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15 (수)

  • 흐림동두천 11.8℃
  • 흐림강릉 17.7℃
  • 흐림서울 14.1℃
  • 구름조금대전 22.9℃
  • 맑음대구 25.4℃
  • 맑음울산 23.7℃
  • 맑음광주 23.0℃
  • 맑음부산 22.5℃
  • 흐림고창 18.5℃
  • 맑음제주 22.5℃
  • 흐림강화 11.6℃
  • 맑음보은 22.3℃
  • 맑음금산 22.3℃
  • 맑음강진군 23.1℃
  • 구름조금경주시 28.0℃
  • 맑음거제 22.3℃
기상청 제공

정치

與가 마주할 특검법, 이번에는 다르다?

安 “해병대 채상병 특검 찬성”…김재섭, 김건희 특검에 “전향적”


【STV 신위철 기자】4·10 총선 참패 후폭풍에 시달리고 있는 국민의힘이 이전과 달리 특검법에 미묘한 태도를 보이고 있다.

채상병 사망 사건·김건희 여사 특검법에 대해 전향적 태도를 내비치고 있는 상황이다.

경기 성남분당갑에서 당선돼 4선 고지에 오른 안철수 의원은 12일 MBC라디오에서 채상병 특검법에 대해 “개인적으로 찬성”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채상병 특검법은 더불어민주당이 주도해 신속처리안건(패스트트랙)에 지정돼 지난 3일자로 본회의에 자동 부의돼 있어 즉각 본회의에 상정해 표결에 부칠 수 있다.

안 의원은 다만 김건희 여사 특검에 대해서는 “그 문제는 지금 검찰에서 아직 수사 중”이라면서 “(수사가) 종결이 되고 나서 판단할 문제”라고 했다.

서울 도봉갑 김재섭 당선인은 KBS라디오 인터뷰에서 김 여사 특검에 대해 “전향적인 태도를 보일 필요가 있다”라고 했다.

김 당선인은 “김 여사에 대한 여러 가지 문제가 국정 운영을 하는 데 있어 발목을 잡았고 여전히 국민께서 의문을 갖고 해소해야 한다고 요청하는 상황”이라고 했다.

하지만 여당이 여전히 김 여사의 특검에 대해 적극적이지 않아 21대 국회가 종료된 후 22대 국회에서 민주당이 추진할 가능성이 높다.

채상병 특검법은 지난해 7월 해병대 채모 상병이 실종자 수색 작전 중 사망한 사건에 대해 수사 과정에서 대통령실과 국방부가 개입했다는 의혹을 규명하기 위한 것이다. 민주당이 지난해 9월 발의한 바 있다.

민주당은 지난달 이종섭 전 국방부 장관이 주호주대사로 임명돼 출국하자 이종섭 특검과 함께 채상병 사건을 다루는 ‘쌍특검·1국조’를 다짐한 바 있다.

채상병·김여사 특검이 국회를 통과할 경우 윤석열 대통령이 또다시 재의요구권(거부권)을 행사하기는 정치적 부담이 크다. 거부권을 행사한 이후 여당에서 반란표가 나와 국회를 통과하면 윤 대통령의 여당 장악력은 급격히 약화될 우려가 있다.


문화

더보기

지역

더보기
프리드라이프, 상조업계 첫 호주 크루즈 여행 론칭 【STV 박란희 기자】프리드라이프가 상조업계 최초로 호주로 크루즈 여행을 떠난다. 프리드라이프(대표 김만기)는 오는 11월 업계 첫 호주 크루즈 여행을 기념해 6월 한 달간 ‘처음 만나는 호주’ 크루즈 얼리버드 특가 이벤트를 진행한다고 9일 밝혔다. 프리드라이프가 처음 선보이는 호주 크루즈 여행은 11월 3일 대한항공 직항으로 호주 브리즈번에 도착한 후 세계 최대 규모의 선박을 보유한 선사 로얄캐리비안의 퀀텀호를 타고 7박 8일간 호주 일대를 누비며 관광과 휴양을 즐기는 상품이다. 브리즈번은 호주를 대표하는 제3의 항구도시로 아름다운 섬과 해변을 자랑한다. 브리즈번 강가에 자리한 인공 해변 스트리트 비치에서 물놀이를 즐기거나, 마운틴 쿠사 전망대에 올라 탁 트인 브리즈번 시내를 감상할 수 있다. 이 외에도 식물이 가득한 도심 정원인 보타닉 가든과 40km의 황금빛 해변이 펼쳐지는 골드코스트 비치, 청록빛 바다와 해안선이 환상적인 에얼리 비치 등 호주를 대표하는 명소들이 즐비하다. 호주 퀸즈랜드주의 대표 휴양도시인 케언즈도 빼놓을 수 없다.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지정된 원시 열대우림 쿠란다는 영화 ‘아바타’의 모티브가 된 원시의 숲으로, 쿠란다 시닉 레일 웨리

연예 · 스포츠

더보기
기본 강조하는 손흥민父 “친구 같은 부모, 직무유기” 【STV 박란희 기자】‘손흥민의 아버지’ 손웅정 씨는 “친구 같은 부모가 돼 줘야 한다는데, 그건 직무 유기라고 본다”라고 했다. 손 씨는 최근 출간한 인터뷰집 ‘나는 읽고 쓰고 버린다’에서 이러한 교육관을 적극 피력했다. 손 씨는 “친구 같은 부모는 존재할 수 없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애가 습관적으로 뭘 좀 잘못해서 고쳐야 할 부분이 있어. 근데 친구끼리 그게 돼요? 아니 못 고쳐. 친구가 지적은 할 수 있어도 안 되는 건 안 된다고 끝끝내 말해줄 수 있는 건 부모밖에 없다”라고 했다. 손 씨는 “큰 부모는 작게 될 자식도 크게 키우고, 작은 부모는 크게 될 자식도 작게 키운다”라는 신념으로 자식을 키웠다고 했다. 그는 “자식에게 물음표를 던지는 사람이 진짜 부모”라는 신념을 가졌다면서 손흥민에게 어떨 때 행복한지, 꿈은 무엇인지 늘 물었다. 손흥민은 한결같이 “나는 축구하는 게 가장 행복해”라고 답했다. 손흥민은 기본기를 배우는 데만 7년의 세월을 보냈다. 지독할 정도로 기본기에 집중하는 데 질릴 만 한데 짜증을 전혀 낸 적이 없었다고 했다. 손 씨는 “(흥민이) 자기 꿈이 여기 있는데 무슨 짜증을 내겠나”라면서 “집중력이 떨어지거나 하면 아주 매섭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