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30 (토)

  • 구름조금동두천 14.3℃
  • 맑음강릉 13.6℃
  • 맑음서울 17.2℃
  • 구름많음대전 16.7℃
  • 구름조금대구 15.4℃
  • 구름많음울산 14.4℃
  • 흐림광주 18.9℃
  • 구름많음부산 17.4℃
  • 구름많음고창 16.1℃
  • 박무제주 18.5℃
  • 맑음강화 14.9℃
  • 구름조금보은 12.7℃
  • 구름많음금산 13.7℃
  • 흐림강진군 16.2℃
  • 구름조금경주시 12.5℃
  • 구름많음거제 15.3℃
기상청 제공

정치

통합당 졌어도 보수 망한 것 아냐…정책정당으로 새출발 필요

새는 좌우의 날개로 날아야…정부여당 건전한 견제 중요

득표율은 49% VS 41%인데 의석수는 60% vs 34%다. 이것이 미래통합당과 그 지지자들이 현실을 인정하기 싫어하는 이유다.

득표율에서는 더불어민주당에 근소한 차이로 밀렸지만 의석수는 하늘과 땅 차이라는 것이다. 하지만 이토록 의석수가 차이나는 것은 민주당 때문이 아니다. 승자독식의 소선거구제 때문이다. 통합당은 냉정하게 현실 인식을 하는 것에서부터 출발해야 한다.

분명 3월 초반까지는 민심의 풍향계는 통합당을 향하고 있었다. 조국 전 법무부장관 사태, 북한에 대한 짝사랑식 외교, 반일로 일관하는 막가파식 외교 등이 민심을 악화시키고 있었다.


결정적으로 경제 부문에서 소득주도성장과 최저임금의 가파른 상승 등이 민심의 낙제점을 받았다. 민심은 정부여당을 심판할 준비를 했다.

하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판을 뒤집었다. 정부여당은 연일 ‘위기’와 ‘재난’ 키워드를 강조하며 분위기를 띄웠다. 긴급재난지원금 드라이브를 걸면서 야당을 압도했다.

통합당은 오히려 긴급재난지원금 지원에서 선수치고 나가면서 지원 범위를 영세 자영업자와 취약계층으로 집중하자고 주장했어야 한다. 하지만 통합당은 우왕좌왕하면서 기선제압 당했다. 

통합당 공천도 밀실·막장 공천을 연상케 했다. 대권주자로 분류되는 황교안 전 대표는 자신의 측근을 심기위해 중진 의원들의 지역구를 마구잡이로 이동시켰다. 가까스로 생존한 중진들도 있으나 그렇지 못한 중진이 한둘이 아니었다.

여론을 파악하는 데 가장 필요한 데이터 지원은 터무니없이 부족했다. 당의 싱크탱크인 여의도연구원이 제대로 운영되지 않으면서 유권자 빅데이터를 세분화해 접근한 민주당에 완패했다.

통합당은 국민의 눈높이에 맞는 정책 개발과 제시로 민심을 사로잡아야 한다. 이념이 아닌 실용으로 접근해야 한다. 대선까지 2년도 남지 않았다. 누더기집에 깨진 쪽박 몇 개 가지려고 싸울 때가 아니다.

문화

더보기
화성시립도서관, 시민 참여 독서 캠페인 ‘북버킷 챌린지’ 운영 화성시립도서관은 코로나19로 휴관이 장기화됨에 따라 집에서도 참여할 수 있는 온라인 독서 캠페인 ‘북버킷 챌린지’를 16일부터 운영한다.‘북버킷 챌린지’란 SNS를 통해 시민이 직접 책을 추천한 후, 다음 추천자를 릴레이 방식으로 지명하며 진행하는 독서 캠페인이다. 24시간 이내 책을 선정하고 책 표지와 인상 깊은 구절을 사진과 함께 소개하며 동시에 다음 챌린저를 지목하면 된다.이번 캠페인은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사회 분위기를 해소하고 시민들이 꼭 도서관이 아니라도 다양한 장소에서 책을 읽고 독서를 통한 즐거움을 느낄 수 있도록 기획됐다. 2020년을 맞아 특별한 이용자가 ‘북버킷 챌린지’의 첫 주자로 나섰다. 2005년부터 삼괴도서관을 꾸준히 이용하며 독서 생활을 즐겨온 올해 20살 성년이 된 이지민 씨가 그 주인공이다. 시민들이 ‘북버킷 챌린지’를 통해 추천한 도서들은 향후 SRT 동탄역과 1호선 병점역 스마트도서관에 비치될 예정이다. 이외에 관내 도서관 전시 등에 다양하게 활용될 계획이다. 화성시립도서관은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하고 있는 시민들이 이번 캠페인을 통해 서로 좋아하는 책을 공유하며 긍정적 마음과 심리적 여유를 갖게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연예 · 스포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