주시장 예비후보는 2 청주시 전·현직 시장은 목련공원 화장장 진상을 낱낱이 밝히라고 요구하고 나섰다.

 

자유한국당 박경국 충북지사 예비후보 또한 1일 성명을 내고 민선 5기 청주시가 화장장 시설 운영권을 청주시설관리공단으로 이관한 직후부터 자행된 시신 훼손 행위는 엽기적인 만행이라고 비판했다.

 

엽기적인 소식에 파문이 커지면서 각종 SNS(소셜 네트워크 서비스)에서도 철저한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부부·자녀·가정 달라지는 부부 회복캠프 열린다 “아내 성화로 억지로 참여했는데 안 했더라면 평생 후회할 뻔 했습니다.” “기대 이상이었습니다. 우리 애들 결혼하게 되면 결혼예비학교 부부세미나에 꼭 참여토록 할거예요.” “전에는 남편 때문에 내가 힘들다고 생각했는데 이번 세미나를 통하여 이제는 나 때문에 남편이 얼마나 힘들었을까를 알게 되었습니다.” 열릴 때마다 부부와 커플들의 열화와 같은 성원 속에 진행되는 1박2일 부부 캠프가 오는 26일 경기 가평 오륜 빌리지에서 열린다. ▲1박2일 부부 캠프를 진행할 전문가, 박성덕 원장과 박남석 소장 이번 부부 캠프에는 박성덕 원장과 박남석 소장이 참석해 보다 전문적으로 진행된다. 박성덕 원장은 ‘부부 사랑과 갈등 해결’을 주제로 참석자들에게 다가선다. 박 원장은 EBS 우리 남편이 달라졌어요, 우리아내가 달라졌어요 등에 출연했으며, 연리지 가족부부 연구소에서 일했다. 또한 용인 정신과 전문의로 일하기도 했다. 박남석 소장은 상담 전문가로 SBS 부부솔루션 부부치료사, 채널A tv부부 심리치료사로 출연했다. 치유상담 대학 대학원 가족상담학 석사로 2017년도 국회 교육문화관광위원회 가정사역 대상을 수상했으며, 횃불 트리니티 대학원 부부사역자 강사, 총신


2018 평창 패럴림픽 성화, 5일 의암호서 카누 활용한 이색봉송 펼쳐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대회의 시작을 알리는 성화가 5일(월) 춘천에 입성해 강원도에서의 일정을 시작했다. 국내 5개 권역(제주·안양·논산·고창·청도)에서 채화된 불꽃은 3일 서울 올림픽공원 평화의 광장에서 패럴림픽 발상지인 영국 스토크맨더빌에서 채화된 불꽃, 88올림픽 당시 채화된 불꽃 그리고 전 세계인들의 응원 메시지를 담아 만들어진 디지털 불꽃 등 8개의 불꽃과 합쳐져 대한민국에서 동행의 발걸음을 시작했다. 이번 패럴림픽 성화봉송의 슬로건은 평창 동계올림픽과 같은 ‘모두를 빛나게 하는 불꽃(Let Everyone Shine)’이다. 패럴림픽 성화의 불꽃이 ‘언제나, 어디서나, 함께하는’ 꿈과 열정 그리고 미래를 비춘다는 뜻을 담았다. 춘천을 찾은 성화의 불꽃은 장애인과 비장애인 모두가 이용 가능한 ‘무장애’ 이동 수단과 지역 특색을 접목한 이색 봉송으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날 성화는 의암호에서 카누를 활용한 봉송으로 푸른 북한강의 물줄기가 한곳에 모이는 물레길의 빼어난 절경을 소개했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대한민국 최초로 썰매 종목에서 금메달을 획득하여 국민에게 희망과 감동을 선사한 스켈레톤의 윤성빈 선수가 춘천에서 성화봉송 주자로 나서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