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11 (금)

  • 흐림동두천 5.7℃
  • 구름많음강릉 8.8℃
  • 연무서울 7.8℃
  • 구름많음대전 9.4℃
  • 구름많음대구 9.9℃
  • 구름많음울산 10.7℃
  • 연무광주 9.7℃
  • 흐림부산 11.2℃
  • 흐림고창 8.8℃
  • 제주 12.0℃
  • 구름많음강화 6.1℃
  • 구름많음보은 6.8℃
  • 흐림금산 8.6℃
  • 흐림강진군 10.5℃
  • 구름많음경주시 9.8℃
  • 흐림거제 10.3℃
기상청 제공

SJ news

파격 인센티브와 소통으로 화장시설 신설해야

턱없이 부족한 화장시설에 수도권 골머리

URL복사
 

지난해 전국 화장률이 88.4%를 기록하면서 이제 국민 10명 중 9명은 화장하는 시대가 됐다. 바야흐로 화장 전성시대다.

하지만 화장시설은 60곳에 불과해 수요에 비해 시설이 턱없이 부족한 실정이다. 특히 이 같은 화장시설 부족은 서울·수도권 및 대도시권역을 중심으로 벌어지고 있어 화장시설 건립이 시급하다.

하지만 대도시권역이 아니라 하더라도 화장시설 부족으로 고통을 겪는 주민들은 많다. 거주 지역에 화장시설이 없을 경우 원정화장을 떠나야 하는데 해당 지역 주민보다 6배나 높은 화장 비용을 치러야 한다.

이로 인해 장례업계 전문가들은 “화장시설을 신설해야 한다”고 입을 모은다. 여기까지는 장례업계뿐만 아니라 원정화장 등으로 고통을 받고 있는 국민들도 동의하는 부분이다.

문제는 ‘어디에 지을 것인가’다. 화장시설 건립 계획만 세워지면 “당신 집 앞에 지어라”라는 문구와 함께 강한 항의가 빗발친다.
 
굳이 님비(NIMBY)라는 용어를 빌리지 않아도 주거지역 근처에 화장시설이 신설되는 것은 마땅치 않은 일이다.

전문가들은 “화장시설이 여전히 혐오시설로 낙인 찍혀 있으니 이를 짓기 위해서는 막대한 인센티브를 제시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실제로 2010년에 시립 화장시설 신축을 시도하다 좌절된 이천시는 100억 원이라는 막대한 인센티브를 약속하며 시립 화장시설 후보지 공모에 성공했다. 비록 인접 지자체와 입지를 놓고 갈등이 커지고 있지만, 2010년과 비교하면 후보지를 정했다는 것만으로도 진일보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장례업계 한 전문가는 “사업자가 화장시설을 건립을 위해 무작정 뛰어들기에 앞서 지역주민들과 소통도 중요한 부분”이라고 지적했다.

큰 인센티브와 소통만이 님비를 돌파하고 화장시설을 건립할 수 있는 열쇠로 보인다.

문화

더보기
석성장학회 조용근 회장, 행안부장관 표창 받아 (재)석성장학회는 조용근 회장(전 대전지방국세청장, 전 한국세무사회장)이 제75주년 경찰의 날을 맞아 지난 21일 서초경찰서 대강당에서 행정안전부장관(장관·진영) 표창장을 받았다고 22일 밝혔다. 조용근 회장은 수년간 경찰관 자녀를 선발해 장학금을 지급하는 등 경찰 복지에 크게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표창을 수상했다. 조 회장은 앞서 지난해 5월 경찰과 지역사회에 헌신적으로 봉사한 공적을 인정받아 ‘명예경찰관(경정’)으로 초임 위촉된 바 있다. 석성장학회는 조용근 회장이 1984년말 부친이 남긴 유산 5천만원으로 장학사업의 기틀을 마련해 2001년도에 부모님의 가운데 이름 석성(石成)을 따서 정식으로 재단법인을 설립했다. 이는 경제적으로 어려운 학생들이 아무런 걱정없이 공부에만 전념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주고 싶어하셨던 부모님의 뜻이 담겨있다. 2005년부터 선행(善行) 학생, 다문화‧탈북자가정 자녀 등 모두 2천200여명의 초‧중‧고‧대학생들에게 24억여원 상당의 장학금을 지급해 왔다. 2009년에는 미얀마 양곤에 수차례에 걸쳐 고등학교 건물 8동을 건립해 기증하는 등 해외장학사업도 활발하게 펼치고 있다. 2011년에는 중증장애인들의 재활을 돕기 위해


연예 · 스포츠

더보기
아직 어린 정동원에게 잔인한 언론매체들 2020년 초에 정동원 할아버지(왼쪽)와 아버지 그리고 동생과 함께 정동원 음악실에서 3대가 흥겨운 가족 공연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정동원 군 팬카페. 언론들이 정동원 일부 팬들의 일탈에 대해 무자비하게 폭로성, 과장성, 미확인 허위기사들을 쏟아내고 있다. 심지어 메이저 언론들과 방송들까지도 무슨 엄청난 사건이 터진것처럼 자극적이고 공격적인 제목을 달고 앞다퉈 보도를 하고 있다. 이는 정동원과 가족들 그리고 정동원을 돕는 스탭들에 대한 명백한 인격살인이나 다름없다. 사실관계를 따져보고 직접 관련자들을 만나 확인취재를 통한 기사가 아니라 정동원의 유명세를 앞세워 모든 언론 매체들이 가십거리 형태의 보도를 통해 어린 정동원 망신주기로 작정한것 같다. 사건내용을 자세히 들여다보면 분명이 별것도 아니라는것을 언론들도 너무 잘 알고 있다. 그럼에도 '정동원 팬카페 후원금 논란'이라는 비슷한 제목으로 팬들과 국민들을 이간질 시키고 있다. 대다수 정동원 카페 회원들은 이번 사태에 대해 무관심하거나 문제를 제기한 일부 팬들의 일탈행위로 보고있다. 정동원 팬들은 누구인가. 아직 어린 동원이의 재능과 가수로서 앞으로 크게 성장할 잠재력을 키워주고 응원하고 함께하는 순수한 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