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6 (화)

  • 구름많음동두천 25.2℃
  • 흐림강릉 30.7℃
  • 서울 27.3℃
  • 대전 27.3℃
  • 흐림대구 30.1℃
  • 흐림울산 29.6℃
  • 구름많음광주 28.2℃
  • 흐림부산 28.0℃
  • 구름많음고창 28.2℃
  • 구름조금제주 31.2℃
  • 흐림강화 25.3℃
  • 흐림보은 26.6℃
  • 흐림금산 28.2℃
  • 흐림강진군 28.5℃
  • 흐림경주시 29.8℃
  • 구름많음거제 27.6℃
기상청 제공

SJ news

시신 바꿔 장례식 치른 유족, 660억 소송 걸어

美 뉴저지서 90대 한인 여성 시신 바뀌어


【STV 김충현 기자】한 여성 노인의 장례식이 교회에서 끝난 후 입관식이 진행됐다. 관이 무덤으로 내려가고 모든 것이 제대로 진행되는 것 같던 입관식에 장례지도사가 끼어들었다. 그는 관을 꺼내야 한다고 주장했다. 시신이 바뀌었다는 것이다.

미국 뉴저지주에서 거주하는 한인 노인의 시신이 바뀌어 장례가 치러져 유족이 장례식장과 장례지도사 등을 상대로 5000만 달러(약 660억 원)의 소송을 걸었다.

27일(현지시각) 워싱턴포스트와 뉴저지12뉴스 등 현지 매체에 따르면 고(故) 김경자(93)씨 유족은 모친의 관에 다른 여성의 시신을 바꿔 넣은 장례식장과 장례지도사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김 씨가 별세하자 유족은 해당 장례식장에 김 씨의 시신을 안치했다.

한국식으로 3일장을 치른 유족은 뉴저지 레오니아의 한 교회에서 장례 예배를 진행하기 위해 김 씨의 관을 열었으나 생소한 점을 발견했다.

김 씨의 세 자녀 중 딸 김금미 씨는 “엄마의 관을 열고 ‘이 사람은 우리 엄마가 아니라 훨씬 어리게 생겼다’라고 말했다”면서 장례지도사 등에게 이 사실을 말했지만, 직원들은 ‘김 씨가 맞다’면서 유족을 안심시켰다.

미국은 장례시 엠바밍을 한다. 엠바밍이란 시신을 방부 처리하고, 화장 등을 통해 유족의 심리적 위안과 고통을 줄여주는 기술이다.

유족은 엠바밍 된 모친이 평소와 조금 다르게 보인다고 생각하고 묘지로 이동했으나 장례지도사가 하관 작업이 끝난 후 “혹시 이분이 모친이냐”고 김 씨의 사진을 내밀었다.

전후 사정을 파악해보니 성이 같다는 이유로 다른 여성(김화자 씨)의 시신을 혼동해 김경자 씨의 관에 넣었던 것이다. 큰 충격을 받은 딸 김금미 씨는 그 자리에서 기절했다.

결국 시신을 되찾긴 했지만 유족은 큰 충격을 받고 장례식장과 장례지도사를 상대로 거액의 소송을 제기했다.

유족은 “소송에서 승소하면 받은 돈은 어머니가 다녔던 교회에게 기부하겠다”고 밝혔다.

시신 혼동 장례는 국내에서도 종종 일어나는 일이라 이목이 쏠린다. 다만 한국에서는 수십~수백억 원 대의 소송으로까지 번지지 않고, 장례식장이 사과를 하는 선에서 사건이 종료되곤 한다.


문화

더보기
한국영화감독협회 “쿠팡플레이 ‘안나’ 자체 편집은 감독 권리 능욕” 【STV 김민디 기자】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쿠팡플레이가 감독의 동의 없이 드라마 <안나>를 편집해 방영한 것을 두고 한국영화감독협회가 “감독의 권리를 능욕하지 말라”는 입장을 밝혔다. 한국영화감독협회는 영화예술 창작 주체인 감독의 권익을 옹호하고, 영상문화산업의 발전과 한국 영화의 세계적 위상 정립에 기여할 목적으로 1962년 설립된 단체다. 이어 “한국영화감독협회는 영화예술 창작 주체인 감독의 권익을 옹호하고, 영상문화산업의 발전과 한국 영화의 세계적 위상 정립에 기여할 목적으로 1962년 설립된 한국을 대표하는 영화 단체”라며 “우리는 ‘안나’ 사태를 좌시하지 않고 지켜볼 것이다. ‘안나’에 나오는 대사처럼 ‘어쩌다 이렇게 됐을까’가 아니라 ‘앞으로 어떻게 하느냐, 그게 문제’이니까”라고 말했다. 협회 이사장인 양윤호 감독은 “이주영 감독은 한국 영화계의 보석 같은 존재다. 최근 선보인 ‘안나’ 역시 평단과 시청자의 관심 속에 좋은 평가를 받았다”며 “이주영 감독과 씨네 21의 인터뷰를 보고 참담했다. 8부작으로 기획·제작된 작품을 6부작으로 자체 편집하고, 반말을 섞어가며 회의를 진행하는 플랫폼 관계자의 무례를 넘어 ‘왜 모든 장면을 의

지역

더보기
프리드라이프, 프리드투어 크루즈 여행 상품 ‘더 크루즈’ 출시 【STV 박란희 기자】프리드라이프(대표 김만기)는 코로나 팬데믹 이후 3년 만에 ‘안전하고 편안한’ 해외여행 크루즈 상품 ‘더 크루즈’를 출시한다고 12일 밝혔다. 프리드라이프의 크루즈 전문 여행사 ‘프리드투어’가 선보인 이번 상품은 프리드라이프 창립 20주년 기념 특별 상품 ‘20주년 더 크루즈’를 비롯해 동남아부터 지중해, 북유럽, 알래스카 등 다양한 기항지 관광을 즐길 수 있는 ‘더 크루즈’ 여행상품 5종으로 구성됐다. 이번 상품은 고객이 여행을 떠나고 싶은 시기와 여행지를 선택할 수 있는 것이 특장점이며, 월 2만 원부터 시작하는 분납 시스템으로 비용에 대한 부담을 줄였다. 또한 크루즈 여행의 만족도를 높여줄 수 있는 다양한 서비스가 포함됐다. 여행 전 일정에 크루즈 전문 인솔자가 동행하여 고객 맞춤형 여행 서비스를 제공한다. 전 세계 기항지 관광 통역을 비롯해 크루즈 선내의 다채로운 프로그램과 편의시설을 마음껏 즐길 수 있도록 돕는다. 또한 여행 후에는 추억을 담은 포토 앨범을 제공한다. ‘더 크루즈’ 여행 상품은 로얄캐리비안 크루즈를 비롯한 세계적인 크루즈 선사 5곳과 제휴해 진행된다. 2억 원 여행자 보험 가입으로 고객에게 안전하고 편안한 여행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