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0.26 (목)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문화

서울문화재단, 감각 깨우는 사운드아트 신세계 ‘2017 국제사운드아트창작페스티벌-문래공진’ 개최

  • 서울문화재단 문래예술공장 2017 국제사운드아트창작페스티벌-문래공진 포스터

서울--(뉴스와이어) 2017년 10월 26일 -- 서울문화재단(대표이사 주철환) 문래예술공장은 ‘2017 국제사운드아트창작페스티벌-문래공진’을 10월 31일(화)부터 11월 12일(일)까지 2주 동안 문래예술공장 전관에서 개최한다. 

<문래공진>은 감각적 경험을 통해 소리에 접근, 사운드아트 장르를 담론화하기 위해 문래예술공장이 2011년부터 지속적으로 진행해오고 있는 워크숍 프로젝트다. 

철공소 지역인 문래동의 장소적 특징을 바탕으로 일상 속에 숨어 있는 소리를 찾아보고, 사운드아트의 역사적인 맥락을 살피면서 보다 쉽게 사운드아트에 접근할 수 있는 방식을 제안하고자 시작되었다. 그 동안 <문래공진>은 해외 사운드아티스트들의 작업을 국내에 소개하고, 미술, 음악, 공연, 영상 등 관련 예술가를 비롯해 시민들에게 실질적인 사운드아트를 경험하게 하는 한편, 국제교류 플랫폼으로서 국내 사운드아트의 입지를 높였다는 평가를 받아왔다. 

올해는 7회를 맞아 그동안 진행해오던 국제사운드아트창작워크숍을 페스티벌로 확장해 ‘제1회 국제사운드아트창작페스티벌-문래공진’로 새롭게 발돋움한다. 이번 페스티벌은 기존 사운드아트창작워크숍의 제7회 행사인 <문래공진 7(Mullae Resonance) Ⅶ>을 비롯해 영국문화원(British Council)이 후원하는 한국과 영국 아티스트들의 사운드와 도예의 만남 전시인 <메이드 인 코리아(Made in Korea)>, 즉흥·실험음악 공연장 및 레코딩 공간인 ‘닻올림’과 연계한 국내외 사운드아티스트들의 즉흥공연 <닻올림픽> 등 3개 프로그램으로 구성되어 약 2주에 걸친 대규모 사운드아트 페스티벌로 진행된다. 

올해 창작워크숍 <문래공진 7>(10월 31일(화)~11월 10일(금))은 ‘소리나는 몸, 증폭의 몸(sounding/amplifying bodies)’이라는 주제 아래 2명의 국제적인 사운드아티스트들이 강사로 초청된다. 

런던에서 활동중인 설치작가 겸 즉흥음악가 ‘리에 나카지마(Nakajima Rie, 41)’와 즉흥 보컬리스트 ‘필 민턴(Philip Minton, 77)’이다. 리에 나카지마는 2014년 영국 아츠파운데이션상 실험음악 부문 수상자로, ‘일상의 사물들을 사용하여 사운드를 창작하는 워크숍’을 진행할 계획이다. 또 전 세계 20여 개 도시에서 ‘야생 합창단(Feral Choir)’ 공연을 진행해 호응을 얻은 바 있는 필 민턴은 이번 워크숍에서 서울시민 50여 명을 대상으로 각자의 목소리를 새로운 방식으로 발견하고 함께 음악을 만들어가는 ‘보이스 합창워크숍’을 진행할 예정이다. 

영국문화원의 후원으로 도예와 사운드아트의 상관관계를 연구하는 프로젝트 <메이드 인 코리아>(11월 4일(토)~12일(일))도 전시와 공연 형태로 선보인다. 영국의 도예작가 캐이 애플린(Kay Aplin)이 한국 작가들과 한국 도자기를 연구한 후 제작한 작품 전시와 이를 조셉 영(Joseph Young), 류한길 등 한국과 영국 사운드아티스트들이 ‘청자(靑瓷)’와 ‘소리’의 합성어로 된 ‘셀라도나포닉Celadonaphonic’(celadon+phonic)이라는 이름의 사운드아트 작업으로 풀어낸다. 행사 기간 동안 증강현실 앱을 통해 문래동 특정 공간에서 이를 청취할 수 있게 했으며, 11월 4일 전시 오프닝에는 조셉 영, 류한길, 최세희 3인의 사운드아트 공연과 도큐먼트 상연도 있다. 

이번 페스티벌의 피날레는 국내외 34명의 아티스트들이 참가하는 즉흥음악 축제 <닻올림픽> (11월 10일(금)~12일(일))이 장식한다. 즉흥·실험음악 공연장 ‘닻올림’ 주관으로 이미 2012년과 2013년 두 차례에 걸쳐 1천여 명의 관객 참여를 기록한 바 있는 이 축제에 올해는 영국, 대만, 일본, 칠레, 한국의 10여 개 팀 34명의 사운드아티스트들이 대거 참여, 평소에 접하기 힘든 대규모 사운드아트 큰 축제로서의 면모를 보여줄 예정이다. 

국제사운드아트창작페스티벌 <문래공진>은 사전신청을 통한 일반시민 및 예술가들의 참여로 이뤄지며, 워크숍 발표 공연 및 전시는 누구나 무료로 참관 가능하다. 단 <닻올림픽>은 유료로 진행된다. 문의는 문래예술공장 운영사무실 및 닻올림으로 하면 된다.


서울문화재단, 감각 깨우는 사운드아트 신세계 ‘2017 국제사운드아트창작페스티벌-문래공진’ 개최 서울문화재단 문래예술공장 2017 국제사운드아트창작페스티벌-문래공진 포스터 서울--(뉴스와이어) 2017년 10월 26일 -- 서울문화재단(대표이사 주철환) 문래예술공장은 ‘2017 국제사운드아트창작페스티벌-문래공진’을 10월 31일(화)부터 11월 12일(일)까지 2주 동안 문래예술공장 전관에서 개최한다.<문래공진>은 감각적 경험을 통해 소리에 접근, 사운드아트 장르를 담론화하기 위해 문래예술공장이 2011년부터 지속적으로 진행해오고 있는 워크숍 프로젝트다.철공소 지역인 문래동의 장소적 특징을 바탕으로 일상 속에 숨어 있는 소리를 찾아보고, 사운드아트의 역사적인 맥락을 살피면서 보다 쉽게 사운드아트에 접근할 수 있는 방식을 제안하고자 시작되었다. 그 동안 <문래공진>은 해외 사운드아티스트들의 작업을 국내에 소개하고, 미술, 음악, 공연, 영상 등 관련 예술가를 비롯해 시민들에게 실질적인 사운드아트를 경험하게 하는 한편, 국제교류 플랫폼으로서 국내 사운드아트의 입지를 높였다는 평가를 받아왔다.올해는 7회를 맞아 그동안 진행해오던 국제사운드아트창작워크숍을 페스티벌로 확장해 ‘제1회 국제사운드아트창작페스티벌-문래공진’로 새롭게 발돋움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