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09 (목)

  • 구름조금동두천 21.0℃
  • 구름조금강릉 24.9℃
  • 맑음서울 20.9℃
  • 맑음대전 22.3℃
  • 맑음대구 23.3℃
  • 맑음울산 20.0℃
  • 맑음광주 22.5℃
  • 맑음부산 19.1℃
  • 맑음고창 20.8℃
  • 맑음제주 20.6℃
  • 구름조금강화 18.0℃
  • 맑음보은 21.5℃
  • 맑음금산 21.0℃
  • 맑음강진군 23.0℃
  • 맑음경주시 24.8℃
  • 맑음거제 20.0℃
기상청 제공

정치

김부겸 “양문석·김준혁?…사퇴 불가능”

“필요하면 당이 사과”


【STV 김충현 기자】더불어민주당 김부겸 상임공동선대위원장은 ‘불법대출 논란’의 양문석 후보와 ‘막말’ 김준혁 후보의 사퇴 여부에 대해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라고 했다.

김 위원장은 5일 SBS라디오 김태현의 정치쇼와 인터뷰에서 양 후보와 김 후보의 논란에 대해 “당에서도 여러 가지로 유감스럽다는 것이고, 후보도 여러 가지 사과를 했다”면서 “국민 심판을 기다려보는 게 좋을 것”이라고 했다.

‘양 후보나 김 후보의 문제가 수도권 격전지 판세에 불리하게 작용할 것이라는 염려는 없느냐’는 질문에는 “저희도 그런 걱정을 하고 있지만 후보들이 더 진정성 있는 사과를 하고 해명할 것은 해명하는 게 좋겠다”면서 “당에서도 필요하면 그분들한테 사과(하라고)하거나 이런 조치를 할 것”이라고 했다.

국민의힘 이조(이재명·조국)심판특별위원회 신지호 위원장이 김부겸 위원장이 양 후보 대출에 관여했을 것이라고 의혹을 제기한 데 대해서는 “소설 같은 이야기”라면서 “제가 대출모집인 활동을 한 적은 없다”라고 선을 그었다.

한동훈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이 ‘이조 심판’을 거론하는 데 대해서는 “번지수를 잘못 짚은 것”이라면서 “국민들이 그런 이야기를 듣고 싶어하는 게 아니다”라고 했다.

김 위원장은 “1973년생 한동훈이 보여주는 어떤 신선함에는 그렇게 상대편을 낙인찍고 국민을 편가르고 이런 정치로 기대를 모은 건 아니다”라면서 “오히려 정부 여당이 지금이라도 무얼무얼 한번 해 보겠다라는 그런 긍정적인 어떤 메시지를 내는 게 오히려 선거에는 도움이 될 것”이라고 조언했다.

김 위원장은 ‘정권심판론’을 밀고 있다면서 “거기에다 조금 까탈스러운 중도층이나 무당층은 후보자들의 매력이나 민주당이 조금 더 책임지는 자세(로 설득하겠다)”라고 했다.

김 위원장은 “원내 1당 되는 게 목표”라면서 “집행권은 대통령과 정부가 갖고 있으니 적어도 국회에서는 야당이 주도권을 쥐고 적절히 견제·협력도 하는 그런 그림이 제일 좋다”라고 했다.


문화

더보기

지역

더보기
프리드라이프, 상조업계 첫 호주 크루즈 여행 론칭 【STV 박란희 기자】프리드라이프가 상조업계 최초로 호주로 크루즈 여행을 떠난다. 프리드라이프(대표 김만기)는 오는 11월 업계 첫 호주 크루즈 여행을 기념해 6월 한 달간 ‘처음 만나는 호주’ 크루즈 얼리버드 특가 이벤트를 진행한다고 9일 밝혔다. 프리드라이프가 처음 선보이는 호주 크루즈 여행은 11월 3일 대한항공 직항으로 호주 브리즈번에 도착한 후 세계 최대 규모의 선박을 보유한 선사 로얄캐리비안의 퀀텀호를 타고 7박 8일간 호주 일대를 누비며 관광과 휴양을 즐기는 상품이다. 브리즈번은 호주를 대표하는 제3의 항구도시로 아름다운 섬과 해변을 자랑한다. 브리즈번 강가에 자리한 인공 해변 스트리트 비치에서 물놀이를 즐기거나, 마운틴 쿠사 전망대에 올라 탁 트인 브리즈번 시내를 감상할 수 있다. 이 외에도 식물이 가득한 도심 정원인 보타닉 가든과 40km의 황금빛 해변이 펼쳐지는 골드코스트 비치, 청록빛 바다와 해안선이 환상적인 에얼리 비치 등 호주를 대표하는 명소들이 즐비하다. 호주 퀸즈랜드주의 대표 휴양도시인 케언즈도 빼놓을 수 없다.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지정된 원시 열대우림 쿠란다는 영화 ‘아바타’의 모티브가 된 원시의 숲으로, 쿠란다 시닉 레일 웨리

연예 · 스포츠

더보기
기본 강조하는 손흥민父 “친구 같은 부모, 직무유기” 【STV 박란희 기자】‘손흥민의 아버지’ 손웅정 씨는 “친구 같은 부모가 돼 줘야 한다는데, 그건 직무 유기라고 본다”라고 했다. 손 씨는 최근 출간한 인터뷰집 ‘나는 읽고 쓰고 버린다’에서 이러한 교육관을 적극 피력했다. 손 씨는 “친구 같은 부모는 존재할 수 없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애가 습관적으로 뭘 좀 잘못해서 고쳐야 할 부분이 있어. 근데 친구끼리 그게 돼요? 아니 못 고쳐. 친구가 지적은 할 수 있어도 안 되는 건 안 된다고 끝끝내 말해줄 수 있는 건 부모밖에 없다”라고 했다. 손 씨는 “큰 부모는 작게 될 자식도 크게 키우고, 작은 부모는 크게 될 자식도 작게 키운다”라는 신념으로 자식을 키웠다고 했다. 그는 “자식에게 물음표를 던지는 사람이 진짜 부모”라는 신념을 가졌다면서 손흥민에게 어떨 때 행복한지, 꿈은 무엇인지 늘 물었다. 손흥민은 한결같이 “나는 축구하는 게 가장 행복해”라고 답했다. 손흥민은 기본기를 배우는 데만 7년의 세월을 보냈다. 지독할 정도로 기본기에 집중하는 데 질릴 만 한데 짜증을 전혀 낸 적이 없었다고 했다. 손 씨는 “(흥민이) 자기 꿈이 여기 있는데 무슨 짜증을 내겠나”라면서 “집중력이 떨어지거나 하면 아주 매섭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