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17 (수)

  • 맑음동두천 18.0℃
  • 맑음강릉 22.7℃
  • 연무서울 20.2℃
  • 박무대전 20.8℃
  • 구름많음대구 18.9℃
  • 흐림울산 18.3℃
  • 흐림광주 20.1℃
  • 흐림부산 19.8℃
  • 구름많음고창 17.5℃
  • 흐림제주 22.1℃
  • 구름많음강화 16.8℃
  • 흐림보은 17.4℃
  • 흐림금산 18.5℃
  • 흐림강진군 19.6℃
  • 흐림경주시 16.5℃
  • 구름많음거제 18.1℃
기상청 제공

경제·사회

금융디오씨, 특허소송 비용충당 위한 특허지분매수 신청받는다

핀테크 지식재산권 전문기업 금융디오씨는 특허 소송비용을 충당하고자 법인, 자영업자, 개인을 대상으로 이달 20일부터 특허 지분 매수 신청을 받는다고 밝혔다.

이는 서울중앙지방법원 2019가합51****손해배상(지) 특허침해손해배상액 12조3665억원 중 일부인 100억원 청구사건과 관련한 특허지분매수 신청이다.

금융디오씨는 자사가 보유한 선행발명의 원천의 특허일부지분을 서울중앙지방법원 2019가합51****손해배상(지) 재판비용충당 등에 사용하기 위해 매수 신청을 받기로 이사회에서 결의했다. 선행발명의 원천발명특허지분 청구항 4건에 대해 특허지분 일부 매수신청은 이메일(doc105@naver.com)이나 상담처 전화로 신청할 수 있다. 금융디오씨는 특허를 잘 이해하는 이들로 신청 대상을 한정했다.

해외 및 국내법인은 특허지분 매수 신청시 최저 금 3억3000만원(부가세포함)으로 서울중앙지방법원2019가합51****손해배상(지) 특허침해손해배상사건 판결조정금액에 따라 승소시 금융디오씨에 금 90억원을 청구 배분받을 수 있다. 다만 법인으로부터 최고 매수신청을 받는 금액은 특허지분 55억원까지(부가세포함)로 승소시 금 1500억원까지 금융디오씨에 청구 배분받을 수 있다고 밝혔다.

한편 자영업자 등 개인매수신청은 특허지분 1100만원(부가세포함)으로 승소시 3억원까지 금융디오씨에 청구 배분받을 수 있다. 다만 개인 특허지분 최고매수 신청금액은 2억원까지로 승소시 60억원까지 금융디오씨에 청구 배분받을 수 있다.

피고 은행은 금융디오씨의 발명이 자유공지기술에 해당한다며 재판부에 원고의 청구를 기각해달라고 주장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피고 은행이 2011년부터 금융디오씨의 선행발명 특허구성의 실거래가 LTV를 산출하는 구성요소를 완비해 사용하고 있어 금융디오씨가 보유한 선행발명구성요소를 완비하는 자유 기술을 입증하는 증거를 재판부에 제출하지 못하면 피고 은행은 승소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발명자는 금융디오씨 보유 2004년 출원한 선행발명 원천특허는 구조와 기능의 구성 요소가 인터넷 전용선이 연결된 단일주체로 운영되는 인터넷을 이용한 부동산담보대출 계약중개시스템 및 방법의 구성요소 완비하여 실거래가 LTV 산출, 전자서명의 전자문서로 계약을 생성하는 것으로 자유공지기술이 아니라는 입장도 내놨다.

문화

더보기
레스토랑과 넥타이 박물관 겸한 ‘누브티스’ 인기 “레스토랑이야, 넥타이 박물관이야?” 누브티스(관장 이경순)를 처음 방문한 사람들은 조금 의아해한다. 음식을 판매하는 걸 보면 분명 레스토랑인데, 누브티스 내부에는 헤아릴 수 없을 정도로 많은 넥타이와 넥타이 그림이 전시되어 있다. 누브티스는 레스토랑이면서 넥타이 박물관 역할도 겸하고 있다. 또한 누브티스(불어와 그리스어 합성어로 '새로운 것을 항상 구상하는'의 뜻)는 아예 “맛진 부엌”을 빌려준다며 코로나19를 함께 이겨내자고 독려하고 나섰다. 오는 18일 오후 4시부터 10시까지 실제로 누브티스를 빌려 요리를 하고 같이 맛볼 수 있는 이벤트가 마련됐다. 이날 행사는 음식을 소개하고 한입 시식 후 심사를 하는 식으로 진행된다. 시상은 반야심경 스카프, 크리스찬 넥타이, 에스더 학생의 스카프, 히딩크 넥타이 등 다양한 상품이 주어진다. 여기서 단연 눈에 띄는 히딩크 넥타이. 이경순 관장은 2002년 월드컵 당시 4강 신화를 이룬 거스 히딩크 감독의 넥타이를 직접 디자인 했다. 히딩크 감독의 목을 감싸고 있던 태극 문양의 넥타이는 국민들에게 강렬한 인상을 남겼고, 경기를 승리로 이끈 행운의 넥타이로 불리기도 했다. 히딩크 넥타이는 얼마나 인기가 있었던지 이 넥


연예 · 스포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