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12 (일)

  • 맑음동두천 22.2℃
  • 구름많음강릉 23.1℃
  • 황사서울 21.1℃
  • 황사대전 22.1℃
  • 황사대구 23.3℃
  • 황사울산 22.5℃
  • 황사광주 21.8℃
  • 황사부산 23.0℃
  • 구름조금고창 19.4℃
  • 황사제주 18.5℃
  • 맑음강화 20.1℃
  • 구름조금보은 21.1℃
  • 구름많음금산 21.3℃
  • 흐림강진군 23.0℃
  • 구름많음경주시 24.8℃
  • 구름많음거제 22.1℃
기상청 제공

정치

총선 결과, 겸허히 받아들여야

패배시 승복하고 정치적 자성해야


【STV 박상용 기자】총선이 불과 하루 앞으로 다가왔지만, 여야는 서로 비난하는 설전만 이어갈 뿐 자성의 목소리를 전혀 나오지 않고 있다.

야당은 마치 피고인들의 잔치를 방불케 한다.

대장동 비리 의혹으로 재판을 받고 있는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는 총선 하루 전인 9일도 재판에 참석했다 오후에 마지막 유세에 나선다.

‘당 대표가 리스크’라는 우스개소리가 농담처럼 느껴지지 않는 이유다. 이 대표는 대선에 패배하고도 곧 전당대회에 나섰으며, 정치 일선에 순식간에 복귀해 당권을 장악했다.

이후 이어진 상황은 ‘친명횡재 비명횡사’의 연속이었다. 민주당은 사분오열하고, 탈당세력이 속출했다.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는 대법원 확정판결이 나오면 수감이 불가피하다. 조 대표 자신도 잘 알고 있다. 그런데도 정당을 만들고 총선에 출마했다. 과거로 따지면 상상할 수 없었던 후안무치다.

더 놀라운 건 이런 조 대표와 조국혁신당을 향한 지지가 뜨겁다는 점이다. 비명계 표심이 갈 곳을 잃고 표류하다 조국혁신당에 모이는 형세다.

소수여당이었던 국민의힘은 오만한 태도를 시종일관 견지했다. 0.73%p(포인트) 차이로 대선에서 신승했다면 자세를 낮췄어야 했다.

하지만 마음에 안 드는 당대표 찍어내기, 야당 대표 무시, 언론과 불통, 이념 전쟁으로 정치력을 소모했다.

정치는 지지기반을 넓히면 살고, 좁히면 죽는 아주 간단한 산수의 게임이다. 하지만 윤석열 대통령과 국민의힘은 ‘정권을 되찾았다’는 안도감에 취해 고개를 뻣뻣이 들었다. 그리고 돌아온 건 30%대 대통령 지지율이다.

지난해 10월 치러진 강서구청장 선거에서 대패한 정부여당은 철저히 자성하고 초심으로 돌아가 총선에 임해야 했지만 그러지 않았다. 여전히 오만한 모습을 보였고, 김건희 여사의 명품백 수수의혹을 놓고도 내분을 이어가며 분열된 모습을 보였다.

국민들은 여야 모두에 염증을 느낀다. ‘누가 이겨도 패배뿐인 총선’이라는 자평이 나오는 이유다.

향후 4년간 한국의 운명을 결정지을 결과는 바로 내일 나온다. 결과가 어떻든 패배한 쪽은 겸허히 고개를 숙여야 하고, 승자도 더 겸손한 자세로 국민의 뜻을 받들어야 한다.


문화

더보기

지역

더보기
프리드라이프, 상조업계 첫 호주 크루즈 여행 론칭 【STV 박란희 기자】프리드라이프가 상조업계 최초로 호주로 크루즈 여행을 떠난다. 프리드라이프(대표 김만기)는 오는 11월 업계 첫 호주 크루즈 여행을 기념해 6월 한 달간 ‘처음 만나는 호주’ 크루즈 얼리버드 특가 이벤트를 진행한다고 9일 밝혔다. 프리드라이프가 처음 선보이는 호주 크루즈 여행은 11월 3일 대한항공 직항으로 호주 브리즈번에 도착한 후 세계 최대 규모의 선박을 보유한 선사 로얄캐리비안의 퀀텀호를 타고 7박 8일간 호주 일대를 누비며 관광과 휴양을 즐기는 상품이다. 브리즈번은 호주를 대표하는 제3의 항구도시로 아름다운 섬과 해변을 자랑한다. 브리즈번 강가에 자리한 인공 해변 스트리트 비치에서 물놀이를 즐기거나, 마운틴 쿠사 전망대에 올라 탁 트인 브리즈번 시내를 감상할 수 있다. 이 외에도 식물이 가득한 도심 정원인 보타닉 가든과 40km의 황금빛 해변이 펼쳐지는 골드코스트 비치, 청록빛 바다와 해안선이 환상적인 에얼리 비치 등 호주를 대표하는 명소들이 즐비하다. 호주 퀸즈랜드주의 대표 휴양도시인 케언즈도 빼놓을 수 없다.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지정된 원시 열대우림 쿠란다는 영화 ‘아바타’의 모티브가 된 원시의 숲으로, 쿠란다 시닉 레일 웨리

연예 · 스포츠

더보기
기본 강조하는 손흥민父 “친구 같은 부모, 직무유기” 【STV 박란희 기자】‘손흥민의 아버지’ 손웅정 씨는 “친구 같은 부모가 돼 줘야 한다는데, 그건 직무 유기라고 본다”라고 했다. 손 씨는 최근 출간한 인터뷰집 ‘나는 읽고 쓰고 버린다’에서 이러한 교육관을 적극 피력했다. 손 씨는 “친구 같은 부모는 존재할 수 없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애가 습관적으로 뭘 좀 잘못해서 고쳐야 할 부분이 있어. 근데 친구끼리 그게 돼요? 아니 못 고쳐. 친구가 지적은 할 수 있어도 안 되는 건 안 된다고 끝끝내 말해줄 수 있는 건 부모밖에 없다”라고 했다. 손 씨는 “큰 부모는 작게 될 자식도 크게 키우고, 작은 부모는 크게 될 자식도 작게 키운다”라는 신념으로 자식을 키웠다고 했다. 그는 “자식에게 물음표를 던지는 사람이 진짜 부모”라는 신념을 가졌다면서 손흥민에게 어떨 때 행복한지, 꿈은 무엇인지 늘 물었다. 손흥민은 한결같이 “나는 축구하는 게 가장 행복해”라고 답했다. 손흥민은 기본기를 배우는 데만 7년의 세월을 보냈다. 지독할 정도로 기본기에 집중하는 데 질릴 만 한데 짜증을 전혀 낸 적이 없었다고 했다. 손 씨는 “(흥민이) 자기 꿈이 여기 있는데 무슨 짜증을 내겠나”라면서 “집중력이 떨어지거나 하면 아주 매섭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