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7 (월)

  • 흐림동두천 24.6℃
  • 흐림강릉 30.6℃
  • 천둥번개서울 25.8℃
  • 흐림대전 26.1℃
  • 흐림대구 26.8℃
  • 울산 25.9℃
  • 흐림광주 26.4℃
  • 부산 23.9℃
  • 흐림고창 25.6℃
  • 흐림제주 30.3℃
  • 흐림강화 25.0℃
  • 흐림보은 23.1℃
  • 흐림금산 24.5℃
  • 흐림강진군 25.6℃
  • 구름많음경주시 25.2℃
  • 흐림거제 24.1℃
기상청 제공

SJ news

늘어나는 공영장례에 무책임 업체도 증가?

“재주는 곰이 넘고 공은 무관 단체가 챙겨”


【STV 김충현 기자】 
사자(死者)의 존엄을 지키기 위한 마지막 복지로서 공영 장례가 각 지자체에 도입되고 있지만 무자격 업체가 수익을 챙기다는 지적이 나온다.

무연고 사망과 고독사로 인해 발생하는 시신은 그간 마땅한 장례식 없이 화장됐다.

하지만 공영 장례 개념이 도입되면서 전국 지자체에서 속속 무연고 사망과 고독사를 돌보는 장례식이 등장했다.

지자체에서 계약을 맺은 일부 단체들이 공영 장례를 진행하는 것이다.

사망이나 고독사의 경우 무더운 여름에는 사망 후 1~2달 지나 시신이 발견될 경우, 상태가 험악하기 마련이다.


시신에 수없이 많은 벌레가 달라붙은 데다 부패가 진행돼 상태가 참혹하다.

아무리 시신의 마지막을 모시는 장례지도사라 하더라도 이런 상황에서 시신을 수습하면 정신적 충격을 받는다.

가까스로 시신을 수습하고 나면 시신 수습에는 일절 관여하지 않은 업체 관계자들이 몰려와 공을 가로챈다.

현장에서 일하는 장례지도사로서는 황당한 일이다. 일한만큼 대우를 받아야 하는데, 현장 노동자들의 노고가 무시되는 셈이다.

한 장례업계 관계자는 “시신 수습이 다 끝난 후 공만 가로채가는 일부 단체들은 정말 큰 문제”라면서 “이 문제가 곪아서 언젠가 크게 한번 터질 것”이라고 말했다.

출처 : 상조장례뉴스(http://www.sjnews.co.kr)

문화

더보기

지역

더보기
프리드라이프, 프리드투어 크루즈 여행 상품 ‘더 크루즈’ 출시 【STV 박란희 기자】프리드라이프(대표 김만기)는 코로나 팬데믹 이후 3년 만에 ‘안전하고 편안한’ 해외여행 크루즈 상품 ‘더 크루즈’를 출시한다고 12일 밝혔다. 프리드라이프의 크루즈 전문 여행사 ‘프리드투어’가 선보인 이번 상품은 프리드라이프 창립 20주년 기념 특별 상품 ‘20주년 더 크루즈’를 비롯해 동남아부터 지중해, 북유럽, 알래스카 등 다양한 기항지 관광을 즐길 수 있는 ‘더 크루즈’ 여행상품 5종으로 구성됐다. 이번 상품은 고객이 여행을 떠나고 싶은 시기와 여행지를 선택할 수 있는 것이 특장점이며, 월 2만 원부터 시작하는 분납 시스템으로 비용에 대한 부담을 줄였다. 또한 크루즈 여행의 만족도를 높여줄 수 있는 다양한 서비스가 포함됐다. 여행 전 일정에 크루즈 전문 인솔자가 동행하여 고객 맞춤형 여행 서비스를 제공한다. 전 세계 기항지 관광 통역을 비롯해 크루즈 선내의 다채로운 프로그램과 편의시설을 마음껏 즐길 수 있도록 돕는다. 또한 여행 후에는 추억을 담은 포토 앨범을 제공한다. ‘더 크루즈’ 여행 상품은 로얄캐리비안 크루즈를 비롯한 세계적인 크루즈 선사 5곳과 제휴해 진행된다. 2억 원 여행자 보험 가입으로 고객에게 안전하고 편안한 여행을

연예 · 스포츠

더보기
75회 프랑스 칸 영화제, 한국 2관왕 【STV 김민디 기자】칸국제영화제에서 한국영화가 트로피 2개를 들어올렸다.3년전 황금종려상을 받은 '기생충'에 이어 한국 영화의 위상을 다시 한번 드높인 것이다. 영화'헤어질 결심'으로 박찬욱 감독이 감독상을, '브로커'의 송강호가 남우주연상을 수상했다. ‘헤어질 결심’은 산에서 벌어진 변사 사건을 수사하게 된 형사 해준(박해일)과 미망인 서래(탕웨이)의 이야기로 멜로와 서스펜스가 혼합돼 ‘박찬욱표 로맨스물’의 새로운 전형을 보여줬다는 평가를 받았다. 전작들에 견줘 폭력성과 선정성은 덜하지만 그의 영화 중 가장 현실적이면서도 여운이 길었고 상영 직후 8분간 기립 박수가 이어졌다. 브로커'는 베이비 박스를 둘러싸고 관계를 맺게 된 이들의 예기치 못한 특별한 여정을 그린 영화다. 일본 거장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송강호는 이 작품에서도 돈을 받고 아이를 입양시키려는 선의의 브로커 상현을 연기했다. 박찬욱 감독은 "우리가 이 질병을 이겨낼 희망과 힘을 가진 것처럼 우리 영화도, 우리 영화인들도, 영화관을 지키면서 영화를 영원히 지켜내리라 믿는다"고 말했다. 또 “이 영화를 만드는 데 지원을 아끼지 않은 CJ와 미키리(이미경 CJ그룹 부회장), 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