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26 (금)

  • 구름많음동두천 23.2℃
  • 흐림강릉 26.7℃
  • 구름많음서울 24.3℃
  • 구름많음대전 26.2℃
  • 구름많음대구 28.8℃
  • 구름조금울산 26.5℃
  • 구름많음광주 27.5℃
  • 맑음부산 24.5℃
  • 구름많음고창 25.6℃
  • 맑음제주 24.9℃
  • 구름많음강화 20.6℃
  • 구름많음보은 26.4℃
  • 구름많음금산 25.1℃
  • 맑음강진군 28.4℃
  • 구름조금경주시 29.8℃
  • 구름조금거제 24.0℃
기상청 제공

문화

서울문화재단, ‘멀티탭: 감각을 연결하기’ 전시 개최 “감각이 다른 우리, 만날 수 있을까?”

서울문화재단(대표이사 김종휘)은 장애·비장애 예술가가 서로 다른 언어와 감각을 교류하는 과정을 담은 전시 <멀티탭: 감각을 연결하기>를 11월 6일(수)부터 10일(일)까지 JCC아트센터(종로구 창경궁로)에서 개최한다.

국내에서 유일한 장애예술가 창작공간인 ‘잠실창작스튜디오’와 서울시의 대표적인 시각예술 레지던시인 금천예술공장, 신당창작아케이드에서 총 7명의 예술가들이 5개월간 진행해온 공동창작 워크숍의 결과물을 한자리에 선보인다.

전시명에 담긴 ‘멀티탭’은 하나의 콘센트에서 동시에 다양한 전기기구를 연결해 사용하는 제품을 의미한다. 이번 공동창작워크숍 전시는 전기신호와 같은 ‘예술적 영감’을 표현하는 예술가의 다양한 감각과 작업방식을 ‘멀티탭’처럼 연결해주고 공감하는 창작과정을 담았다.

참여 작가는 각각 ‘병풍풍경’과 ‘Happy Hour’란 두 팀으로 나뉘어 작업을 진행했다. ‘병풍풍경’팀은 △신이피(금천예술공장, 영상/설치) △최일준(신당창작아케이드, 금속조형) △홍세진(잠실창작스튜디오, 회화) 등 총 3명이 참여했다. 홍세진 작가의 <병풍과 풍경>이라는 작품에서 영감을 얻은 이 팀은 ‘병풍’과 ‘풍경’에 대해 작가가 의도했던 시선을 나눈 후, 이를 바탕으로 작가별 각자의 작업을 진행하는 방식이다. 서로의 작품은 또 다른 작가에게 병풍이 되기도 하고 풍경이 되기도 한다. 관람객도 작품이 놓인 관계의 자리로 들어가 병풍이자 풍경이 되는 경험을 함께할 수 있다.

‘Happy Hour’팀은 △김환(잠실창작스튜디오, 회화) △신이서(신당창작아케이드, 도예) △최챈주(신당창작아케이드, 도예) △조경재(금천예술공장, 설치) 등 총 4명이 참여했다. ‘서로 다른 작업방식과 가치관을 가진 장애·비장애 예술가가 모여 어떤 작업을 할 수 있을까’에서 시작한 궁금증이 작업의 발판이 됐다. ‘놀이’의 일종이자 몸으로 하는 치열한 토론의 결과물로 전시장에 놓이는 작품을 통해 관람객은 ‘서로에게 녹아듦’에 대한 실천에 동참할 수 있다.

전시는 JCC아트센터의 2개 층에 나뉘어 선보이며 1층에서는 두 팀이 공동창작 워크숍을 통해 작업한 결과물이, 2층은 작가별 인터뷰 영상과 드로잉, 메모 등 소통의 과정을 생생하게 담은 아카이브를 만날 수 있다.

한편 11월 6일(수) 오후 3시부터 5시에는 오프닝 포럼 <서로 다른 감각으로>가 진행된다. 총 2부로 진행되는 행사는 △1부 ‘아티스트 토크’(오후 3~4시) △2부 ‘오픈토크’(오후 4~5시)로 진행된다. 전시의 기획을 맡은 박경린 큐레이터를 비롯해 참여 작가 7명은 ‘아티스트 토크’를 통해 서로 다른 협업의 방식과 태도 속에서 멀티탭처럼 감각을 연결해 온 재밌고도 치열했던 과정에 대해 이야기한다. 홍경한 미술평론가와 최선영 대표(창작그룹 비기자)가 참여하는 ‘오픈토크’는 이번 전시의 가치를 탐구하는 시간으로 채워질 예정이다.

서울문화재단 김종휘 대표이사는 “이번 전시는 독자적인 영역을 구축하며 작업하는 시각예술 작가들이 예술을 매개로 서로 소통하고 공감하는 계기가 됐다는 점에서 매우 고무적”이라며 “앞으로도 장애, 비장애에 관계없이 다양한 예술가와 시민이 서로의 경계를 허물고 함께할 수 있는 문화예술프로젝트를 꾸준히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전시는 11월 6일(수)부터 10일(일)까지 JCC아트센터 1, 2층에서 매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7시까지 진행되며, 누구나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보다 자세한 내용 및 오프닝 포럼 참여 신청은 서울문화재단 누리집을 참고하면 된다.

문화

더보기
레스토랑과 넥타이 박물관 겸한 ‘누브티스’ 인기 “레스토랑이야, 넥타이 박물관이야?” 누브티스(관장 이경순)를 처음 방문한 사람들은 조금 의아해한다. 음식을 판매하는 걸 보면 분명 레스토랑인데, 누브티스 내부에는 헤아릴 수 없을 정도로 많은 넥타이와 넥타이 그림이 전시되어 있다. 누브티스는 레스토랑이면서 넥타이 박물관 역할도 겸하고 있다. 또한 누브티스(불어와 그리스어 합성어로 '새로운 것을 항상 구상하는'의 뜻)는 아예 “맛진 부엌”을 빌려준다며 코로나19를 함께 이겨내자고 독려하고 나섰다. 오는 18일 오후 4시부터 10시까지 실제로 누브티스를 빌려 요리를 하고 같이 맛볼 수 있는 이벤트가 마련됐다. 이날 행사는 음식을 소개하고 한입 시식 후 심사를 하는 식으로 진행된다. 시상은 반야심경 스카프, 크리스찬 넥타이, 에스더 학생의 스카프, 히딩크 넥타이 등 다양한 상품이 주어진다. 여기서 단연 눈에 띄는 히딩크 넥타이. 이경순 관장은 2002년 월드컵 당시 4강 신화를 이룬 거스 히딩크 감독의 넥타이를 직접 디자인 했다. 히딩크 감독의 목을 감싸고 있던 태극 문양의 넥타이는 국민들에게 강렬한 인상을 남겼고, 경기를 승리로 이끈 행운의 넥타이로 불리기도 했다. 히딩크 넥타이는 얼마나 인기가 있었던지 이 넥


연예 · 스포츠

더보기
아직 어린 정동원에게 잔인한 언론매체들 2020년 초에 정동원 할아버지(왼쪽)와 아버지 그리고 동생과 함께 정동원 음악실에서 3대가 흥겨운 가족 공연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정동원 군 팬카페. 언론들이 정동원 일부 팬들의 일탈에 대해 무자비하게 폭로성, 과장성, 미확인 허위기사들을 쏟아내고 있다. 심지어 메이저 언론들과 방송들까지도 무슨 엄청난 사건이 터진것처럼 자극적이고 공격적인 제목을 달고 앞다퉈 보도를 하고 있다. 이는 정동원과 가족들 그리고 정동원을 돕는 스탭들에 대한 명백한 인격살인이나 다름없다. 사실관계를 따져보고 직접 관련자들을 만나 확인취재를 통한 기사가 아니라 정동원의 유명세를 앞세워 모든 언론 매체들이 가십거리 형태의 보도를 통해 어린 정동원 망신주기로 작정한것 같다. 사건내용을 자세히 들여다보면 분명이 별것도 아니라는것을 언론들도 너무 잘 알고 있다. 그럼에도 '정동원 팬카페 후원금 논란'이라는 비슷한 제목으로 팬들과 국민들을 이간질 시키고 있다. 대다수 정동원 카페 회원들은 이번 사태에 대해 무관심하거나 문제를 제기한 일부 팬들의 일탈행위로 보고있다. 정동원 팬들은 누구인가. 아직 어린 동원이의 재능과 가수로서 앞으로 크게 성장할 잠재력을 키워주고 응원하고 함께하는 순수한 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