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6 (수)

  • 흐림동두천 6.4℃
  • 맑음강릉 12.6℃
  • 맑음서울 9.7℃
  • 맑음대전 10.4℃
  • 구름조금대구 8.7℃
  • 구름조금울산 11.9℃
  • 구름많음광주 12.2℃
  • 구름많음부산 14.3℃
  • 구름많음고창 9.9℃
  • 구름조금제주 16.8℃
  • 맑음강화 11.5℃
  • 흐림보은 6.2℃
  • 흐림금산 7.8℃
  • 맑음강진군 10.4℃
  • 흐림경주시 7.3℃
  • 구름많음거제 14.1℃
기상청 제공

SJ news

‘안 풀리네’ 산림조합상조의 눈물…수요 예측 실패

4년간 45억원 영업손실…출자금 회수 어려워지나

산림조합중앙회가 야심차게 출범시킨 산림조합상조가 수요 예측 실패로 어려운 나날을 보내고 있다.
 
14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김종회 의원(전북 김제·부안)에 따르면 산림조합 중앙회는 지난 2016년 전국 수목장림, 자연장지 알선, 장례용품의 개발유통 등 산림과 장례를 연계해 부가가치를 창출하겠다는 목표 하에 상조서비스 사업을 시작했다.
 
산림조합중앙회는 사업 진출에 앞서 사업타당성 조사 끝에 상조사업 4년차부터 흑자 전환을 예측하고, 10년간 198억 5400만원의 흑자를 거두겠다고 내다봤다.
 
하지만 현재 산림조합중앙회가 달성한 흑자달성은 실현 가능성이 낮아보인다.
 
 
산림조합상조는 사업타당성 보고서에서 매년 5만명의 가입자 유치를 장담했지만, 2017년부터 올해까지 유치 실적은 총 5만8105명에 그치고 있다.
 
가입자 수도 2017년 3만262명, 2018년 1만4492명, 2019년 1만3351명으로 해마다 줄어들고 있다. 사업 초반 산림조합을 중심으로 가입자를 빠르게 늘려가다 포화 상태에 이른 시장으로 인해 한계에 부딪친 모습이다.
 
하지만 해약자 수는 2017년 494명, 2018년 1464명, 2019년 2146명으로 매년 늘어나고 있어 상황이 녹록지 않음을 보여준다.
 
신규가입자가 줄어드는 반면 해약자는 4배 이상 증가하는 상황이다.
 
시장점유율 또한 0.37%에 그쳐 산림조합상조를 어렵게 하고 있다.
 
산림조합상조는 사업을 시작하면서 부산상조 출신의 이영배 대표를 선임했지만 사업 부진으로 인해 이 대표가 자진사퇴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종회 의원실 관계자는 본지와의 통화에서 “산림조합중앙회 측에서 이번 내용을 확인했기 때문에 대책을 저희 쪽에 제출할 것으로 보인다”면서 “일주일 정도 걸릴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이 관계자는 “상조 가입자가 조합원 위주일 것으로 보이는데, 이 부분을 집중적으로 살펴볼 것”이라고 덧붙였다.

묘지도 사람하기 나름?...추모공원으로 대변신은 무죄 지난 추석 때 어머니의 묘를 찾은 A씨(59, 서울)는 깜짝 놀랐다. 성묘 차 추모공원을 찾았는데 예전의 ‘공동묘지’ 분위기와는 확연히 다르게 보였기 때문이다.어머니를 모셨던 10여년 전만 하더라도 사람들이 무서워하고, 꺼려하던 공동묘지가 추모공원으로 변모하면서 사람들에게 한층 친숙해졌다.‘공동묘지’라고 하면 일단 공포 이야기의 소재로 다뤄질 정도로 기피 대상이었다. 밤이면 죽은 자들이 돌아다닌다는 풍문까지 겹쳐 사람들이 두려워했다.하지만 시대가 변하면서 매장보다는 화장, 그리고 자연장을 택하면서 공동묘지는 주민들과 함께 하는 추모공원으로 진화하고 있다.추모공원에는 자연장을 마련해 디자인이 대폭 개선되는 경우가 많다.기존의 매장 방식으로는 봉분을 쌓아 누가 봐도 ‘묘지’ 느낌이 강했지만 자연장으로 탈바꿈하면서 기존의 숲과 다를 바가 없다.명패가 있어 추모객들이 삼삼오오 찾아와 시간을 보내다 간다. 추모와 관계가 없는 지역주민들까지 산책을 하는 등 호응을 얻고 있다.지자체에서 운영하는 공설 자연장지는 사용료도 저렴하다. 또한 추모공원 입구에 카페도 설치하고 멋들어진 디자인으로 만들어져 사람들의 이목을 잡아 끈다.일부 추모공원에서는 음악회까지 개최하며 추모객과


보람상조,전국오픈 생활체육 탁구대회 참가자 모집 보람상조는‘제5회 보람상조배 전국오픈 생활체육 탁구대회’참가자를 모집한다고14일 밝혔다. 이번 탁구대회는 오는4월6일부터7일까지 이틀간 파주시 문산읍에 위치한 문산체육공원에서 진행된다.경기 종목은 남녀 각각 개인단식과 개인복식,단체전으로 나뉜다.대회 첫날인6일에는 전종목 개인전 및 실버부(만60세 이상)단체전이, 7일에는 전종목 복식 및 단체전이 펼쳐질 예정이다.보람할렐루야 탁구단 선수들 외에도 외국선수단 선수들도 일부 참가한다. 대회 참가 신청은 오는3월23일까지‘아이핑’홈페이지를 통해 만19세 이상이면 누구나 신청할 수 있다.다만2016~18년 기준 전국오픈대회 개인전 입상자는 부수를 상향해 신청해야 하며,단체전 신청 시 개인전에 필수로 참가해야 한다. 단체전에는 우승60만원,준우승40만원,동3위20만원,개인전에는 우승30만원,준우승20만원,동3위10만원의 상금이 주어진다.또한 이번 대회에서는 기존 대회에 비해 시상 범위가 확대돼 개인전과 복식8강 진출자에게도 상품을 증정하며 경쟁의 열기를 더할 전망이다. 보람그룹 최철홍 회장은“탁구를 사랑하는 모든 국민들이 즐겁게 참가할 수 있는 대회가 되길 바란다”며“보람상조배 전국오픈 생활체육 탁구대회가 대한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