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09 (목)

  • 구름조금동두천 20.4℃
  • 구름조금강릉 25.2℃
  • 맑음서울 20.5℃
  • 맑음대전 21.6℃
  • 맑음대구 22.7℃
  • 맑음울산 19.8℃
  • 맑음광주 21.9℃
  • 맑음부산 19.1℃
  • 맑음고창 20.4℃
  • 맑음제주 19.9℃
  • 맑음강화 18.2℃
  • 맑음보은 21.0℃
  • 맑음금산 20.9℃
  • 맑음강진군 22.7℃
  • 맑음경주시 23.7℃
  • 맑음거제 21.4℃
기상청 제공

정치

한쪽은 범죄자, 한쪽은 고집불통…갈곳 잃은 중도층

누가 더 지지기반 잘 좁히나, 바닥으로 향하는 경쟁 펼쳐


【STV 박상용 기자】시작은 문재인 정권이었다. 조국 사태로 나라가 두 쪽으로 쪼개졌지만 문재인 정권의 황태자 조국 당시 법무부 장관은 결국 임명됐다.

임명된지 얼마되지 않아 사퇴했지만 후유증은 컸다. 조 전 장관은 장관직에서 물러난지 얼마 지나지 않아 자녀 입시 비리와 청와대 감찰 무마 등으로 인해 수사를 받기 시작했다.

문재인 정권의 과오는 또 있었다. 부동산 정책이다. 50번이 넘는 정책 변경으로 국민들은 혼란과 피곤함을 느꼈다. 결국 정권은 국민의힘으로 넘어갔다.

문재인 전 대통령의 퇴임 당시 지지율이 50%가 넘었다는 점을 감안하면, 그를 지지하는 표가 대선에서 온전히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에게 향하지 않은 것이다.

이 후보는 대선에서 패배한지 얼마 지나지 않아 전당대회에 출마하더니 덜컥 대표에 당선됐다. 대선 패배시 책임을 지고 수년 간 자숙하던 지난 관행과는 달랐다.

그는 수많은 사건의 당사자로 지목받고 있다. 대표에 당선된 이후 '방탄국회'를 동원해 자신이 법원에 끌려가는 것을 막으려 안간힘을 썼다. 그 와중에 당은 사분오열하고, 나라는 혼란스러워졌다. 국회가 오롯이 그의 사적 이유로 좌지우지됐다. 덕분에 공론장은 파괴되고,  국회의 기능은 마비됐다.

기대를 안고 출범한 윤석열 정권은 파행을 거듭했다. 대선에서 0.73%p(포인트) 차의 신승을 했음에도 윤석열 대통령은 뻣뻣했다.

국민들에게 겸손하게 고개를 숙여야 할 때 고개를 꼿꼿이 들었다. 보수우파 이념전에 드라이브를 걸어 중도층을 피곤하게 만들었다.

정권에게 이념은 기반이지만, 중도층을 움직이게 만드는 건 실용적인 정책이다. 하지만 윤 대통령은 이념만 강조할 뿐, 구체적인 정책적 대안을 제시하지는 못했다.

윤 대통령은 야당 대표인 이재명 대표를 재판을 받는 피고인이라는 이유로 전혀 만나지 않았다. 그는 피고인이 맞지만, 범야권 180석의 수장이기도 하다. 윤 대통령을 지지하지 않는 절반의 국민을 존중한다는 의미에서라도 이 대표를 만났어야 한다. 하지만 윤 대통령은 끝까지 이 대표를 외면했다.

정치인은 지지기반을 넓히면 살고 좁히면 죽는다. 윤 대통령과 이 대표는 지지기반을 좁히는 경쟁을 했다.

4월 10일은 ‘누가 더 자신의 지지기반을 좁히는 데 성공했나’를 확인하는 날이 될 것이다. 바닥으로 향하는 이 경쟁에 승자는 없다. 패자는 국민이다.


문화

더보기

지역

더보기
프리드라이프, 상조업계 첫 호주 크루즈 여행 론칭 【STV 박란희 기자】프리드라이프가 상조업계 최초로 호주로 크루즈 여행을 떠난다. 프리드라이프(대표 김만기)는 오는 11월 업계 첫 호주 크루즈 여행을 기념해 6월 한 달간 ‘처음 만나는 호주’ 크루즈 얼리버드 특가 이벤트를 진행한다고 9일 밝혔다. 프리드라이프가 처음 선보이는 호주 크루즈 여행은 11월 3일 대한항공 직항으로 호주 브리즈번에 도착한 후 세계 최대 규모의 선박을 보유한 선사 로얄캐리비안의 퀀텀호를 타고 7박 8일간 호주 일대를 누비며 관광과 휴양을 즐기는 상품이다. 브리즈번은 호주를 대표하는 제3의 항구도시로 아름다운 섬과 해변을 자랑한다. 브리즈번 강가에 자리한 인공 해변 스트리트 비치에서 물놀이를 즐기거나, 마운틴 쿠사 전망대에 올라 탁 트인 브리즈번 시내를 감상할 수 있다. 이 외에도 식물이 가득한 도심 정원인 보타닉 가든과 40km의 황금빛 해변이 펼쳐지는 골드코스트 비치, 청록빛 바다와 해안선이 환상적인 에얼리 비치 등 호주를 대표하는 명소들이 즐비하다. 호주 퀸즈랜드주의 대표 휴양도시인 케언즈도 빼놓을 수 없다.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지정된 원시 열대우림 쿠란다는 영화 ‘아바타’의 모티브가 된 원시의 숲으로, 쿠란다 시닉 레일 웨리

연예 · 스포츠

더보기
기본 강조하는 손흥민父 “친구 같은 부모, 직무유기” 【STV 박란희 기자】‘손흥민의 아버지’ 손웅정 씨는 “친구 같은 부모가 돼 줘야 한다는데, 그건 직무 유기라고 본다”라고 했다. 손 씨는 최근 출간한 인터뷰집 ‘나는 읽고 쓰고 버린다’에서 이러한 교육관을 적극 피력했다. 손 씨는 “친구 같은 부모는 존재할 수 없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애가 습관적으로 뭘 좀 잘못해서 고쳐야 할 부분이 있어. 근데 친구끼리 그게 돼요? 아니 못 고쳐. 친구가 지적은 할 수 있어도 안 되는 건 안 된다고 끝끝내 말해줄 수 있는 건 부모밖에 없다”라고 했다. 손 씨는 “큰 부모는 작게 될 자식도 크게 키우고, 작은 부모는 크게 될 자식도 작게 키운다”라는 신념으로 자식을 키웠다고 했다. 그는 “자식에게 물음표를 던지는 사람이 진짜 부모”라는 신념을 가졌다면서 손흥민에게 어떨 때 행복한지, 꿈은 무엇인지 늘 물었다. 손흥민은 한결같이 “나는 축구하는 게 가장 행복해”라고 답했다. 손흥민은 기본기를 배우는 데만 7년의 세월을 보냈다. 지독할 정도로 기본기에 집중하는 데 질릴 만 한데 짜증을 전혀 낸 적이 없었다고 했다. 손 씨는 “(흥민이) 자기 꿈이 여기 있는데 무슨 짜증을 내겠나”라면서 “집중력이 떨어지거나 하면 아주 매섭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