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17 (목)

  • 흐림동두천 21.7℃
  • 흐림강릉 20.7℃
  • 흐림서울 23.0℃
  • 대전 23.1℃
  • 흐림대구 22.1℃
  • 흐림울산 19.6℃
  • 흐림광주 22.7℃
  • 흐림부산 20.4℃
  • 흐림고창 22.0℃
  • 흐림제주 21.5℃
  • 흐림강화 21.4℃
  • 흐림보은 20.4℃
  • 흐림금산 21.6℃
  • 흐림강진군 22.8℃
  • 흐림경주시 20.0℃
  • 흐림거제 20.2℃
기상청 제공

정치

與 “법사위원장 거래 대상 아니다”

국민의힘 요구 일축하고 나섰다

URL복사
【STV 박상용 기자】더불어민주당이 17일 “법사위원장을 야당에 넘길 생각이 없다”고 일축하고 나섰다.
 
국민의힘이 전날 “김오수 검찰총장 후보자 국회 인사청문회는 법제사법위원장 문제가 먼저 해결돼야 한다”고 언급한 데 대해 즉각 반박한 것이다.
 
윤호중 민주당 원내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법사위원장직 재협상을 요구한 국민의힘에 대해 “지금 자리다툼 할 때가 아니다”라고 일축했다.
 
윤 원내대표는 “법사위원장만 고집하며 국정 발목 잡기와 민생 무시, 인사청문회와 상임위 거부 등 투쟁 일변도로 나서는 국민의힘은 국난극복과 민생회복을 위해 국회에 빨리 들어와 일해주길 바란다”고 요구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 위기로 고통을 받고 계신 국민들을 위기로부터 구할 책임이 우리 국회에 있다”면서 “국회에 국민을 돌보기 위한 입법이 산더미처럼 쌓여 있다”고 국민의힘을 압박했다.
 
민주당이 법사위원장을 계속 맡아 민생 회복에 전력투구 하겠다는 뜻이다.
 
백혜련 최고위원 또한 “(국민의힘이) 법사위원장 자리와 김오수 검찰총장 후보자 인사청문회를 흥정하자고 하는데 완전히 다른 문제다”라면서 “거래 대상이 될 수 없다”고 못박았다.
 
백 최고위원은 “인사청문회는 정해진 절차와 시한에 따라 당연히 진행돼야 하는 것”이라며 국힘의 요구를 일축했다.
 
그는 “검찰총장 자리가 공석이 된 지 두 달이 넘었다”면서 “검찰의 안정을 위해서라도 검찰총장 후보자 청문회를 정상적으로 진행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하고 나섰다.
 
법사위 민주당 간사인 박주민 의원은 KBS라디오 인터뷰에서 “21대 국회 개원 초기에 지루하게 협상을 했고, 결과적으로 국민의힘은 아무 상임위원장도 가져가지 않겠다고 얘기가 된 것”이라며 국힘에 책임을 돌렸다.

문화

더보기


연예 · 스포츠

더보기
아직 어린 정동원에게 잔인한 언론매체들 2020년 초에 정동원 할아버지(왼쪽)와 아버지 그리고 동생과 함께 정동원 음악실에서 3대가 흥겨운 가족 공연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정동원 군 팬카페. 언론들이 정동원 일부 팬들의 일탈에 대해 무자비하게 폭로성, 과장성, 미확인 허위기사들을 쏟아내고 있다. 심지어 메이저 언론들과 방송들까지도 무슨 엄청난 사건이 터진것처럼 자극적이고 공격적인 제목을 달고 앞다퉈 보도를 하고 있다. 이는 정동원과 가족들 그리고 정동원을 돕는 스탭들에 대한 명백한 인격살인이나 다름없다. 사실관계를 따져보고 직접 관련자들을 만나 확인취재를 통한 기사가 아니라 정동원의 유명세를 앞세워 모든 언론 매체들이 가십거리 형태의 보도를 통해 어린 정동원 망신주기로 작정한것 같다. 사건내용을 자세히 들여다보면 분명이 별것도 아니라는것을 언론들도 너무 잘 알고 있다. 그럼에도 '정동원 팬카페 후원금 논란'이라는 비슷한 제목으로 팬들과 국민들을 이간질 시키고 있다. 대다수 정동원 카페 회원들은 이번 사태에 대해 무관심하거나 문제를 제기한 일부 팬들의 일탈행위로 보고있다. 정동원 팬들은 누구인가. 아직 어린 동원이의 재능과 가수로서 앞으로 크게 성장할 잠재력을 키워주고 응원하고 함께하는 순수한 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