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05 (월)

  • 흐림동두천 -3.0℃
  • 흐림강릉 0.7℃
  • 흐림서울 1.6℃
  • 연무대전 0.9℃
  • 흐림대구 4.7℃
  • 구름많음울산 4.3℃
  • 흐림광주 3.8℃
  • 흐림부산 5.2℃
  • 흐림고창 0.4℃
  • 제주 9.7℃
  • 흐림강화 0.8℃
  • 흐림보은 -1.3℃
  • 흐림금산 -1.6℃
  • 흐림강진군 4.4℃
  • 흐림경주시 2.4℃
  • 흐림거제 5.7℃
기상청 제공

SJ news

[상조 3.0시대]유족심리상담 전문가 양성 필요성은?

사망자 증가 따라 커질 유족의 슬픔 나눠야


【STV 김충현 기자】그리프 케어(Grief Care)는 서양에서는 이미 활발하게 연구돼 정착된 분야이지만 아직 한국에서는 생소하다.


‘유족 심리상담’으로 번역되는 그리프 케어는 사별한 이들을 다독이는 행위를 말한다.

사별한 이는 일반적으로 마음에 화상을 입은 것과 같다고 전문가들은 입을 모은다. 그렇다면 반드시 이러한 화상을 치유해야만 마음의 상처를 작게 만들 수 있다.

지난해 한국을 방문해 화성 함백산추모공원을 둘러본 일본 장례문화 연구진은 감탄을 금치 못했다.

장례식·화장·봉안(혹은 자연장) 등 장례의 전 과정을 원스톱으로 처리하는 시스템이 “편리해 보인다”고 놀란 것이다. 그러면서도 연구진 한 사람은 “애도의 기간이 너무 짧은 게 아니냐”라고 우려했다. 

조선시대만 하더라도 부모가 돌아가시면 3년상을 치렀으나, 현대 사회에 들어 3년상을 치르는 경우는 찾아보기 어렵다.

일반적으로 3일장을 치르고, 길어도 5일장을 넘기지 않는다. 유족은 3일장을 치른 후 원래의 생활로 돌아가야 한다.

문제는 이렇게 짧은 기간동안 제대로 된 애도를 거치지 않으면서 유족의 마음에 응어리가 진다는 점이다.

충분한 심리상담을 통해 고인의 죽음을 인정하고, 이를 통해 현실을 살아갈 힘을 얻어가야 하지만, 한국의 장례식은 너무나 빠르고 정신없이 진행된다.

한국은 그리프 케어의 걸음마 단계에 놓여있다. 그리프 케어 상담가를 대규모로 양성해 유족들의 슬픔을 줄여주고, 현실을 영위하도록 할 필요가 있다.

상조업계 관계자는 “그리프 케어는 아직 상조·장례업계에서 살피지 못한 부분”이라면서 “회원들의 요구가 늘어나면 자연스레 검토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출처 : 상조장례뉴스(http://www.sjnews.co.kr)

문화

더보기

지역

더보기
프리드라이프, 상조업계 첫 호주 크루즈 여행 론칭 【STV 박란희 기자】프리드라이프가 상조업계 최초로 호주로 크루즈 여행을 떠난다. 프리드라이프(대표 김만기)는 오는 11월 업계 첫 호주 크루즈 여행을 기념해 6월 한 달간 ‘처음 만나는 호주’ 크루즈 얼리버드 특가 이벤트를 진행한다고 9일 밝혔다. 프리드라이프가 처음 선보이는 호주 크루즈 여행은 11월 3일 대한항공 직항으로 호주 브리즈번에 도착한 후 세계 최대 규모의 선박을 보유한 선사 로얄캐리비안의 퀀텀호를 타고 7박 8일간 호주 일대를 누비며 관광과 휴양을 즐기는 상품이다. 브리즈번은 호주를 대표하는 제3의 항구도시로 아름다운 섬과 해변을 자랑한다. 브리즈번 강가에 자리한 인공 해변 스트리트 비치에서 물놀이를 즐기거나, 마운틴 쿠사 전망대에 올라 탁 트인 브리즈번 시내를 감상할 수 있다. 이 외에도 식물이 가득한 도심 정원인 보타닉 가든과 40km의 황금빛 해변이 펼쳐지는 골드코스트 비치, 청록빛 바다와 해안선이 환상적인 에얼리 비치 등 호주를 대표하는 명소들이 즐비하다. 호주 퀸즈랜드주의 대표 휴양도시인 케언즈도 빼놓을 수 없다.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지정된 원시 열대우림 쿠란다는 영화 ‘아바타’의 모티브가 된 원시의 숲으로, 쿠란다 시닉 레일 웨리

연예 · 스포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