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11 (목)

  • 흐림동두천 8.6℃
  • 구름많음강릉 10.1℃
  • 구름조금서울 8.3℃
  • 흐림대전 9.1℃
  • 흐림대구 10.5℃
  • 구름많음울산 13.0℃
  • 광주 8.4℃
  • 구름많음부산 13.6℃
  • 흐림고창 8.4℃
  • 구름조금제주 17.1℃
  • 구름많음강화 8.5℃
  • 흐림보은 8.4℃
  • 흐림금산 7.5℃
  • 흐림강진군 12.6℃
  • 구름많음경주시 12.5℃
  • 구름많음거제 13.1℃
기상청 제공

정치

파격 연속이었던 이준석의 취임…본격 시험대에 오른다

국민의당·윤석열 끌어안기가 최우선 과제

URL복사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취임 일주일 간 언론의 집중 조명을 받았다.
 
헌정 역사상 첫 30대 주요 당 대표로, 여론의 관심을 집중시켰다. 지하철을 탔다가 지하철 역에서 자전거 ‘따릉이’를 타고 국회의사당에 출근하는 등 파격 행보로 관심을 모았다.
 
또한 그는 공식 행보 첫날 광주로 달려가 ‘파격행보’의 정점을 찍었다.
 
게다가 당대표의 측근인 비서실장과 수석대변인에 초선의원을 앉히고, 18일에도 전북을 방문하며 일주일 새 두 번째 호남행을 성사시켰다.
 
사무총장과 정책위의장에 각각 3선 의원을 인선하고 ‘안정’을 추구하면서 김기현 원내대표를 비롯한 당내 선배 의원들을 ‘당의 중추’라고 추어올리는 등 화합을 추구했다.
 
언론의 호의적인 시선이 일주일 가량 지속됐지만 문제는 지금부터다.
 
일단 최우선 과제인 국민의당과의 합당 문제가 만만치 않다. 국민의당은 ‘버스 정시출발론’을 반박하고 ‘플랫폼론’으로 맞섰다.
 
국민의힘이 국민의당과 합당시 당명을 교체하라는 요구까지 내놓았다. 두 당이 합칠 경우 국민의힘은 내심 흡수통합을 염두에 두고 있었지만, 국민의당은 여전히 ‘당대당’ 통합을 선호하는 분위기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 또한 당분간 독자노선을 걸을 뜻을 분명히 하며 국민의힘 입당에 거리를 뒀다.
 
당분간은 국민의힘 외곽에서 세 불리기에 집중하고, 어느 정도 선을 돌파했을 때 국민의힘에 전격 입당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이다.
 
당 내부에서는 김재원 최고위원이 대변인 토론 선발 및 엑셀 능력 심사 등을 놓고 ‘불합리’하다며 반발하기도 했다. 이 대표의 정치력이 시험대에 오른 셈이다.

문화

더보기


연예 · 스포츠

더보기
아직 어린 정동원에게 잔인한 언론매체들 2020년 초에 정동원 할아버지(왼쪽)와 아버지 그리고 동생과 함께 정동원 음악실에서 3대가 흥겨운 가족 공연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정동원 군 팬카페. 언론들이 정동원 일부 팬들의 일탈에 대해 무자비하게 폭로성, 과장성, 미확인 허위기사들을 쏟아내고 있다. 심지어 메이저 언론들과 방송들까지도 무슨 엄청난 사건이 터진것처럼 자극적이고 공격적인 제목을 달고 앞다퉈 보도를 하고 있다. 이는 정동원과 가족들 그리고 정동원을 돕는 스탭들에 대한 명백한 인격살인이나 다름없다. 사실관계를 따져보고 직접 관련자들을 만나 확인취재를 통한 기사가 아니라 정동원의 유명세를 앞세워 모든 언론 매체들이 가십거리 형태의 보도를 통해 어린 정동원 망신주기로 작정한것 같다. 사건내용을 자세히 들여다보면 분명이 별것도 아니라는것을 언론들도 너무 잘 알고 있다. 그럼에도 '정동원 팬카페 후원금 논란'이라는 비슷한 제목으로 팬들과 국민들을 이간질 시키고 있다. 대다수 정동원 카페 회원들은 이번 사태에 대해 무관심하거나 문제를 제기한 일부 팬들의 일탈행위로 보고있다. 정동원 팬들은 누구인가. 아직 어린 동원이의 재능과 가수로서 앞으로 크게 성장할 잠재력을 키워주고 응원하고 함께하는 순수한 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