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08 (금)

  • 맑음동두천 -1.3℃
  • 맑음강릉 7.3℃
  • 맑음서울 1.5℃
  • 맑음대전 1.9℃
  • 맑음대구 6.0℃
  • 맑음울산 8.5℃
  • 맑음광주 6.3℃
  • 맑음부산 11.7℃
  • 구름조금고창 5.8℃
  • 구름많음제주 13.1℃
  • 맑음강화 2.2℃
  • 맑음보은 -1.4℃
  • 맑음금산 -1.5℃
  • 맑음강진군 8.7℃
  • 구름조금경주시 8.1℃
  • 맑음거제 11.6℃
기상청 제공

SJ news

法 “장례식장, 시설기준 부합하면 원칙적으로 허가해야”

서울행정법원, 불허된 병원 장례식장 허가 판결

법원이 시설기준에 부합하는 장례식장 신청을 허가해야 한다는 판결을 내렸다.
 
서울행정법원은 최근 의사 A씨가 해당 관할 B행정청에 제기한 장례식장 불허가처분 취소소송에서 의료기관 개설허가사항 변경신청 불허가 처분을 취소하라고 판결했다.
 
A씨는 지난 2018년 3월 19일 지상 6층, 지하 1층 건물의 지상 1층, 3층 내지 6층 등에 대해 관할 B행정청에서 의료기관 개설허가를 받고 병원을 운영 중이다.
 
이후 A씨는 같은 해 12월 11일, 해당 건물 지하 1층, 지상 2층에 장례식장을 설치하기 위해 B행정청에 의료기관 개설허가사항 변경신청을 했다. 하지만 B행정청은 12월 18일 신청 불허 통지를 했다.
 
B행정청은 불허에 대해 해당 건물 지하 1층과 지상 2층을 제3자인 C씨가 운영하려는 정황이 있고 해당 건물에 장례식장이 들어올 경우 교통혼잡이 우려되며, 민원이 발생할 수 있다는 등의 이유를 들었다.
 
현 의료법은 의사 등이 의료기관을 개설하기 위해서는 관할 행정청의 허가를 받도록 하고 있따. 관할 행정청은 의료법 제36조에 따른 시설 기준에 맞지 않으면 개설허가를 할 수 없다.
 
 
하지만 시설기준에 부합하면 원칙적으로 개설허가를 하는 것이 옳다. 이는 사업 변경허가가 일반적 금지의 해제라는 개념이기 때문이다.
 
물론 B행정청의 지적처럼 C씨가 배우자 명의를 통해 건물 소유주와 해당 건물의 지하 1층과 지상 2층 등을 임차하는 계약을 체결했다. C씨는 내부 공사를 통해 장례식장을 운영하기 위해 장례식장 영업신고를 했지만, 해당 건물이 제3종 일반지구지역 안에 있다는 이유로 신청이 반려됐다. 이후 또다시 의료기관 개설허가사항 변경신청을 했음에도 불허 통지를 받으며 장례식장 영업이 어려워졌다.
 
이후 C씨는 A씨에게 장례식장의 운영권과 내부 공사 시설 등을 양수했고, A씨가 사업 허가 신청을 했으나 행정청은 또다시 불허했다.
 
재판부는 A씨가 C씨로부터 운영권을 양수하는 계약을 체결했고, C씨가 A씨 명의로 이 사건 신청 절차를 통해 장례식장을 운영하려는 것을 숨기기 위해 허위로 가장한 것으로 보기 어렵다고 판시했다.
 
A씨의 신청이 의료법 제36조에 부합하면 원칙적으로 이를 허가해야 한다는 것이다.
 
다만 재판부는 “개설허가사항 변경이 명백히 중대한 공익에 배치된다고 인정할 경우에는 예외적으로 그 허가를 거부할 수 있다”고 부연했다.
 
하지만 특수한 이유 없이 불허 처분은 적법하지 않다는 것이 법원의 판단이다.

서울문화재단, ‘멀티탭: 감각을 연결하기’ 전시 개최 “감각이 다른 우리, 만날 수 있을까?” 서울문화재단(대표이사 김종휘)은 장애·비장애 예술가가 서로 다른 언어와 감각을 교류하는 과정을 담은 전시 <멀티탭: 감각을 연결하기>를 11월 6일(수)부터 10일(일)까지 JCC아트센터(종로구 창경궁로)에서 개최한다. 국내에서 유일한 장애예술가 창작공간인 ‘잠실창작스튜디오’와 서울시의 대표적인 시각예술 레지던시인 금천예술공장, 신당창작아케이드에서 총 7명의 예술가들이 5개월간 진행해온 공동창작 워크숍의 결과물을 한자리에 선보인다. 전시명에 담긴 ‘멀티탭’은 하나의 콘센트에서 동시에 다양한 전기기구를 연결해 사용하는 제품을 의미한다. 이번 공동창작워크숍 전시는 전기신호와 같은 ‘예술적 영감’을 표현하는 예술가의 다양한 감각과 작업방식을 ‘멀티탭’처럼 연결해주고 공감하는 창작과정을 담았다. 참여 작가는 각각 ‘병풍풍경’과 ‘Happy Hour’란 두 팀으로 나뉘어 작업을 진행했다. ‘병풍풍경’팀은 △신이피(금천예술공장, 영상/설치) △최일준(신당창작아케이드, 금속조형) △홍세진(잠실창작스튜디오, 회화) 등 총 3명이 참여했다. 홍세진 작가의 <병풍과 풍경>이라는 작품에서 영감을 얻은 이 팀은 ‘병풍’과 ‘풍경’에 대해 작가가 의도했던 시선


보람상조,전국오픈 생활체육 탁구대회 참가자 모집 보람상조는‘제5회 보람상조배 전국오픈 생활체육 탁구대회’참가자를 모집한다고14일 밝혔다. 이번 탁구대회는 오는4월6일부터7일까지 이틀간 파주시 문산읍에 위치한 문산체육공원에서 진행된다.경기 종목은 남녀 각각 개인단식과 개인복식,단체전으로 나뉜다.대회 첫날인6일에는 전종목 개인전 및 실버부(만60세 이상)단체전이, 7일에는 전종목 복식 및 단체전이 펼쳐질 예정이다.보람할렐루야 탁구단 선수들 외에도 외국선수단 선수들도 일부 참가한다. 대회 참가 신청은 오는3월23일까지‘아이핑’홈페이지를 통해 만19세 이상이면 누구나 신청할 수 있다.다만2016~18년 기준 전국오픈대회 개인전 입상자는 부수를 상향해 신청해야 하며,단체전 신청 시 개인전에 필수로 참가해야 한다. 단체전에는 우승60만원,준우승40만원,동3위20만원,개인전에는 우승30만원,준우승20만원,동3위10만원의 상금이 주어진다.또한 이번 대회에서는 기존 대회에 비해 시상 범위가 확대돼 개인전과 복식8강 진출자에게도 상품을 증정하며 경쟁의 열기를 더할 전망이다. 보람그룹 최철홍 회장은“탁구를 사랑하는 모든 국민들이 즐겁게 참가할 수 있는 대회가 되길 바란다”며“보람상조배 전국오픈 생활체육 탁구대회가 대한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