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25 (목)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정치

강철구 국민의힘 서대문구갑 예비후보 선거사무소 개소식 성료

“잃어버린 서대문 12년…힘있는 與 국회의원 나와야”


【STV 박상용 기자】강철구 국민의힘 서대문구갑 예비후보 선거사무소 개소식이 11일 서울 서대문구 연희동에서 열렸다.

이날 개소식에는 지역주민 500여명이 몰려 사무소에 발 디딜 틈이 없었다.

김덕룡 김영삼민주센터 이사장은 축사를 통해 “강 예비후보가 나아가는 데 정진할 수 있도록 여러분이 도와주길 바란다”라고 했으며, 이규택 국민의힘 경기도당 고문도 축사를 보냈다.

서울 정무부시장을 지낸 송주범 서대문구을 예비후보는 "부시장 시절 오세훈 시장에게 강 예비후보를 소개한 자리에서 오 시장이 '참 괜찮은 친구다. 일을 잘하겠다'라고 했다"면서 "서대문 발전속도가 저조한 건 사실이고, 저희가 잘 하겠다"라고 했다.

배구 국가대표 출신인 장윤창 경기도 체육학과 교수도 축사를 통해 “장애인·보육원 등 25년간 봉사활동을 같이 하면서 지켜본 강 예비후보는 좋은 인재”라면서 “여러분이 강철구의 길을 같이 동행해주길 부탁한다”라고 했다.

18·19대 국회의원인 노철래 전 의원은 “제가 국회 법사위원 할 때 강 예비후보가 지도·감독 해줬다”라면서 “미래는 준비하는 자의 것이고, 강철구 같은 사람이 일해야 서대문과 대한민국의 미래가 밝아진다”라고 강조했다.


김도용 사회복지사는 “드라마 <천원짜리 변호사>를 보면서 약자를 돕는 강철구 변호사를 떠올렸다”면서 일을 잘해달라고 당부했고, 임준태 음악가는 노래를 열창해 강 예비후보를 응원했다.

강 예비후보는 인사말을 통해 “한평생 꿋꿋한 법조인으로 살았고, 지역에서는 자치위원, 새마을위원, 재향군인회, 바르게살기위원회, 지차장애인협회, 법사랑 위원회 등에서 활동했다”면서 “무엇보다 서대문구의 현실을 잘 알고 있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강 예비후보는 “10년이면 강산이 바뀌고 마포구만 봐도 많이 바뀌었다”면서 “서대문구는 12년을 잃었다”라고 현역 서대문구갑 의원인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에 직격탄을 날렸다.

강 예비후보는 “서대문구에 젊은 일꾼이 필요하다”면서 “앞으로 저를 찾아온 수천 명의 시민을 넘어 서대문구 시민을 변호하겠다”라고 다짐했다.

또 강 예비후보는 “막말, 책임지지 않는 정치, 미래 생각 안하는 정치를 벗어나 새로운 정치를 하겠다”면서 “반드시 서대문구갑에 힘 있는 여당 국회의원을 세워서 완전한 정권교체를 실현해야 한다”라고 호소했다.

강 예비후보는 “길은 함께 걸어야 새 길이 된다”라면서 “변화의 길을 함께 걷자”라고 당부했다.


문화

더보기

지역

더보기
프리드라이프, 상조업계 첫 호주 크루즈 여행 론칭 【STV 박란희 기자】프리드라이프가 상조업계 최초로 호주로 크루즈 여행을 떠난다. 프리드라이프(대표 김만기)는 오는 11월 업계 첫 호주 크루즈 여행을 기념해 6월 한 달간 ‘처음 만나는 호주’ 크루즈 얼리버드 특가 이벤트를 진행한다고 9일 밝혔다. 프리드라이프가 처음 선보이는 호주 크루즈 여행은 11월 3일 대한항공 직항으로 호주 브리즈번에 도착한 후 세계 최대 규모의 선박을 보유한 선사 로얄캐리비안의 퀀텀호를 타고 7박 8일간 호주 일대를 누비며 관광과 휴양을 즐기는 상품이다. 브리즈번은 호주를 대표하는 제3의 항구도시로 아름다운 섬과 해변을 자랑한다. 브리즈번 강가에 자리한 인공 해변 스트리트 비치에서 물놀이를 즐기거나, 마운틴 쿠사 전망대에 올라 탁 트인 브리즈번 시내를 감상할 수 있다. 이 외에도 식물이 가득한 도심 정원인 보타닉 가든과 40km의 황금빛 해변이 펼쳐지는 골드코스트 비치, 청록빛 바다와 해안선이 환상적인 에얼리 비치 등 호주를 대표하는 명소들이 즐비하다. 호주 퀸즈랜드주의 대표 휴양도시인 케언즈도 빼놓을 수 없다.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지정된 원시 열대우림 쿠란다는 영화 ‘아바타’의 모티브가 된 원시의 숲으로, 쿠란다 시닉 레일 웨리

연예 · 스포츠

더보기
기본 강조하는 손흥민父 “친구 같은 부모, 직무유기” 【STV 박란희 기자】‘손흥민의 아버지’ 손웅정 씨는 “친구 같은 부모가 돼 줘야 한다는데, 그건 직무 유기라고 본다”라고 했다. 손 씨는 최근 출간한 인터뷰집 ‘나는 읽고 쓰고 버린다’에서 이러한 교육관을 적극 피력했다. 손 씨는 “친구 같은 부모는 존재할 수 없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애가 습관적으로 뭘 좀 잘못해서 고쳐야 할 부분이 있어. 근데 친구끼리 그게 돼요? 아니 못 고쳐. 친구가 지적은 할 수 있어도 안 되는 건 안 된다고 끝끝내 말해줄 수 있는 건 부모밖에 없다”라고 했다. 손 씨는 “큰 부모는 작게 될 자식도 크게 키우고, 작은 부모는 크게 될 자식도 작게 키운다”라는 신념으로 자식을 키웠다고 했다. 그는 “자식에게 물음표를 던지는 사람이 진짜 부모”라는 신념을 가졌다면서 손흥민에게 어떨 때 행복한지, 꿈은 무엇인지 늘 물었다. 손흥민은 한결같이 “나는 축구하는 게 가장 행복해”라고 답했다. 손흥민은 기본기를 배우는 데만 7년의 세월을 보냈다. 지독할 정도로 기본기에 집중하는 데 질릴 만 한데 짜증을 전혀 낸 적이 없었다고 했다. 손 씨는 “(흥민이) 자기 꿈이 여기 있는데 무슨 짜증을 내겠나”라면서 “집중력이 떨어지거나 하면 아주 매섭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