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1 (화)

  • 맑음동두천 24.1℃
  • 구름많음강릉 18.1℃
  • 맑음서울 24.4℃
  • 구름조금대전 23.2℃
  • 구름조금대구 19.7℃
  • 구름많음울산 19.9℃
  • 구름조금광주 24.8℃
  • 맑음부산 21.6℃
  • 구름조금고창 ℃
  • 맑음제주 22.4℃
  • 구름조금강화 22.1℃
  • 구름조금보은 19.5℃
  • 맑음금산 22.4℃
  • 맑음강진군 23.3℃
  • 흐림경주시 18.9℃
  • 맑음거제 21.4℃
기상청 제공

정치

국힘, 6월 전당대회 한다?…변수는 한동훈

비윤·수도권 지도부 연대 가능성


【STV 박상용 기자】22대 총선에서 참패한 국민의힘이 오는 6월 전당대회를 열고 새 지도부 선출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일부 당권 주자들이 의욕적으로 당권 경쟁에 나설 것으로 예상된다.

19일 국민의힘에 따르면 당은 임시 비상대책위원회를 거려 이르면 오는 6월 초 전당대회를 열고 차기 지도부를 선출한다.

차기 당권 주자로는 이번 총선에서 6선 고지에 오른 주호영, 5선 권성동·권영세·나경원, 4선 안철수 당선인 등이 거론된다.

이번 전당대회 또한 지난해 3·8 전당대회처럼 후보 간 단일화 및 연대 전략에 따라 승패가 갈릴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당내 지지기반이 미약했던 김기현 전 대표는 친윤(석열)계 핵심인 장제원 의원이 전폭적으로 지지하면서 이른바 ‘김장연대’를 결성했고, 당대표에 당선된 바 있다.

이번 전당대회에서는 비윤·수도권계 인사들이 힘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지난 총선에서 확인된 민심을 대변하기 위해 이들 인사들이 합종연횡을 통해 당권을 모색할 것으로 관측된다.

당 안팎에서는 친윤 색채가 덜하면서도 대통령실에 민심을 전달할 수 있는 비윤계가 주목을 받고 있다.

지난해 전당대회에 도전했다 고배를 마신 나경원·안철수 의원 등이 당권에 도전할 것이라는 예측이 나온다.

다만 안 의원은 ‘당권에 도전하지 않겠다’는 뜻을 일찌감치 밝힌 상태라, 나경원·윤상현 의원 등이 전당대회에 관심을 가질 것이라는 관측도 있다.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변수로 작용할 가능성도 있다. 한 전 위원장은 총선패배의 책임을 지고 물러났지만, 한 전 위원장의 리더십이 필요하다는 견해도 당 안팎에서 꾸준히 제기되고 있기 때문이다.


문화

더보기

지역

더보기
프리드라이프, 상조업계 첫 호주 크루즈 여행 론칭 【STV 박란희 기자】프리드라이프가 상조업계 최초로 호주로 크루즈 여행을 떠난다. 프리드라이프(대표 김만기)는 오는 11월 업계 첫 호주 크루즈 여행을 기념해 6월 한 달간 ‘처음 만나는 호주’ 크루즈 얼리버드 특가 이벤트를 진행한다고 9일 밝혔다. 프리드라이프가 처음 선보이는 호주 크루즈 여행은 11월 3일 대한항공 직항으로 호주 브리즈번에 도착한 후 세계 최대 규모의 선박을 보유한 선사 로얄캐리비안의 퀀텀호를 타고 7박 8일간 호주 일대를 누비며 관광과 휴양을 즐기는 상품이다. 브리즈번은 호주를 대표하는 제3의 항구도시로 아름다운 섬과 해변을 자랑한다. 브리즈번 강가에 자리한 인공 해변 스트리트 비치에서 물놀이를 즐기거나, 마운틴 쿠사 전망대에 올라 탁 트인 브리즈번 시내를 감상할 수 있다. 이 외에도 식물이 가득한 도심 정원인 보타닉 가든과 40km의 황금빛 해변이 펼쳐지는 골드코스트 비치, 청록빛 바다와 해안선이 환상적인 에얼리 비치 등 호주를 대표하는 명소들이 즐비하다. 호주 퀸즈랜드주의 대표 휴양도시인 케언즈도 빼놓을 수 없다.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지정된 원시 열대우림 쿠란다는 영화 ‘아바타’의 모티브가 된 원시의 숲으로, 쿠란다 시닉 레일 웨리

연예 · 스포츠

더보기
기본 강조하는 손흥민父 “친구 같은 부모, 직무유기” 【STV 박란희 기자】‘손흥민의 아버지’ 손웅정 씨는 “친구 같은 부모가 돼 줘야 한다는데, 그건 직무 유기라고 본다”라고 했다. 손 씨는 최근 출간한 인터뷰집 ‘나는 읽고 쓰고 버린다’에서 이러한 교육관을 적극 피력했다. 손 씨는 “친구 같은 부모는 존재할 수 없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애가 습관적으로 뭘 좀 잘못해서 고쳐야 할 부분이 있어. 근데 친구끼리 그게 돼요? 아니 못 고쳐. 친구가 지적은 할 수 있어도 안 되는 건 안 된다고 끝끝내 말해줄 수 있는 건 부모밖에 없다”라고 했다. 손 씨는 “큰 부모는 작게 될 자식도 크게 키우고, 작은 부모는 크게 될 자식도 작게 키운다”라는 신념으로 자식을 키웠다고 했다. 그는 “자식에게 물음표를 던지는 사람이 진짜 부모”라는 신념을 가졌다면서 손흥민에게 어떨 때 행복한지, 꿈은 무엇인지 늘 물었다. 손흥민은 한결같이 “나는 축구하는 게 가장 행복해”라고 답했다. 손흥민은 기본기를 배우는 데만 7년의 세월을 보냈다. 지독할 정도로 기본기에 집중하는 데 질릴 만 한데 짜증을 전혀 낸 적이 없었다고 했다. 손 씨는 “(흥민이) 자기 꿈이 여기 있는데 무슨 짜증을 내겠나”라면서 “집중력이 떨어지거나 하면 아주 매섭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