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06 (월)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경제·사회

'국정원 외곽팀' 첫 공판…"비공개 재판 해달라" 요구

이명박 전 대통령 시절 사이버 외곽팀을 운영하며 댓글 공작에 가담한 혐의 등을 받고 있는 전·현직 국가정보원 직원이 첫 공판에서 비공개 재판을 요구했다. 재판부는 그러나 "그때 그때 결정하겠다"며 일단 받아들이지 않았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7부(부장판사 김진동)는 6일 전직 국정원 심리전단 사이버팀 파트장 장모(53)씨와 현직 국정원 직원인 황모(50·여)씨를 비롯해 '사이버외곽팀' 관계자들의 국정원법 위반 등 혐의 공판준비기일을 열었다.

 이날 황씨 측 변호인은 "황씨는 아직 현직 국정원 직원"이라며 "향후 재판을 비공개로 진행했으면 좋겠다"고 재판부에 요구했다.

 재판부는 그러나 "재판 전체를 비공개할 순 없고 사안별로 결정해야 할 것 같다"며 "(비공개 요구 사유로) 국가안보, 안정질서, 선량풍속 등 규정돼있는데 사유가 미흡하다는 생각이 든다. 혹시 재판 중에 의견을 개진하면 그때 그때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검찰은 지난달 12일 장씨와 황씨를 구속기소했다,

 국정원 퇴직자 모임 '양지회' 회장을 지낸 이모(81)씨와 또 다른 이모(74)씨, 전 양지회 기획실장 노모(63)씨, 전 양지사이버동호회장이면서 외곽팀장으로 활동한 유모(77)씨, 양지사이버동호회 총무 강모(65·여)씨, 외곽팀장 송모(60)씨·이모(54)씨·김모(64)씨는 같은 날 불구속기소했다.

 검찰에 따르면 이들은 2009년 4월부터 2012년 12월까지 당시 원세훈 국정원장 등과 공모해 심리전단 사이버팀과 연계된 민간인 외곽팀의 불법 정치관여 활동을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여기에 장씨는 2011년 4월부터 2012년 6월까지 실적을 부풀리기 위해 허위 외곽팀장 프로필 8건을 작성·행사하고, 2014년 4월 원 전 원장 재판과정에서 외곽팀 존재·활동 여부와 관련해 위증을 한 혐의도 받고 있다.

 황씨도 같은 이유로 2011년 4월부터 같은 해 8월까지 허위 외곽팀장 프로필 2건과 관련 현황 보고서를 만든 혐의도 받고 있다.

 이들에 대한 공소사실에 따르면 두 사람의 허위보고로 인해 '유령팀' 활동비 명목으로 새어나간 국고는 약 10억원이다.

 검찰은 48개에 이르는 당시 국정원 외곽팀 팀장, 팀원, 담당 국정원 직원들의 추가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국경없는의사회, 구호활동 다큐 영화제 ‘국경없는영화제 2017’ 한국 첫 개최 환자를 찾아 국경을 넘는 의사들의 긴박한 증언을 담은 다큐 영화제, 국경없는영화제 2017이 12월 1일(금)부터 3일(일)까지 3일간 아트하우스 모모(이화여대ECC)에서 개최된다.이번 영화제는 국경없는의사회가 처음으로 한국에서 개최하는 것이다. 총 4편의 다큐멘터리 영화를 통해 세계 곳곳에서 분쟁과 전염병 등으로 생명을 위협받는 사람들을 위한 단체의 활동상을 가까이서 보여주고 구호 활동가들과 환자들의 증언을 담아 영화로 풀어냈다.상영되는 4편의 영화는 긴급 구호 활동, 에볼라 치료, 의약품 투쟁 등 현장에서 벌어지는 일들을 화면에 고스란히 담았다. 12월 1일 개막식에서 상영될 개막작 <리빙 인 이머전시>는 82회 아카데미시상식에서 베스트 다큐멘터리 후보에 오른 바 있다. 라이베리아와 콩고민주공화국에서 응급 환자들을 치료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국경없는의사회 활동가 4명의 이야기를 담았다.<어플릭션>은 서아프리카 에볼라 발병 당시 국경없는의사회의 활동을 조명했다. <위험한 곳으로 더 가까이>는 아프가니스탄과 소말리아 등 위험 지대에서 벌어지는 일들을 다뤘으며, 배우 다니엘 데이 루이스가 내레이션을 해 화제를 모았다.상영작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