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12 (일)

  • 맑음동두천 20.4℃
  • 구름조금강릉 23.7℃
  • 황사서울 20.0℃
  • 황사대전 21.4℃
  • 황사대구 22.6℃
  • 구름많음울산 22.8℃
  • 황사광주 22.5℃
  • 구름많음부산 20.9℃
  • 구름많음고창 19.4℃
  • 황사제주 19.3℃
  • 맑음강화 19.6℃
  • 구름많음보은 20.7℃
  • 구름많음금산 20.7℃
  • 흐림강진군 22.9℃
  • 구름많음경주시 22.9℃
  • 구름많음거제 19.4℃
기상청 제공

SJ news

영화 파묘 속 장례지도사 유재철, 유퀴즈 나간다

‘대통령의 염장이’로도 유명


【STV 김충현 기자】영화 <파묘> 속 장례지도사 역할인 고영진(유해진)의 롤모델인 유재철 대한민국장례문화원장이 10일 유명 예능 프로그램 유퀴즈에 출연한다.

9일 장례업계에 따르면 유 원장은 10일 오후 8시 45분 tvN 예능 토크쇼 프로그램인 ‘유 퀴즈 온 더 블럭’에 출연할 예정이다. 유 퀴즈는 최고의 인기 개그맨인 유재석이 진행하는 프로그램으로 당대 유명인사들이 총출동하며 시청률도 높은 인기 프로그램이다.

이번에 유퀴즈에 출연하는 유 원장은 노무현·김대중·김영삼·노태우·전두환 전 대통령의 장례를 치러 ‘대통령의 염장이’로 널리 알려졌으며, 동명의 저서로도 이름을 알렸다.

최근 오컬트 영화인 <파묘>가 관객 1136만 명을 돌파하며 돌풍을 이어가는 가운데, 영화 속 유해진 배우가 연기한 고영진 장례지도사에 관심이 쏠린 바 있다.

영화 속 고 장례지도사는 “대통령의 장례를 직접 치렀다”고 말했다. 그의 캐릭터는 유 원장을 롤모델로 했다.

영화 파묘의 돌풍 덕에 ‘대통령의 염장이’ 유재철 원장이 관심을 받았고, 그 덕에 최고의 인기 프로그램 유퀴즈까지 출연하게 된 셈이다.

유 원장은 STV와 통화에서 “원래 유퀴즈측과 2년 전에 출연 일정을 조율하다 스케쥴이 안 맞았는데 이번에 천만 관객 영화 <파묘> 덕분에 유재석 씨와 인터뷰 했다”라고 말했다.

또한 유 원장은 "유퀴즈 녹화현장에서 송해 선생님 장례 치른 이야기를 했더니 유재석 씨와 조세호 씨가 '저희도 거기 갔었다'라면서 깜짝 놀라더라"면서 "덕분에 긴장도 풀리고 말도 제대로 할 수 있었다"라고 웃었다.

그는 "시청자분들이 총선 개표방송 보시다가 잠시 채널을 돌려 유퀴즈를 봐주시면 좋겠다”라고 덧붙였다.


문화

더보기

지역

더보기
프리드라이프, 상조업계 첫 호주 크루즈 여행 론칭 【STV 박란희 기자】프리드라이프가 상조업계 최초로 호주로 크루즈 여행을 떠난다. 프리드라이프(대표 김만기)는 오는 11월 업계 첫 호주 크루즈 여행을 기념해 6월 한 달간 ‘처음 만나는 호주’ 크루즈 얼리버드 특가 이벤트를 진행한다고 9일 밝혔다. 프리드라이프가 처음 선보이는 호주 크루즈 여행은 11월 3일 대한항공 직항으로 호주 브리즈번에 도착한 후 세계 최대 규모의 선박을 보유한 선사 로얄캐리비안의 퀀텀호를 타고 7박 8일간 호주 일대를 누비며 관광과 휴양을 즐기는 상품이다. 브리즈번은 호주를 대표하는 제3의 항구도시로 아름다운 섬과 해변을 자랑한다. 브리즈번 강가에 자리한 인공 해변 스트리트 비치에서 물놀이를 즐기거나, 마운틴 쿠사 전망대에 올라 탁 트인 브리즈번 시내를 감상할 수 있다. 이 외에도 식물이 가득한 도심 정원인 보타닉 가든과 40km의 황금빛 해변이 펼쳐지는 골드코스트 비치, 청록빛 바다와 해안선이 환상적인 에얼리 비치 등 호주를 대표하는 명소들이 즐비하다. 호주 퀸즈랜드주의 대표 휴양도시인 케언즈도 빼놓을 수 없다.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지정된 원시 열대우림 쿠란다는 영화 ‘아바타’의 모티브가 된 원시의 숲으로, 쿠란다 시닉 레일 웨리

연예 · 스포츠

더보기
기본 강조하는 손흥민父 “친구 같은 부모, 직무유기” 【STV 박란희 기자】‘손흥민의 아버지’ 손웅정 씨는 “친구 같은 부모가 돼 줘야 한다는데, 그건 직무 유기라고 본다”라고 했다. 손 씨는 최근 출간한 인터뷰집 ‘나는 읽고 쓰고 버린다’에서 이러한 교육관을 적극 피력했다. 손 씨는 “친구 같은 부모는 존재할 수 없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애가 습관적으로 뭘 좀 잘못해서 고쳐야 할 부분이 있어. 근데 친구끼리 그게 돼요? 아니 못 고쳐. 친구가 지적은 할 수 있어도 안 되는 건 안 된다고 끝끝내 말해줄 수 있는 건 부모밖에 없다”라고 했다. 손 씨는 “큰 부모는 작게 될 자식도 크게 키우고, 작은 부모는 크게 될 자식도 작게 키운다”라는 신념으로 자식을 키웠다고 했다. 그는 “자식에게 물음표를 던지는 사람이 진짜 부모”라는 신념을 가졌다면서 손흥민에게 어떨 때 행복한지, 꿈은 무엇인지 늘 물었다. 손흥민은 한결같이 “나는 축구하는 게 가장 행복해”라고 답했다. 손흥민은 기본기를 배우는 데만 7년의 세월을 보냈다. 지독할 정도로 기본기에 집중하는 데 질릴 만 한데 짜증을 전혀 낸 적이 없었다고 했다. 손 씨는 “(흥민이) 자기 꿈이 여기 있는데 무슨 짜증을 내겠나”라면서 “집중력이 떨어지거나 하면 아주 매섭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