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3.09 (금)

  • -동두천 1.7℃
  • -강릉 0.9℃
  • 구름많음서울 1.8℃
  • 박무대전 2.0℃
  • 박무대구 0.8℃
  • 흐림울산 3.4℃
  • 박무광주 2.6℃
  • 구름많음부산 3.3℃
  • -고창 1.1℃
  • 흐림제주 5.3℃
  • -강화 0.9℃
  • -보은 1.4℃
  • -금산 0.8℃
  • -강진군 2.5℃
  • -경주시 2.1℃
  • -거제 4.7℃
기상청 제공

정치

박지원, 양정철에 정계개편 구애..."힘 필요하면 합친다"

문재인 대통령의 최측근으로 꼽히는 양정철 전 참여정부 홍보기획비서관은 8일 세번째 북 콘서트를 열었다. '반문'의 대표주자였던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은 이날 특별 게스트로 참여해 여권 정계개편 가능성을 강력히 시사했다.    


 양 전 비서관은 이날 저녁 서울 마포중앙도서관에서 북 콘서트를 열고 '세상을 바꾸는 언어' 출간을 기념했다. 올해 들어 3번째로 열리는 북콘서트는 '대통령의 글쟁이들'을 주제로 진행됐다. 민주정부 당시 글로 보좌하며 연설문과 집필을 맡은 인사들이 총집결했다. 

 '김대중의 영원한 비서실장'으로 불리는 박 의원의 참석도 이목을 사로잡았다. 박 의원은 이날 지방선거를 앞두고 여권 정계개편 가능성을 강력히 시사하며 민주당에 적극적으로 구애했다. 

 박 의원은 먼저 양 전 비서관의 '정계 개편할 것인가'라는 질의에 "그렇게 될 것 같다"고 말문을 뗐다. 그는 "평창동계올림픽을 계기로 보수와 중도, 개혁 진보 세력이 탁 양분되는 것을 보면 합쳐져야 되지 않겠는가"라며 개편 가능성을 강력히 시사한 것이다. 

 박 의원은 이어 양 전 비서관의 향후 정치 행보에 대한 역할을 강조하기도 했다. 

 그는 "문 대통령의 성공을 위해서 양비(양 전 비서관)는 꼭 필요하다. 경험에 의하면 대통령 측근이 재벌은 핏줄이 원수다. 대통령은 누구나 청와대에 들어가 6개월만 되면 바보가 돼서 측근의 말에 의거해 움직인다"며 "그렇기에 국민의 소리를 전달할 사람이 필요한데 그런 일을 할 수 있는 사람은 오직 양비 한 사람 뿐"이라고 치켜세웠다. 

 박 의원은 "박지원 끈도 양비끈과 연결해서 좋은 방향으로 가길 바란다"며 "날줄을 엮을 사람도 양비이고 제 힘이 필요하다고 하면 합치겠다"고 자신의 역할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지금도 중요하지만 4년 후 정권 재창출을 할 수 있도록 지금부터 연대·연합을 잘 해야 한다"고 재차 강조했다. 다만 그는 "통합까지는 아직은 하면 안 된다"고 덧붙였다.

 이날 행사에는 문 대통령 선거 캠프 홍보본부장이자 '사람이 먼저다' 문구를 만든 정철 카피라이터, 진보 정권의 연설문을 책임졌던 강원국 전 연설비서관, 김 전 대통령 자서전을 맡았던 김택근 작가, 참여정부 홍보수석 행정관이었던 백승권 교수 등이 함께했다. 또 이날 청와대 한병도 정무수석도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양 전 비서관은 추후 정치행보에 대해 말을 아꼈다. 

 그는 "오늘 행사를 끝으로 내주 초에 다시 미국으로 가서 미국과 일본 대학을 왔다갔다 하며 공부할 것"이라며 "언제 돌아올 지는 모르겠다"고 말했다. 그는 추후 미국으로 돌아가 4번의 북 콘서트를 열 예정이다.




2018 평창 패럴림픽 성화, 5일 의암호서 카누 활용한 이색봉송 펼쳐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대회의 시작을 알리는 성화가 5일(월) 춘천에 입성해 강원도에서의 일정을 시작했다. 국내 5개 권역(제주·안양·논산·고창·청도)에서 채화된 불꽃은 3일 서울 올림픽공원 평화의 광장에서 패럴림픽 발상지인 영국 스토크맨더빌에서 채화된 불꽃, 88올림픽 당시 채화된 불꽃 그리고 전 세계인들의 응원 메시지를 담아 만들어진 디지털 불꽃 등 8개의 불꽃과 합쳐져 대한민국에서 동행의 발걸음을 시작했다. 이번 패럴림픽 성화봉송의 슬로건은 평창 동계올림픽과 같은 ‘모두를 빛나게 하는 불꽃(Let Everyone Shine)’이다. 패럴림픽 성화의 불꽃이 ‘언제나, 어디서나, 함께하는’ 꿈과 열정 그리고 미래를 비춘다는 뜻을 담았다. 춘천을 찾은 성화의 불꽃은 장애인과 비장애인 모두가 이용 가능한 ‘무장애’ 이동 수단과 지역 특색을 접목한 이색 봉송으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날 성화는 의암호에서 카누를 활용한 봉송으로 푸른 북한강의 물줄기가 한곳에 모이는 물레길의 빼어난 절경을 소개했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대한민국 최초로 썰매 종목에서 금메달을 획득하여 국민에게 희망과 감동을 선사한 스켈레톤의 윤성빈 선수가 춘천에서 성화봉송 주자로 나서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