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7 (목)

  • 구름많음동두천 3.9℃
  • 맑음강릉 2.3℃
  • 구름많음서울 5.7℃
  • 맑음대전 6.1℃
  • 맑음대구 5.8℃
  • 맑음울산 3.5℃
  • 맑음광주 8.3℃
  • 맑음부산 4.9℃
  • 구름많음고창 4.1℃
  • 구름많음제주 10.4℃
  • 구름많음강화 2.7℃
  • 맑음보은 1.1℃
  • 맑음금산 2.6℃
  • 맑음강진군 6.4℃
  • 맑음경주시 1.4℃
  • 맑음거제 4.3℃
기상청 제공

SJ news

상조소비자,상조서비스에 뭘 원하나…“비상시 대비”

자식·가족들 부담 덜어줘·알아서 해줘 등 순…‘계약과 달라’ 불만도

상조 소비자들은 상조 서비스에 대해 어떤 것을 원하고 있을까.
 
20일 한국여성소비자연합 전북지회 소비자정보센터가 지난달 1일~11일까지 전북도민 대상으로 실시한 ‘상조서비스 이용에 관한 현황 및 피해 실태’ 조사 결과에 따르면 조사 대상 699명 중 693명이 상조서비스를 이용한 경험이 있거나 현재 가입 중이었다.
 
이들은 상조서비스를 이용한 이유로 ▲비상시에 대비할 수 있어서라는 응답이 31.7%로 가장 높았다. 또한 ▲자식들이나 가족들의 부담을 덜어줘서(24.0%) ▲경황이 없을 때 상조회사에서 알아서 해주기 때문에 편리해서(23.1%) 등의 응답이 이어졌다.
 
이 같은 답변으로 미뤄보아 상조소비자들은 갑자기 상(喪)을 당해 경황이 없을 때 상조서비스를 받으면, 자식들이나 가족들의 (금전적) 부담을 덜어줄 수 있기 때문에 이용하는 것으로 분석된다.
 
 
 
절반에 미치지 못하는 소비자는 상조서비스에 다소 만족하지 않는 것으로 조사되기도 했다. 미응답자를 제외한 689명 응답자 중 48.9%는 상조서비스의 만족도를 ‘보통’ 수준이라 답했다. 이용만족도 또한 5점 만점 기준으로 평균 점수가 2.9점으로 나왔다.
 
상조소비자들은 불만 사유로 ▲계약한 내용과 서비스의 차이(24.5%) ▲계약한 내용과 금액적 차이(18.6%) ▲용품이나 물품 등 선택의 폭이 좁음(16.4%) 등이 있었다.
 
그 외에도 ▲서비스 내용이 여러 가지라 오히려 불편 ▲사업자의 계약불이행에도 적정한 보상 없음 ▲상조회사와 장례식장의 마찰 등의 불만이 제기됐다.
 
금전적 피해를 경험한 소비자들은 209명(30.2%)로, 절반을 넘는 115명(55.0%)은 피해보상을 포기했다고 답했다.
 
소비자들은 ‘피해를 유발하는 사업자 엄벌’에 가장 공감했고, ‘소비자들에게 많은 정보 제공과 함께 교육이 필요하다’는 반응을 내놓았다.
 
공정위가 ‘내상조 그대로’와 ‘내상조 찾아줘’ 서비스에 주력하고 있지만 여전히 홍보가 미흡한 것으로 보인다.

문화

더보기
알라딘, 한국방송통신대학교 1학기 교재 판매 개시 알라딘 인터넷서점은 25일 한국방송통신대학교(이하 방송대) 2020년 1학기 교재의 온라인 판매를 시작했다고 밝혔다.알라딘은 기존 방송대 출판문화원 홈페이지에서만 구매가 가능했던 방송대 수업용 교재를 학생들이 좀 더 편리하게 구매할 수 있도록 온라인 판매를 시작하고, 구매 고객에게 다양한 혜택을 제공한다고 밝혔다.방송대 학생들은 알라딘에서 수업용 교재를 단 1권만 구매해도 유선 노트를 받을 수 있으며 구매 금액대별로 에코백, 머그, 다이어리, 파우치 등 다양한 증정품을 선택해 받을 수 있다. 또한 개강일 투표, 응원 댓글 이벤트 등을 통해 적립금을 받아 구매 시 사용할 수도 있다.알라딘 대학교재 담당 MD 김채희 과장은 “최근 코로나 19의 여파로, 각 대학에서는 학교에 출석하지 못하는 내외국인 학생에게 한국방송통신대학교의 온라인 강의 콘텐츠를 무료로 제공하는 등의 논의가 진행되고 있다고 한다. 온라인 강의 콘텐츠의 이용이 활발해짐에 따라, 온라인을 통한 교재 판매량도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현재 판매 중인 방송대 교재는 총 660종이며 구매를 원하는 고객은 알라딘 인터넷 서점 홈페이지에서 ‘방송대’, ‘방송통신대’ 등의 키워드 검색 후 구매할 수


연예 · 스포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