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2 (수)

  • 구름조금동두천 15.9℃
  • 맑음강릉 11.7℃
  • 박무서울 17.5℃
  • 박무대전 15.9℃
  • 맑음대구 12.7℃
  • 박무울산 11.2℃
  • 구름많음광주 17.5℃
  • 구름많음부산 15.1℃
  • 구름조금고창 ℃
  • 흐림제주 18.1℃
  • 구름조금강화 14.0℃
  • 구름조금보은 12.9℃
  • 맑음금산 13.9℃
  • 구름많음강진군 14.6℃
  • 맑음경주시 9.5℃
  • 구름많음거제 13.6℃
기상청 제공

SJ news

양평군, 화장장 재공모 나선다…인센티브 150억

다음달 1일~9월30일까지…주민동의 필수


【STV 김충현 기자】양평군이 최근 신청지가 없었던 양평군 화장장 후보지 공모를 다음 달 다시 시작한다.

양평군은 여러 마을이 여전히 관심을 보이고 있다면서 공설화장시설 설치 관련 홍보를 적극 전개해 올해 안에 건립지를 선정할 계획이다.

14일 양평군에 따르면 오는 6월 1일~9월 30일 ‘양평군 종합장사시설 건립 후보지 공개모집’을 재진행한다.

앞서 양평군은 지난 2월1일부터 4월30일까지 공설장사시설 후보지를 공모했다. 양평군은 해당 공설장사시설을 2030년까지 준공하는 것을 목표로 하며, 과천시와 함께 공동으로 건립하기 위해 지난 1월 양해각서를 체결한 바 있다.

양평군은 다수의 마을로부터 ‘찾아가는 주민설명회’ 및 ‘우수 장사시설 벤치마킹’ 등을 신청받았지만 일부 마을이 충분한 주민동의를 얻었음에도 숙려기간 등을 충분히 거치지 못한 데에 부담을 느끼고 신청을 철회한 바 있다.

이에 양평군은 지난 2일 공설장사시설건립추진위원회를 열고 회의를 거쳐 재공고를 결정했다.

양평군은 30만㎡ 내외의 부지면적에 화장시설 5기, 봉안시설, 자연장지, 장례식장 및 진출입로, 주차장 등 부대시설을 설치한 장사시설 후보지를 공모한다.

건립후보지 해당 지역 주민등록상 세대주 중 60% 이상의 주민동의서 서류를 제출하면 후보지에 대한 연구용역에 착수하고 현장 확인 후 최종후보지로 낙점한다.

재공모는 신청 기간도 기존의 3개월에서 4개월로 연장하면서 양평군은 후보지 공모에 의욕을 보이고 있다.

양평군은 화장시설 후보지로 선정될 경우 유치지역 60억 원, 주변지역 60억 원, 해당 읍·면 30억 원 등 총 150억 원 규모의 인센티브 기금을 지원할 예정이다. 화장시설 유치 마을에는 기금 지원 외에도 카페, 식당 등 화장시설 부대시설 운영권 및 주민 우선 채용 등의 혜택이 주어질 전망이다.


문화

더보기

지역

더보기
프리드라이프, 상조업계 첫 호주 크루즈 여행 론칭 【STV 박란희 기자】프리드라이프가 상조업계 최초로 호주로 크루즈 여행을 떠난다. 프리드라이프(대표 김만기)는 오는 11월 업계 첫 호주 크루즈 여행을 기념해 6월 한 달간 ‘처음 만나는 호주’ 크루즈 얼리버드 특가 이벤트를 진행한다고 9일 밝혔다. 프리드라이프가 처음 선보이는 호주 크루즈 여행은 11월 3일 대한항공 직항으로 호주 브리즈번에 도착한 후 세계 최대 규모의 선박을 보유한 선사 로얄캐리비안의 퀀텀호를 타고 7박 8일간 호주 일대를 누비며 관광과 휴양을 즐기는 상품이다. 브리즈번은 호주를 대표하는 제3의 항구도시로 아름다운 섬과 해변을 자랑한다. 브리즈번 강가에 자리한 인공 해변 스트리트 비치에서 물놀이를 즐기거나, 마운틴 쿠사 전망대에 올라 탁 트인 브리즈번 시내를 감상할 수 있다. 이 외에도 식물이 가득한 도심 정원인 보타닉 가든과 40km의 황금빛 해변이 펼쳐지는 골드코스트 비치, 청록빛 바다와 해안선이 환상적인 에얼리 비치 등 호주를 대표하는 명소들이 즐비하다. 호주 퀸즈랜드주의 대표 휴양도시인 케언즈도 빼놓을 수 없다.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지정된 원시 열대우림 쿠란다는 영화 ‘아바타’의 모티브가 된 원시의 숲으로, 쿠란다 시닉 레일 웨리

연예 · 스포츠

더보기
기본 강조하는 손흥민父 “친구 같은 부모, 직무유기” 【STV 박란희 기자】‘손흥민의 아버지’ 손웅정 씨는 “친구 같은 부모가 돼 줘야 한다는데, 그건 직무 유기라고 본다”라고 했다. 손 씨는 최근 출간한 인터뷰집 ‘나는 읽고 쓰고 버린다’에서 이러한 교육관을 적극 피력했다. 손 씨는 “친구 같은 부모는 존재할 수 없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애가 습관적으로 뭘 좀 잘못해서 고쳐야 할 부분이 있어. 근데 친구끼리 그게 돼요? 아니 못 고쳐. 친구가 지적은 할 수 있어도 안 되는 건 안 된다고 끝끝내 말해줄 수 있는 건 부모밖에 없다”라고 했다. 손 씨는 “큰 부모는 작게 될 자식도 크게 키우고, 작은 부모는 크게 될 자식도 작게 키운다”라는 신념으로 자식을 키웠다고 했다. 그는 “자식에게 물음표를 던지는 사람이 진짜 부모”라는 신념을 가졌다면서 손흥민에게 어떨 때 행복한지, 꿈은 무엇인지 늘 물었다. 손흥민은 한결같이 “나는 축구하는 게 가장 행복해”라고 답했다. 손흥민은 기본기를 배우는 데만 7년의 세월을 보냈다. 지독할 정도로 기본기에 집중하는 데 질릴 만 한데 짜증을 전혀 낸 적이 없었다고 했다. 손 씨는 “(흥민이) 자기 꿈이 여기 있는데 무슨 짜증을 내겠나”라면서 “집중력이 떨어지거나 하면 아주 매섭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