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06 (월)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정치

국힘 “서울 15곳·경기인천 11곳 등 전국 55곳 초박빙”

“3~5% 차, 초박빙 지역 선전하면 국힘 승리”


【STV 신위철 기자】국민의힘은 4·10 총선 사전투표를 하루 앞둔 4일 “전국 55곳에서 3~4%(포인트)의 초박빙 승부가 펼쳐지고 있다”라고 했다.

정양석 선대위부위원장은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총선 판세는 말 그대로 살얼음판”이라면서 이처럼 설명했다.

정 부위원장은 “서울 15곳, 경기인천 11곳 등 수도권 26곳, 충청권 13곳, 부·울·경 13곳, 강원 3곳”을 접전 지역으로 분류했다.

그는 “안심하거나 포기할 수 없는 상황”이라면서 “초박빙 지역에서 상당수 선방하면 국민의힘이 반드시 승리한다”라고 했다.

이어 “여기서 무너지면 개헌 저지선마저 뚫릴 수 있다”라고 호소했다.

정 부위원장은 “오늘 발표된 전국지표조사(NBS)에서도 총선 최종 승부를 예측하기 어려운 초접전 상황을 보여줬다”면서 “정당 지지율은 전국적으로 국민의힘 39%, 민주당 29%, 조국혁신당 10%, 야권이 합치면 39%로 (여야) 동률”이라고 했다.

그는 “총선에 대한 인식도 ‘정부여당에 힘을 실어줘야 한다’가 46%, ‘견제해야 한다’는 47%로 팽팽했다”면서 “결국 투표하는 쪽이 이긴다는 결과”라고 했다.

정 위원장은 “오만한 세력은 언제나 국민의 매서운 심판을 받았다”면서 “지금 민주당은 200석 운운하며 승리의 샴페인을 터뜨리고 있다”라면서 야당을 정면 조준했다.

정 부위원장은 “이번 총선은 선량한 국민 대 범죄자연대의 대결”이라면서 “이조(이재명·조국) 심판은 대한민국 헌정질서 바로 세우기”라고 강조했다.

정 부위원장은 “4년 전 총선에서 민주당은 180석을 차지하며 의회권력을 독점했다. 이번 총선은 지난 4년간 민주당 국회 권력을 심판하는 선거”라면서 “그동안 국민의힘이 제대로 국민의 뜻을 받들고 민심에 귀를 기울였다면 이재명, 조국같은 범죄자연대는 설 곳이 없었을 것이다. 많이 부족했다. 변화하고 더 쇄하겠다는 낮은 자세로 국민의 뜻을 받들겠다”라고 고개를 숙였다.


문화

더보기

지역

더보기
프리드라이프, 상조업계 첫 호주 크루즈 여행 론칭 【STV 박란희 기자】프리드라이프가 상조업계 최초로 호주로 크루즈 여행을 떠난다. 프리드라이프(대표 김만기)는 오는 11월 업계 첫 호주 크루즈 여행을 기념해 6월 한 달간 ‘처음 만나는 호주’ 크루즈 얼리버드 특가 이벤트를 진행한다고 9일 밝혔다. 프리드라이프가 처음 선보이는 호주 크루즈 여행은 11월 3일 대한항공 직항으로 호주 브리즈번에 도착한 후 세계 최대 규모의 선박을 보유한 선사 로얄캐리비안의 퀀텀호를 타고 7박 8일간 호주 일대를 누비며 관광과 휴양을 즐기는 상품이다. 브리즈번은 호주를 대표하는 제3의 항구도시로 아름다운 섬과 해변을 자랑한다. 브리즈번 강가에 자리한 인공 해변 스트리트 비치에서 물놀이를 즐기거나, 마운틴 쿠사 전망대에 올라 탁 트인 브리즈번 시내를 감상할 수 있다. 이 외에도 식물이 가득한 도심 정원인 보타닉 가든과 40km의 황금빛 해변이 펼쳐지는 골드코스트 비치, 청록빛 바다와 해안선이 환상적인 에얼리 비치 등 호주를 대표하는 명소들이 즐비하다. 호주 퀸즈랜드주의 대표 휴양도시인 케언즈도 빼놓을 수 없다.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지정된 원시 열대우림 쿠란다는 영화 ‘아바타’의 모티브가 된 원시의 숲으로, 쿠란다 시닉 레일 웨리

연예 · 스포츠

더보기
기본 강조하는 손흥민父 “친구 같은 부모, 직무유기” 【STV 박란희 기자】‘손흥민의 아버지’ 손웅정 씨는 “친구 같은 부모가 돼 줘야 한다는데, 그건 직무 유기라고 본다”라고 했다. 손 씨는 최근 출간한 인터뷰집 ‘나는 읽고 쓰고 버린다’에서 이러한 교육관을 적극 피력했다. 손 씨는 “친구 같은 부모는 존재할 수 없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애가 습관적으로 뭘 좀 잘못해서 고쳐야 할 부분이 있어. 근데 친구끼리 그게 돼요? 아니 못 고쳐. 친구가 지적은 할 수 있어도 안 되는 건 안 된다고 끝끝내 말해줄 수 있는 건 부모밖에 없다”라고 했다. 손 씨는 “큰 부모는 작게 될 자식도 크게 키우고, 작은 부모는 크게 될 자식도 작게 키운다”라는 신념으로 자식을 키웠다고 했다. 그는 “자식에게 물음표를 던지는 사람이 진짜 부모”라는 신념을 가졌다면서 손흥민에게 어떨 때 행복한지, 꿈은 무엇인지 늘 물었다. 손흥민은 한결같이 “나는 축구하는 게 가장 행복해”라고 답했다. 손흥민은 기본기를 배우는 데만 7년의 세월을 보냈다. 지독할 정도로 기본기에 집중하는 데 질릴 만 한데 짜증을 전혀 낸 적이 없었다고 했다. 손 씨는 “(흥민이) 자기 꿈이 여기 있는데 무슨 짜증을 내겠나”라면서 “집중력이 떨어지거나 하면 아주 매섭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