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4.17 (화)

  • -동두천 18.8℃
  • -강릉 19.2℃
  • 맑음서울 16.9℃
  • 구름조금대전 16.9℃
  • 구름많음대구 16.8℃
  • 구름많음울산 15.9℃
  • 연무광주 17.8℃
  • 구름많음부산 16.8℃
  • -고창 16.5℃
  • 맑음제주 16.4℃
  • -강화 16.0℃
  • -보은 16.8℃
  • -금산 16.5℃
  • -강진군 16.9℃
  • -경주시 18.0℃
  • -거제 17.3℃
기상청 제공

상조장례뉴스

원로 영화배우 최은희 별세… 향년 92세

1978년 납북·1986년 탈출 등 파란만장한 삶

신상옥 감독과 결혼 한국영화 중흥기 이끌어
첫 대종상·해외영화제 여우주연상 수상 기록


‘영화같은 파란만장한 삶’을 살아온 원로배우 최은희 씨가 16일 오후 5시 30분 오랜 투병생활 끝에 서울 강서구 화곡동 자택 인근 병원에서 숙환으로 타계했다. 향년 92세.

장남인 신정균 감독은 고인이 병원에 신장투석을 받으러 갔다가 임종했다고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고인은 1926년 경기도 광주에서 태어나 1942년 연극 ‘청춘극장’으로 데뷔했고, 1947년 ‘새로운 맹서’(김독 신경균)로 영화계로 나서 김지미, 엄앵란 씨와 함께 1950∼60년대 맹활약했다.

1953년 영화 ‘코리아’에서 주연으로 발탁됐고 연출을 맡은 신상옥(1926~2006년) 감독과 열애를 시작해 1954년 결혼한 이후 두 사람은 배우와 연출자로 호흡을 맞추며 한국 영화의 중흥기를 이끌었다.


‘꿈’(1955), ‘지옥화’(1958), ‘춘희’(1959), ‘로맨스 빠빠’(1960), ‘백사부인’(1960), ‘성춘향’(1961), '상록수'(1961), ‘사랑방 손님과 어머니’(1961), ‘로맨스 그레이’(1963), ‘빨간 마후라’(1964) 등 1976년까지 130여 편의 영화에 출연했다. 

특히 ‘어느 여대생의 고백’(1958)으로 대종상의 전신인 문교부 주최 제1회 국산영화제에서 여우주연상을 받았다.

고인은 한국의 세 번째 여성 감독이기도 했다. ‘민며느리’(1965), ‘공주님의 짝사랑’(1967), ‘총각선생’(1972) 등을 연출했고, 감독 겸 배우로 출연한 ‘민며느리’로 대종상 여우주연상을 받았다. 

고인은 신상옥 감독과 1976년 이혼하 뒤 1978년 1월 홀로 홍콩에 갔다가 북한 공작원에 납치됐고, 신상옥 감독도 그해 7월 납북돼 1983년 북한에서 재회했다.

두 사람은 1983년 북한에서 만나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지원으로 신필름 영화촬영소를 세우고 ‘돌아오지 않는 밀사’(1984), ‘소금’(1985) 등 영화 17편을 만들었고, ‘소금’으로 1985년 모스크바 국제영화제 여우주연상을 받았다. 이는 한국인 최초 해외영화제 수상으로 기록돼 있다. 

북한에서 재혼한 것으로 알려진 두 사람은 김정일의 신뢰를 얻은 뒤 1986년 3월 오스트리아 빈 방문 중에 미국 대사관에 진입해 망명에 성공했고, 이후 10년 넘게 미국에서 망명 생활을 하다가 1999년 영구 귀국했다. 

고인은 국내에서 극단 ‘신협’ 대표(2001년)를 맡아 2002년 뮤지컬 ‘크레이지 포 유’를 기획ㆍ제작했고, 경기 안양신필름예술센터 학장 등을 지냈다.

고인은 2006년 4월 신상옥 감독이 별세한 뒤 건강이 악화돼 일주일에 세 번씩 신장투석을 받아오면서 경기도 용인시 요양병원에서 투병하다가 2016년부터 서울 화곡동 자택에서 아들 신정균(55) 감독의 간병을 받아온 것으로 알려졌다. 

유족으로 신 감독과 상균(미국 거주)ㆍ명희ㆍ승리 씨 등 2남 2녀가 있다. 

빈소는 서울성모병원 장례식장에 차려졌다. 발인은 19일, 장지는 경기 안성시 천주교 추모공원이다.

‘호텔 카리스’, 인천 및 수도권지역 대표적인 호텔의 명가 수도권을 대표하는 '호텔의 명가' (주)호텔카리스(대표 백하은)는 인천광역시 계양구에 자리하고 있다. 호텔카리스는 인천과 부평 그리고 부천을 잇는 허브지역에 위치하고 있으며, 김포국제공항과 인천국제공항에서도 접근성이 매우 좋다. 이에 호텔카리스는 외국 관광객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 격조 높은 호텔로 평가받고 있다. 호텔카리스 백하은 대표는 “인천 지역뿐만 아니라 서울을 포함한 인근 지역도시를 방문하는 고객들까지 호텔카리스를 이용한다”고 말했다. 호텔카리스는 최근 최고급 리모델링을 마쳤다. 리모델링을 통해 180여 개의 객실은 다양한 컨셉으로 보다 현대적이고 품격 있는 분위기를 자아낼 수 있게 상당히 공을 들였다. 호텔카리스는 비즈니스차 방문한 비즈니스맨이나 먹거리 기타 레저를 목적으로 편안한 휴식처를 찾는 국내 또는 해외 관광객들에게도 인기가 좋은 것으로 정평이 나 있다. 호텔카리스는 비즈니스 고객이나 여행객 등 다양한 고객층이 만족할 수 있는 맞춤형 공간을 마련했다. 효율적인 공간구성은 물론 포근함과 안락함을 주는 고급 인테리어로 룸이 만들어진 것이 호텔카리스의 특징이다. 로얄스위트룸, 주니어 스위트룸, 디럭스 더블룸, 스탠다드 트윈룸, 스탠다드 더블룸,


2018 평창 패럴림픽 성화, 5일 의암호서 카누 활용한 이색봉송 펼쳐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대회의 시작을 알리는 성화가 5일(월) 춘천에 입성해 강원도에서의 일정을 시작했다. 국내 5개 권역(제주·안양·논산·고창·청도)에서 채화된 불꽃은 3일 서울 올림픽공원 평화의 광장에서 패럴림픽 발상지인 영국 스토크맨더빌에서 채화된 불꽃, 88올림픽 당시 채화된 불꽃 그리고 전 세계인들의 응원 메시지를 담아 만들어진 디지털 불꽃 등 8개의 불꽃과 합쳐져 대한민국에서 동행의 발걸음을 시작했다. 이번 패럴림픽 성화봉송의 슬로건은 평창 동계올림픽과 같은 ‘모두를 빛나게 하는 불꽃(Let Everyone Shine)’이다. 패럴림픽 성화의 불꽃이 ‘언제나, 어디서나, 함께하는’ 꿈과 열정 그리고 미래를 비춘다는 뜻을 담았다. 춘천을 찾은 성화의 불꽃은 장애인과 비장애인 모두가 이용 가능한 ‘무장애’ 이동 수단과 지역 특색을 접목한 이색 봉송으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날 성화는 의암호에서 카누를 활용한 봉송으로 푸른 북한강의 물줄기가 한곳에 모이는 물레길의 빼어난 절경을 소개했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대한민국 최초로 썰매 종목에서 금메달을 획득하여 국민에게 희망과 감동을 선사한 스켈레톤의 윤성빈 선수가 춘천에서 성화봉송 주자로 나서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