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4.21 (토)

  • -동두천 25.6℃
  • -강릉 30.0℃
  • 구름많음서울 23.2℃
  • 구름많음대전 27.9℃
  • 구름많음대구 29.1℃
  • 구름조금울산 27.0℃
  • 구름조금광주 26.3℃
  • 구름조금부산 21.7℃
  • -고창 22.6℃
  • 구름조금제주 19.1℃
  • -강화 19.3℃
  • -보은 28.4℃
  • -금산 26.2℃
  • -강진군 21.6℃
  • -경주시 29.4℃
  • -거제 21.2℃
기상청 제공

문화

전체기사 보기

신사 참배 거부한 한국교회의 대표적 순교자 ‘주기철 목사’

연세대와 주기철 목사 기념사업회 국내최초 강좌개최

한국기독교의 대표적 순교자인 주기철(1897∼1944) 목사의 국가·사회관을 살펴보는 강좌가 국내 최초로 개최되어 교계의 뜨거운 주목을 받았다. 연세대학교 연합신학대학원(이하 연신원.대학원장 권수영)과 사단법인 주기철 목사 기념사업회(이사장 주승중 /주기철 목사의 손자 겸 주안장로교회 담임)가 4월16일 오후 3시 연세대 원두우 신학관 예배실에서 ‘제1회 주기철 목사 기념 연세신학강좌’를 공동개최했다. 이번 강좌는 주기철 목사의 순교정신을 기리고 한국교회와 사회를 위한 올바른 기독교 정신을 제시하고자 기획된 것으로 기독교사적으로도 매우 의미가 크다. 이날 강좌에서 이상규 전 고신대학교 부총장은 “주 목사는 부부관계를 그리스도와 교회의 관계로 규정하며 그리스도의 교훈을 따를 때 진정한 자유를 누리게 된다고 봤다”고 말했다. 이 교수는 “주기철은 민족운동 차원에서 신사참배를 거부한 것은 아니었지만 하나님의 의를 추구하는 신앙 투쟁이 결과적으로 민족독립과 해방에 기여하게 됐다”고 평가했다. 주 목사는 유교적 가부장제가 팽배한 시대에 여성 인권을 옹호한 인물이었다. 그는 1924년 잡지 ‘신생명’에 게재한 ‘기독교와 여성해방’이라는 글에서 “예수님은 남녀평등을 가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