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1 (수)

  • 흐림동두천 0.6℃
  • 흐림강릉 1.3℃
  • 서울 2.8℃
  • 대전 4.4℃
  • 대구 5.3℃
  • 울산 5.5℃
  • 광주 7.6℃
  • 부산 7.0℃
  • 흐림고창 6.9℃
  • 천둥번개제주 12.2℃
  • 흐림강화 1.0℃
  • 흐림보은 4.7℃
  • 흐림금산 4.6℃
  • 흐림강진군 ℃
  • 흐림경주시 5.2℃
  • 흐림거제 7.9℃
기상청 제공

SJ news

‘화장장 골든아워’ 지나가는데 두손 놓은 정치권

화장대란 상시화 전망에도 ‘표 떨어질라’ 나몰라라


【STV 김충현 기자】최근 장례업계에는 ‘3일장’이 실종되고 있다.

동절기라는 계절적 요인으로 화장수요가 급증하면서 서울·경기 수도권뿐만 아니라 광역시 권역으로 화장대란이 벌어지고 있어서다.

‘3일장은 불가능, 4일장은 가능할 수도’라는 말이 회자될 정도로 3일장은 어려운 시대로 접어들고 있다.

앞서 코로나 팬데믹 기간에 화장대란이 벌어졌다. 한국장례협회가 정부에 화장장 가동 횟수를 늘려달라고 요청하면서, 정부가 추모공원을 운영하는 각 지자체에 협조공문을 보냈고, 그제서야 화장대란은 수그러들었다.

하지만 ‘이제는 화장대란이 상시화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계절적 요인 때문이 아니라 사망자 수가 급증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통계청의 장래인구추계에 따르면 우리나라 사망자는 2022년 37만2,800명에서 꾸준히 증가해 2030년 40만명대까지 증가한다.

2038년에는 50만, 2045년에는 60만, 2052년에는 70만명을 돌파할 전망이다.

이처럼 사망자가 폭증할 것으로 예상되지만 전국의 화장시설 공급은 원활하지 않다. 수도권에 전체 인구의 절반 이상이 모여 사는데도 운영 중인 화장장은 7곳에 불과하다.

전국 62개 화장장이라는 점을 감안할 때 수도권에 설치된 화장장 수는 전체의 11%에 불과하다. 

다행히 수도권 외 지역에는 대도시권역을 제외하면 화장장 공급이 원활하지만, 수도권의 수급 불균형은 심각한 상황이다.

정치권에서는 화장장 설치를 외면해왔다. 지역주민들이 집값 등을 이유로 반발하는 상황에 굳이 표가 떨어지는 화장장 설치를 추진하지 않은 것이다.

경기 이천에서는 인근 지자체인 여주시와의 대립까지 불사하며 시립화장장 건립을 밀어붙였으나 첫 삽도 뜨기 전에 좌절되고 말았다. 이는 추진 의지를 가진 당시 이천 시장이 주민들 설득에 실패한 것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장례업계 관계자는 “결국 정치권이 대승적으로 풀어야할 문제”라면서 “님비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화장장 설치 지역에 막대한 인센티브를 쏟아부어야 할 것”이라고 귀띔했다.


문화

더보기
‘장안의 화제’ 충주맨, 기업 연봉 1억 영입제의도 거부 【STV 차용환 기자】충주시 유튜브를 운영하며 최근 6급으로 승진한 ‘충주맨’ 김선태 주무관이 최근 한 기업에서 2배 연봉 인상과 함께 스카우트 제안을 받고도 이를 거절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주무관은 최근 윤석열 대통령이 새해 첫 국무회의에서 정책 홍보 혁신을 강조하며 언급하면서 다시 한번 주목을 받고 있다. 김 주무관은 최근 개그맨 김대희가 게스트를 초청해 식사하며 인터뷰하는 유튜브 채널 프로그램에 출연해 기업 영입 제의 거절 사실을 밝혔다. 김 주무관은 “얼마 전 (한 기업으로부터 연봉) 두 배 제안을 받았지만 거절했다”고 말했다. 영입 제안을 거절한 이유에 대해서 김 주무관은 “솔직하게 돈도 문제지만, 제가 제일 중요하게 생각하는 건 전권”이라며 “제안받은 기업에 가게 된다면 전권을 못 받을 것 같다”고 솔직하게 속내를 털어놓았다. 그는 “저는 지금 전권을 갖고 저 혼자하고 있다”며 “그래야 성공할 수 있다. 어느 기업에 가더라도 제가 전권을 받지 못하면 무조건 망한다”라고 강조했다. 충주시 유튜브에서 김 주무관은 편집, 촬영, 기획, 섭외, 출연 등에 전권을 부여받아 제작하고 있다. 충주시 유튜브 채널 성공 이유에 대해서는 “남들과 다른 기획, 발상

지역

더보기
프리드라이프, 상조업계 첫 호주 크루즈 여행 론칭 【STV 박란희 기자】프리드라이프가 상조업계 최초로 호주로 크루즈 여행을 떠난다. 프리드라이프(대표 김만기)는 오는 11월 업계 첫 호주 크루즈 여행을 기념해 6월 한 달간 ‘처음 만나는 호주’ 크루즈 얼리버드 특가 이벤트를 진행한다고 9일 밝혔다. 프리드라이프가 처음 선보이는 호주 크루즈 여행은 11월 3일 대한항공 직항으로 호주 브리즈번에 도착한 후 세계 최대 규모의 선박을 보유한 선사 로얄캐리비안의 퀀텀호를 타고 7박 8일간 호주 일대를 누비며 관광과 휴양을 즐기는 상품이다. 브리즈번은 호주를 대표하는 제3의 항구도시로 아름다운 섬과 해변을 자랑한다. 브리즈번 강가에 자리한 인공 해변 스트리트 비치에서 물놀이를 즐기거나, 마운틴 쿠사 전망대에 올라 탁 트인 브리즈번 시내를 감상할 수 있다. 이 외에도 식물이 가득한 도심 정원인 보타닉 가든과 40km의 황금빛 해변이 펼쳐지는 골드코스트 비치, 청록빛 바다와 해안선이 환상적인 에얼리 비치 등 호주를 대표하는 명소들이 즐비하다. 호주 퀸즈랜드주의 대표 휴양도시인 케언즈도 빼놓을 수 없다.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지정된 원시 열대우림 쿠란다는 영화 ‘아바타’의 모티브가 된 원시의 숲으로, 쿠란다 시닉 레일 웨리

연예 · 스포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