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27 (화)

  • 구름조금동두천 31.5℃
  • 구름조금강릉 30.2℃
  • 구름조금서울 33.3℃
  • 맑음대전 33.9℃
  • 맑음대구 31.2℃
  • 구름조금울산 28.4℃
  • 맑음광주 32.0℃
  • 맑음부산 28.9℃
  • 구름조금고창 32.2℃
  • 구름많음제주 31.1℃
  • 구름많음강화 30.8℃
  • 맑음보은 32.2℃
  • 구름조금금산 32.3℃
  • 맑음강진군 31.2℃
  • 맑음경주시 29.4℃
  • 구름많음거제 28.6℃
기상청 제공

정치

윤석열 하향, 이재명 유지, 이낙연 상승…대선판 요동

尹, 초보정치인 한계 드러나나

URL복사

대선판이 요동치고 있다. 야권의 유력한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초보 정치인의 한계를 드러내며 지지율이 하향세를 보인 가운데 여권 선두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굳건함을 이어가고 있다.

이들을 맹추격 중인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지지율이 상승하면서 ‘빅2’가 ‘빅3’로 재편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윤 전 총장의 지지율은 19일 10%대로 떨어졌다.

6월 둘째 주 35.1%까지 상승했던 지지율은 7월에 들어서 검증 공세에 시달리다 급락세를 보인 것이다.

MBC가 코리아리서치에 의뢰해 지난 17~18일 전국 만18세 이상 남녀 1015명을 대상으로 차기 대선후보 선호도를 조사한 결과 이 지사는 지지율 27.1%를 기록하며 다자 대결에서 선두를 차지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

이에 반해 윤 전 총장은 19.7%를 기록했고, 이낙연 전 대표가 14.6%로 바ᄍᆞᆨ 추격했다.

야권에서는 최재형 전 감사원장(4.8%)이 등장해 5%의 벽을 조만간 돌파할 것으로 기대를 모았다.

연령별, 지역별 여론조사 결과에서 윤 전 총장은 한계를 보였다.

이 지사는 30대(32.2%), 40대(41.4%), 50대(38.7%)의 전폭적인 지지를 받았다. 반면 윤 전 총장은 60대 이상(37.0%)에서만 30%가 넘는 적극적인 지지 추세가 나타났다.

윤 전 총장의 지지율 급락을 놓고 전문가들은 윤 전 총장의 갈지자 행보를 이유로 꼽고 있다. 윤 전 총장의 캠프는 윤 전 총장의 일정조차 파악하지 못하고 혼란스런 모습을 보이고 있다.

최근 윤 전 총장의 캠프는 “(윤 전 총장이) 도쿄올림픽 출전 국가대표 선수들을 격려하기 위해 인천국제공항에 간다”고 알린 후 “멀리서만 보고 왔다”로 말을 뒤집었다가 “애초에 공항에 가지 않았다”고 스스로 부인하는 상황에 이르렀다. 한 정치권 관계자는 “아마추어적인 모습을 계속 보이면 지지율 하락은 피할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문화

더보기


연예 · 스포츠

더보기
아직 어린 정동원에게 잔인한 언론매체들 2020년 초에 정동원 할아버지(왼쪽)와 아버지 그리고 동생과 함께 정동원 음악실에서 3대가 흥겨운 가족 공연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정동원 군 팬카페. 언론들이 정동원 일부 팬들의 일탈에 대해 무자비하게 폭로성, 과장성, 미확인 허위기사들을 쏟아내고 있다. 심지어 메이저 언론들과 방송들까지도 무슨 엄청난 사건이 터진것처럼 자극적이고 공격적인 제목을 달고 앞다퉈 보도를 하고 있다. 이는 정동원과 가족들 그리고 정동원을 돕는 스탭들에 대한 명백한 인격살인이나 다름없다. 사실관계를 따져보고 직접 관련자들을 만나 확인취재를 통한 기사가 아니라 정동원의 유명세를 앞세워 모든 언론 매체들이 가십거리 형태의 보도를 통해 어린 정동원 망신주기로 작정한것 같다. 사건내용을 자세히 들여다보면 분명이 별것도 아니라는것을 언론들도 너무 잘 알고 있다. 그럼에도 '정동원 팬카페 후원금 논란'이라는 비슷한 제목으로 팬들과 국민들을 이간질 시키고 있다. 대다수 정동원 카페 회원들은 이번 사태에 대해 무관심하거나 문제를 제기한 일부 팬들의 일탈행위로 보고있다. 정동원 팬들은 누구인가. 아직 어린 동원이의 재능과 가수로서 앞으로 크게 성장할 잠재력을 키워주고 응원하고 함께하는 순수한 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