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3.28 (수)

  • -동두천 9.5℃
  • -강릉 17.5℃
  • 박무서울 10.3℃
  • 박무대전 10.4℃
  • 맑음대구 12.9℃
  • 맑음울산 14.0℃
  • 박무광주 9.9℃
  • 맑음부산 15.5℃
  • -고창 12.5℃
  • 맑음제주 11.8℃
  • -강화 9.9℃
  • -보은 8.4℃
  • -금산 6.4℃
  • -강진군 7.0℃
  • -경주시 9.4℃
  • -거제 13.2℃
기상청 제공

경제·사회

교육부, 2018년 학교안전 원스톱 점검 및 컨설팅 실시

교육부(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김상곤)가 학교안전 원스톱(one-stop) 점검을 3월부터 7월까지 전국 총 210개교를 대상으로 실시한다고 밝혔다. 

원스톱(one-stop) 점검은 학교안전과 관련된 분야별* 외부 전문가들이 함께 팀을 이루어 학교를 방문하여 점검하고 미흡사항은 현장에서 즉시 컨설팅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 구성 분야: 건축, 소방, 전기, 가스, 유해물질, 실험실습실, 교통안전 등 

2015년부터 추진한 원스톱(one-stop) 점검은 개별적인 점검의 비효율을 없애고 학교 부담을 덜어주는 동시에 발견된 문제점을 개선하고 향후 관리방안을 구체적으로 제시한다는 점에서 긍정적인 평가를 받고 있다. 

※ 2017년 원스톱 점검 설문조사 중 ‘학교 안전관리에 도움이 된다’: 97.8% 

점검 결과 즉시 조치가 가능한 사항은 특별교부금을 지원하여 우선 해결하고 단기 개선이 어려운 사항은 시·도교육청에서 예산을 지원하여 관리하도록 하고 있다. 

2018년 원스톱(one-stop) 점검은 2017년에 제작한 ‘분야별 학교안전 관리 가이드라인’*을 토대로 진행할 예정이다. 

* 학교안전정보센터에 탑재하여 국민 누구나 활용 가능 

2017년 현장 요구사항을 반영하여 ①점검학교 수를 확대하고 ②점검기간을 학기 내로 조정하였으며 ③전문점검팀(중앙점검반+지역점검반)을 권역당 2팀씩 배치*하여 점검의 내실을 기할 예정이다. 

* 6개 권역별(중앙, 수도권, 충청권, 경남권, 경북·제주권, 호남권)로 전문점검팀을 구성(분야별 1~2명)하여 권역당 2팀씩 배치 

점검일정은 학교와 협의하여 결정하며 한국안전환경기술원, 한국소방기술인협회, 도로교통공단 등 외부 전문가들이 점검에 참여하여 전문성을 강화할 계획이다. 

또한 점검 및 컨설팅 결과를 바탕으로 학교안전 관리 우수사례집을 제작·배포하여 학교 현장의 주요 관리방안을 제시함으로써 안전 취약학교에 대한 안전관리를 강화할 예정이다. 

류정섭 교육부 교육안전정보국장은 “학교 안팎의 안전 요소들을 분야별 전문가들이 직접 한 번에 진단하고 즉각적으로 처방하여 학교안전사고 예방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북라이프, ‘5분 스탠딩 건강법’ 출간… “앉는 습관이 당신을 죽인다” 북라이프가 와세다 대학 교수이자 좌식 생활과 건강 연구의 최고 권위자로 세계적으로도 인정받고 있는 오카 고이치로의 ‘5분 스탠딩 건강법’을 출간했다고 밝혔다.이 책은 장시간 앉아 있는 습관의 위험성을 밝히고 일상생활에서 쉽고 간편하게 예방할 수 있는 다양한 방법을 담고있다.‘구글’과 ‘페이스북’, ‘마크 저커버그’와 ‘어니스트 헤밍웨이’ 이들의 공통점은 ‘서서 일한다는 것’이다. 집중력 향상과 업무 효율성, 무엇보다 건강을 위해 ‘스탠딩 워크’ 문화를 실천하는 기업과 공공기관이 늘고 있다.2016년 질병관리본부가 공개한 ‘국민건강통계’에 따르면 한국인은 하루 평균 7.5시간을 앉아서 일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물론 이는 평균일뿐 심각한 경우 ‘21시간 이상 앉아서 보낸다’는 조사 결과도 있다. 문제는 이렇게 앉아서 보내는 시간 때문에 쉽게 건강이 무너지고 온갖 질병에 걸릴 위험에 노출된다는 것이다.오카 고이치로는 일주일에 300분 이상 운동해도 전체적으로 앉아 있는 시간이 많으면 사망 위험이 줄어들지 않는다고 경고한다. 앉아 있기 때문에 노출되는 위험을 다른 운동이나 치료법으로 상쇄할 수 없다는 말이다. 이를 위한 해법은 앉아 있는 시간을 줄이고 자주 일어서서


2018 평창 패럴림픽 성화, 5일 의암호서 카누 활용한 이색봉송 펼쳐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대회의 시작을 알리는 성화가 5일(월) 춘천에 입성해 강원도에서의 일정을 시작했다. 국내 5개 권역(제주·안양·논산·고창·청도)에서 채화된 불꽃은 3일 서울 올림픽공원 평화의 광장에서 패럴림픽 발상지인 영국 스토크맨더빌에서 채화된 불꽃, 88올림픽 당시 채화된 불꽃 그리고 전 세계인들의 응원 메시지를 담아 만들어진 디지털 불꽃 등 8개의 불꽃과 합쳐져 대한민국에서 동행의 발걸음을 시작했다. 이번 패럴림픽 성화봉송의 슬로건은 평창 동계올림픽과 같은 ‘모두를 빛나게 하는 불꽃(Let Everyone Shine)’이다. 패럴림픽 성화의 불꽃이 ‘언제나, 어디서나, 함께하는’ 꿈과 열정 그리고 미래를 비춘다는 뜻을 담았다. 춘천을 찾은 성화의 불꽃은 장애인과 비장애인 모두가 이용 가능한 ‘무장애’ 이동 수단과 지역 특색을 접목한 이색 봉송으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날 성화는 의암호에서 카누를 활용한 봉송으로 푸른 북한강의 물줄기가 한곳에 모이는 물레길의 빼어난 절경을 소개했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대한민국 최초로 썰매 종목에서 금메달을 획득하여 국민에게 희망과 감동을 선사한 스켈레톤의 윤성빈 선수가 춘천에서 성화봉송 주자로 나서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