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13 (금)

  • 흐림동두천 6.3℃
  • 맑음강릉 13.1℃
  • 구름조금서울 8.6℃
  • 맑음대전 3.6℃
  • 맑음대구 4.1℃
  • 맑음울산 10.3℃
  • 맑음광주 5.4℃
  • 맑음부산 12.0℃
  • 맑음고창 2.1℃
  • 맑음제주 10.8℃
  • 구름많음강화 7.3℃
  • 맑음보은 -0.8℃
  • 맑음금산 -0.2℃
  • 맑음강진군 3.1℃
  • 맑음경주시 1.7℃
  • 맑음거제 7.0℃
기상청 제공

경제·사회

한국농수산대학, 3학년 대상 제한적 대면 교육 진행

URL복사
국립한국농수산대학(이하 한농대)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로 인해 진행하지 못한 대면 교육을 10월과 11월, 3학년 학생을 대상으로 제한적으로 진행한다고 밝혔다.

한농대는 코로나19 확산 시기인 2월부터 자체 감염병관리위원회를 구성·운영하고, 단계별·상황별 대응지침을 마련하는 등 코로나19 대응 방역시스템을 구축하고 탄력적으로 학사운영을 해왔다.

8월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함에 따라 2학기를 사이버 강의로 전환했으며, 10월 12일을 기준으로 사회적 거리두기가 1단계로 하향되고 확진자 수가 지속해서 감소함에 따라 감염병관리위원회 협의 등을 통해 대면 교육을 진행하게 됐다.

한농대는 창업논문 지도가 시급한 3학년을 대상으로 10월 26일부터 2차에 걸쳐 제한적 대면 수업을 진행하기로 했다.

1차는 10월 26일부터 11월 6일(10일간)까지 9개 학과(식량작물, 버섯, 원예환경, 과수, 산림, 양돈, 가금, 농수산가공, 농수산비즈니스) 220여 명이 대상이며, 2차는 11월 16일부터 11월 27일(10일간)까지 나머지 9개 학과(특용작물, 채소, 화훼, 조경, 한우, 낙농, 말산업, 산업곤충, 수산양식)를 대상으로 창업논문 지도 등을 진행할 예정이다.

한농대는 교내 감염을 사전에 차단하기 위해 기숙사 1인 1실 배정, 교내 모든 시설 이용 시 마스크 착용 의무화, 수시 손 소독 및 1일 2회 발열체크 등을 추진하고 있으며, 11월 6일 1차 대면 수업이 끝나면 1주일간 교내 주요 시설과 기숙사 등에 전체 소독과 환기 작업을 실시한 후 2차 대면 수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한농대는 코로나19가 종식될 때까지 실시간 화상회의 앱(App)과 사이버 캠퍼스(Web)를 결합한 양방향 소통형 온라인 교육을 운영하는 한편, 대면 수업 시 코로나19의 감염·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문화

더보기
석성장학회 조용근 회장, 행안부장관 표창 받아 (재)석성장학회는 조용근 회장(전 대전지방국세청장, 전 한국세무사회장)이 제75주년 경찰의 날을 맞아 지난 21일 서초경찰서 대강당에서 행정안전부장관(장관·진영) 표창장을 받았다고 22일 밝혔다. 조용근 회장은 수년간 경찰관 자녀를 선발해 장학금을 지급하는 등 경찰 복지에 크게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표창을 수상했다. 조 회장은 앞서 지난해 5월 경찰과 지역사회에 헌신적으로 봉사한 공적을 인정받아 ‘명예경찰관(경정’)으로 초임 위촉된 바 있다. 석성장학회는 조용근 회장이 1984년말 부친이 남긴 유산 5천만원으로 장학사업의 기틀을 마련해 2001년도에 부모님의 가운데 이름 석성(石成)을 따서 정식으로 재단법인을 설립했다. 이는 경제적으로 어려운 학생들이 아무런 걱정없이 공부에만 전념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주고 싶어하셨던 부모님의 뜻이 담겨있다. 2005년부터 선행(善行) 학생, 다문화‧탈북자가정 자녀 등 모두 2천200여명의 초‧중‧고‧대학생들에게 24억여원 상당의 장학금을 지급해 왔다. 2009년에는 미얀마 양곤에 수차례에 걸쳐 고등학교 건물 8동을 건립해 기증하는 등 해외장학사업도 활발하게 펼치고 있다. 2011년에는 중증장애인들의 재활을 돕기 위해


연예 · 스포츠

더보기
아직 어린 정동원에게 잔인한 언론매체들 2020년 초에 정동원 할아버지(왼쪽)와 아버지 그리고 동생과 함께 정동원 음악실에서 3대가 흥겨운 가족 공연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정동원 군 팬카페. 언론들이 정동원 일부 팬들의 일탈에 대해 무자비하게 폭로성, 과장성, 미확인 허위기사들을 쏟아내고 있다. 심지어 메이저 언론들과 방송들까지도 무슨 엄청난 사건이 터진것처럼 자극적이고 공격적인 제목을 달고 앞다퉈 보도를 하고 있다. 이는 정동원과 가족들 그리고 정동원을 돕는 스탭들에 대한 명백한 인격살인이나 다름없다. 사실관계를 따져보고 직접 관련자들을 만나 확인취재를 통한 기사가 아니라 정동원의 유명세를 앞세워 모든 언론 매체들이 가십거리 형태의 보도를 통해 어린 정동원 망신주기로 작정한것 같다. 사건내용을 자세히 들여다보면 분명이 별것도 아니라는것을 언론들도 너무 잘 알고 있다. 그럼에도 '정동원 팬카페 후원금 논란'이라는 비슷한 제목으로 팬들과 국민들을 이간질 시키고 있다. 대다수 정동원 카페 회원들은 이번 사태에 대해 무관심하거나 문제를 제기한 일부 팬들의 일탈행위로 보고있다. 정동원 팬들은 누구인가. 아직 어린 동원이의 재능과 가수로서 앞으로 크게 성장할 잠재력을 키워주고 응원하고 함께하는 순수한 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