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9.29 (금)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정치

洪-河 설전…"몰염치한 배신자" VS "국가안보 훼방꾼"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와 하태경 바른정당 최고위원이 '안보 문제'와 관련해 설전을 벌이며 서로 맹비난했다.

 

홍 대표가 27일 오후로 예정됐던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지도부 회동에 불참 했던 것을 기화로 양측의 대립이 더욱 거세지고 있다.

 

선제공격은 하 최고위원이 했다.

 

하 최고위원은 지난 26일 cpbc 가톨릭평화방송 '열린세상 오늘! 김혜영입니다'과 인터뷰에서 "지금 한반도 상황을 보면 대한민국에는 두 명의 적이 있다"면서 "외부의 적과 내부의 적이 있는데 외부의 적은 김정은이고 내부의 적은 홍준표 같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보수야당의 대표를 두고 김정은과 같다는 비유는 보수 진영에서 유래없는 원색적인 비난이다.

 

하 최고위원은 ""대한민국이 말 그대로 전쟁 상황이고 이런 상황에서 대한민국 단결의 중심은 홍준표가 아니라 대통령"이라면서 "그러면 여야를 떠나서 대통령 중심으로 단결하는 모습만이라도 보여줘야 되는 것인데 혼자서 끝까지 영수회담에 가지 않겠다는 건 자기도 김정은처럼 대화를 안 하겠다는 것 아닌가"라고 힐난했다.

 

하 최고위원은 이날 오전 열린 바른정당 국회의원·원외위원장 연석회의 자리에서도 "홍 대표는 보수가 가장 소중하게 생각하는 안보의 가치를 짓뭉개고 있다"며 "국가 안보의 천덕꾸러기가 아니라 파수꾼이 돼 달라"고 촉구했다.

 

하 최고위원이 이처럼 맹공을 퍼붓자 홍 대표도 반박에 나섰다.

 

홍 대표는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제 나를 김정은과 같은 사람 취급을 하는 국회의원을 보면서 어떻게 저런 사람을 국회의원 공천을 줘 만들었는지 참 어이가 없다"며 "좌파에서 배신자로 비난 받고 우파에서도 몰염치한 배신자로 비난 받는다면 이제 갈 곳이 없을 턴데 참 불쌍하다는 생각이 든다"고 하 최고위원을 비난했다.

 

홍 대표는 "그렇게 해서라도 뉴스 한 줄 나보겠다고 몸부림치는 것을 보면 정치는 마약 같은 것"이라고 일축했다.

 

홍 대표의 글이 올라오자 하 최고위원도 페이스북을 통해 "홍준표 대표님, 하태경은 없는 길을 만들어 여기까지 왔다. 앞으로도 꿋꿋이 새로운 보수의 길을 찾아갈 것"이라며 "그러니 제 걱정은 하지 말고 제발 나라를 어지럽게만 하지 말라"고 응수했다.

 

하 최고위원과 홍 대표의 기싸움은 비단 안보 문제가 아닌 보수통합론을 두고 벌어진 주도권 싸움으로 볼 수 있다.

 

바른정당은 보수통합론으로 인해 반쪽으로 쪼개질 위기에 놓였다. 하 최고위원은 바른정당 내에서도 '자강론'의 선두주자이고, 홍 대표는 자유한국당 당수로 '보수통합론'을 강하게 주장하고 있다.

 

이때문에 하 최고위원이 홍 대표를 맹공하는 것은 바른정당이 보수통합론에서 조금이라도 벗어나길 바라는 의도가 아니겠느냐는 관측이 나온다.

 

한편 최고위원은 지난 북한 핵실험 당시 장외투쟁을 하는 자유한국당 의원들을 향해서도 "당신들 보수정당 두 번 죽이는거야"라고 일갈한 바 있다.


유형근 시인, 첫 시집 『사랑이 길을 묻거든』 펴내 “시집 펴내기, 두려움과 설레임이 공존하는 작업” 【stv 김호승 기자】= 유형근 시인의 시집『사랑이 길을 묻거든』.이 시집은 유형근 시인의 작품을 엮은 책이다.크게5부로 나뉘어 있으며 책에 담긴 주옥같은 시편들을 통해 독자들을 시 세계로 안내한다. 유형근 시인의 첫 개인 시집『사랑이 길을 묻거든』(도서출판 열린동해 펴냄)이 출간됐다.유형근 시인의 시집은 가을을 맞아 시집을 찾는 독자들과 문단의 관심을 끌고 있다. ▲유형근 시인, 첫 시집 '사랑이 길을 묻거든' 표지유형근 시인은 첫 시집 출간에 대해“생애 첫 시집을 내면서 두려움과 설레임이 공존하는 것 같다”며 기대 반 우려 반으로 독자들의 반응에 대한 초조한 심정을 말했다.유형근 시인은 등단한지 햇수로4년 째 되는‘기성 시인’이다.그는 시를 전문으로 쓴다기보다는 본래 개인 사업을 하면서 틈틈이 시를 써 온 것으로 알려졌다.이때문에 문단과 독자들 앞에 이렇게 첫 시집을 내놓으면서 두려움과 설레임이 교차하고 있는 것은 당연한 것인지도 모른다.유형근 시인은 이미 지난2014년'징검다리'란 작품으로'다시 올 문학'으로 부터 시 부문의'신인문학상'도 수상한 경력이 있다. ▲ 유형근 시인, 첫 시집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