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07 (금)

  • 구름많음동두천 14.3℃
  • 맑음강릉 18.3℃
  • 황사서울 13.7℃
  • 황사대전 15.4℃
  • 황사대구 19.7℃
  • 맑음울산 20.1℃
  • 황사광주 15.2℃
  • 맑음부산 18.5℃
  • 맑음고창 13.7℃
  • 황사제주 16.8℃
  • 구름조금강화 12.3℃
  • 구름조금보은 14.6℃
  • 구름조금금산 13.7℃
  • 구름조금강진군 16.4℃
  • 맑음경주시 19.5℃
  • 맑음거제 17.9℃
기상청 제공

정치

범야권, 김종인 맹공격 “야권승리 걸림돌”

장제원 “김종인이 승리 가져왔나” “지난 선거 기간 한 게 뭐냐” 지적도

URL복사

범야권이 퇴임한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을 향해 십자포화를 날렸다.


김 전 위원장이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를 겨냥해 ‘건방지다’라는 표현을 썼기 때문이다.

국민의힘과 국민의당은 김 전 위원장을 상대로 공동으로 대항하여 야권통합의 가능성을 높이려고 안간힘을 쓰는 모양새다.

안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김 전 위원장의 발언에 대해 “정확한 표현은 그게 아니”라면서 “야권혁신과 대통합, 정권교체의 필요성에 대해서 부인하는 사람이 있을 수 있겠나”라고 못을 박았다.

전날 김 전 의원장은 연합뉴스와 인터뷰에서 “서울·부산시장 재·보궐 선거 당일인 지난 7일 자정에 안 대표가 오세훈 서울시장 당선을 축하하면서 “야권의 승리”라고 했다며, “어떻게 건방지게 그런 말을 하나. 자기가 이번 (재보선) 승리를 가져왔다는 건가. 야권의 승리라고? 국민의힘이 승리한 거다”라고 쏘아붙였다.

김 전 위원장은 안 대표에 대해 부정적 인식을 갖고 있는데 이날 인터뷰에서 더욱 강한 뉘앙스로 표출됐다.

안 대표가 즉답을 피하면서 신경전은 일단락 될 것으로 보이지만 국민의힘과 국민의당에는 비상이 걸렸다.

재보선 기간 내내 김 전 위원장에게 부정적인 반응을 보이던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기고만장”이라면서 “선거 이후 가장 경계해야 할 말들을 전임 비대위원장이 쏟아내고 있다”고 비난했다.

구혁모 국민의당 최고위원도 김 전 위원장을 향해 “도대체 지난 보궐선거 기간에 무엇을 했냐”며 따졌다. 그는 김 전 위원장이 안 대표와 오 시장이 보여준 화합의 정치에 흙탕물만 일으킨 장본인이라고 맹비난했다.

구 최고위원은 김 전 위원장이 과거 국회의원 시절 뇌물수수로 징역형을 받은 사실까지 들쑤시기도 했다.

문화

더보기


연예 · 스포츠

더보기
아직 어린 정동원에게 잔인한 언론매체들 2020년 초에 정동원 할아버지(왼쪽)와 아버지 그리고 동생과 함께 정동원 음악실에서 3대가 흥겨운 가족 공연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정동원 군 팬카페. 언론들이 정동원 일부 팬들의 일탈에 대해 무자비하게 폭로성, 과장성, 미확인 허위기사들을 쏟아내고 있다. 심지어 메이저 언론들과 방송들까지도 무슨 엄청난 사건이 터진것처럼 자극적이고 공격적인 제목을 달고 앞다퉈 보도를 하고 있다. 이는 정동원과 가족들 그리고 정동원을 돕는 스탭들에 대한 명백한 인격살인이나 다름없다. 사실관계를 따져보고 직접 관련자들을 만나 확인취재를 통한 기사가 아니라 정동원의 유명세를 앞세워 모든 언론 매체들이 가십거리 형태의 보도를 통해 어린 정동원 망신주기로 작정한것 같다. 사건내용을 자세히 들여다보면 분명이 별것도 아니라는것을 언론들도 너무 잘 알고 있다. 그럼에도 '정동원 팬카페 후원금 논란'이라는 비슷한 제목으로 팬들과 국민들을 이간질 시키고 있다. 대다수 정동원 카페 회원들은 이번 사태에 대해 무관심하거나 문제를 제기한 일부 팬들의 일탈행위로 보고있다. 정동원 팬들은 누구인가. 아직 어린 동원이의 재능과 가수로서 앞으로 크게 성장할 잠재력을 키워주고 응원하고 함께하는 순수한 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