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22 (수)

  • 흐림동두천 23.7℃
  • 흐림강릉 24.6℃
  • 서울 23.1℃
  • 대전 23.6℃
  • 대구 21.8℃
  • 울산 21.9℃
  • 흐림광주 24.0℃
  • 부산 21.8℃
  • 흐림고창 22.3℃
  • 흐림제주 29.6℃
  • 흐림강화 22.3℃
  • 흐림보은 21.9℃
  • 흐림금산 23.0℃
  • 흐림강진군 23.1℃
  • 흐림경주시 22.4℃
  • 흐림거제 22.3℃
기상청 제공

경제·사회

예스킨, 대구시청에 안티비바플러스·안티코아리 등 기부… “대구 시민 여러분, 힘내세요”

건강기능식품과 화장품 전문업체인 예스킨(대표 류형준)은 3월 23일 코로나19로 인해 힘들어하는 대구를 위해 안티비바플러스(시럽) 외 4종의 제품 총 8만292개(2억원 상당)를 약국 및 예스킨의 이름으로 대구시청에 전달했다.

평소 사회공헌활동에 많은 관심을 두고 실천하고 있는 예스킨은 국민 건강을 위해 최일선 현장에서 밤낮없이 환자 치료에 여념이 없는 의료진과 봉사자의 건강관리 등에 도움을 주기 위해 이번 기부를 진행했다. 기부 물품인 면역력 증진에 도움을 주는 안티비바플러스(시럽)는 물 없이도 간편하게 먹을 수 있어 바쁜 의료진들이 먹기에 적합한 제품이다.

앞서 예스킨은 2월 26일 ‘안티비바플러스(시럽)’ 3600개를 1차 기부한 바 있으며, 예스킨의 제품을 취급하는 약국에서도 예스킨의 착한 기부 소식을 듣고 제품 기부에 동참하겠다는 행렬이 이어졌고, 예스킨은 각 약국에서 기부 참여하는 제품과 동일한 수량만큼 기부하는 ‘1+1’ 기부 행사를 개최하였다. 예스킨과 전국 약사들의 마음을 모아 기부한 제품은 코로나19로부터 국민의 건강을 지키기 위해 최선의 노력 중인 현장에 사용될 예정이다.

류형준 예스킨 대표는 “코로나19 감염 확산을 막기 위해 쉴 틈 없이 애쓰고 있는 모든 의료진과 봉사자분들께 진심으로 존경과 감사의 뜻을 표한다”며 “이번 사태가 하루빨리 진정되어 대구 지역은 물론 전 국민이 다시 예전의 활기찬 일상으로 돌아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예스킨은 지난해 11월 NGO단체인 온해피에 자사제품인 ‘써클포유’를 후원하였으며, 유소년 축구클럽(동두천신흥FC, 보경FC)과 업무협약을 맺어 유소년 건강관리에도 도움이 된 바 있다.

궁극적으로 모든 사람이 질병의 고통에서 벗어나기를 바라며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펼치는 예스킨과 약사들에게 감사의 박수를 보내며, 앞으로도 국민 건강을 위해 치유의 길에 앞장서는 예스킨이 되기를 희망해 본다.

문화

더보기
레스토랑과 넥타이 박물관 겸한 ‘누브티스’ 인기 “레스토랑이야, 넥타이 박물관이야?” 누브티스(관장 이경순)를 처음 방문한 사람들은 조금 의아해한다. 음식을 판매하는 걸 보면 분명 레스토랑인데, 누브티스 내부에는 헤아릴 수 없을 정도로 많은 넥타이와 넥타이 그림이 전시되어 있다. 누브티스는 레스토랑이면서 넥타이 박물관 역할도 겸하고 있다. 또한 누브티스(불어와 그리스어 합성어로 '새로운 것을 항상 구상하는'의 뜻)는 아예 “맛진 부엌”을 빌려준다며 코로나19를 함께 이겨내자고 독려하고 나섰다. 오는 18일 오후 4시부터 10시까지 실제로 누브티스를 빌려 요리를 하고 같이 맛볼 수 있는 이벤트가 마련됐다. 이날 행사는 음식을 소개하고 한입 시식 후 심사를 하는 식으로 진행된다. 시상은 반야심경 스카프, 크리스찬 넥타이, 에스더 학생의 스카프, 히딩크 넥타이 등 다양한 상품이 주어진다. 여기서 단연 눈에 띄는 히딩크 넥타이. 이경순 관장은 2002년 월드컵 당시 4강 신화를 이룬 거스 히딩크 감독의 넥타이를 직접 디자인 했다. 히딩크 감독의 목을 감싸고 있던 태극 문양의 넥타이는 국민들에게 강렬한 인상을 남겼고, 경기를 승리로 이끈 행운의 넥타이로 불리기도 했다. 히딩크 넥타이는 얼마나 인기가 있었던지 이 넥


연예 · 스포츠

더보기
아직 어린 정동원에게 잔인한 언론매체들 2020년 초에 정동원 할아버지(왼쪽)와 아버지 그리고 동생과 함께 정동원 음악실에서 3대가 흥겨운 가족 공연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정동원 군 팬카페. 언론들이 정동원 일부 팬들의 일탈에 대해 무자비하게 폭로성, 과장성, 미확인 허위기사들을 쏟아내고 있다. 심지어 메이저 언론들과 방송들까지도 무슨 엄청난 사건이 터진것처럼 자극적이고 공격적인 제목을 달고 앞다퉈 보도를 하고 있다. 이는 정동원과 가족들 그리고 정동원을 돕는 스탭들에 대한 명백한 인격살인이나 다름없다. 사실관계를 따져보고 직접 관련자들을 만나 확인취재를 통한 기사가 아니라 정동원의 유명세를 앞세워 모든 언론 매체들이 가십거리 형태의 보도를 통해 어린 정동원 망신주기로 작정한것 같다. 사건내용을 자세히 들여다보면 분명이 별것도 아니라는것을 언론들도 너무 잘 알고 있다. 그럼에도 '정동원 팬카페 후원금 논란'이라는 비슷한 제목으로 팬들과 국민들을 이간질 시키고 있다. 대다수 정동원 카페 회원들은 이번 사태에 대해 무관심하거나 문제를 제기한 일부 팬들의 일탈행위로 보고있다. 정동원 팬들은 누구인가. 아직 어린 동원이의 재능과 가수로서 앞으로 크게 성장할 잠재력을 키워주고 응원하고 함께하는 순수한 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