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01 (화)

  • 구름조금동두천 15.4℃
  • 구름많음강릉 19.1℃
  • 박무서울 18.6℃
  • 박무대전 19.4℃
  • 박무대구 22.2℃
  • 박무울산 22.6℃
  • 광주 21.3℃
  • 부산 22.7℃
  • 흐림고창 19.7℃
  • 흐림제주 24.5℃
  • 구름많음강화 17.3℃
  • 흐림보은 17.3℃
  • 흐림금산 17.4℃
  • 흐림강진군 21.1℃
  • 흐림경주시 22.3℃
  • 흐림거제 22.8℃
기상청 제공

SJ news

언제부터 삼베 완장 차기 시작했나…만들어진 ‘장례 풍습’

일제 강점기 <의례준칙>서 도입

장례식장에서 흔히 상주들이 삼베 완장을 팔에 차고 있는 경우를 본다.
 
상주들은 장례지도사들이 삼베 완장을 권하면 의심의 여지 없이 완장을 찬다. ‘이게 전통 장례문화가 맞는걸까’ 의문을 가지는 사람도 간혹 있지만, 사람들이 완장을 보고 상주를 구분하기 때문에 어쩔 수 없이 차게 된다.
 
하지만 장례전문가들은 삼베 완장은 일제가 만들어낸 역사라고 지적한다. 유족 완장은 일제 강점기의 <의례준칙>에 따른 것으로, 상주와 문상객을 구분해 조선인들의 집회를 경계하고 독립운동가 등을 걸러내기 위한 의도였다는 분석이 많다.
 
이 같은 지적을 의식한 듯 고(故) 김영삼 전 대통령의 장례식 때는 상주인 차남 김현철 씨가 완장을 차지 않았다. 김 씨는 나비 모양의 상장(喪章)을 차면서 고인인 김 전 대통령을 추모했다.
 

 
김 전 대통령의 장례식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민간에서는 삼베 완장이 널리 쓰이고 있다. 장례문화 의식 개선 운동을 벌이지 않는 이상 삼베 완장의 쓰임을 줄이기는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영정 근처에 놓이는 국화도 일제 잔재라는 지적도 있다.
 
장례식이 있으면 국화 한 송이를 헌화하는 장례 관습이 우리 사회에 널리 퍼져있다. 하지만 우리나라에서는 가을부터 초봄까지 국화 생화를 구하기 어려웠기 때문에 생화를 쓰는 것 자체가 불가능했다는 것이다.
 
이에 국화가 일본 황실을 상징하기 때문에 일제 강점기의 악습이라는 지적도 나온다. 하지만 국화 헌화 자체가 이미 엄숙한 의식의 하나로 정착했기 때문에 이를 순식간에 타파하기는 어려움이 있을 수 있다.
 
한국은 압축적인 경제성장으로 인해 ‘문화지체현상’이 강하게 나타났다. 물질 문명에 비해 정신 문명이 상대적으로 성숙하지 못한 것이다. 하지만 경제 성장이 완숙기에 들어가면서 이제 사회에 ‘장례문화를 되짚어보자’는 의식이 조금씩 성장하고 있다.
 
상조·장례업계에서 일제 잔재 등 악습을 타파해야 민간의 장례의식도 꾸준히 개선될 것으로 전망된다.

묘지도 사람하기 나름?...추모공원으로 대변신은 무죄 지난 추석 때 어머니의 묘를 찾은 A씨(59, 서울)는 깜짝 놀랐다. 성묘 차 추모공원을 찾았는데 예전의 ‘공동묘지’ 분위기와는 확연히 다르게 보였기 때문이다.어머니를 모셨던 10여년 전만 하더라도 사람들이 무서워하고, 꺼려하던 공동묘지가 추모공원으로 변모하면서 사람들에게 한층 친숙해졌다.‘공동묘지’라고 하면 일단 공포 이야기의 소재로 다뤄질 정도로 기피 대상이었다. 밤이면 죽은 자들이 돌아다닌다는 풍문까지 겹쳐 사람들이 두려워했다.하지만 시대가 변하면서 매장보다는 화장, 그리고 자연장을 택하면서 공동묘지는 주민들과 함께 하는 추모공원으로 진화하고 있다.추모공원에는 자연장을 마련해 디자인이 대폭 개선되는 경우가 많다.기존의 매장 방식으로는 봉분을 쌓아 누가 봐도 ‘묘지’ 느낌이 강했지만 자연장으로 탈바꿈하면서 기존의 숲과 다를 바가 없다.명패가 있어 추모객들이 삼삼오오 찾아와 시간을 보내다 간다. 추모와 관계가 없는 지역주민들까지 산책을 하는 등 호응을 얻고 있다.지자체에서 운영하는 공설 자연장지는 사용료도 저렴하다. 또한 추모공원 입구에 카페도 설치하고 멋들어진 디자인으로 만들어져 사람들의 이목을 잡아 끈다.일부 추모공원에서는 음악회까지 개최하며 추모객과


보람상조,전국오픈 생활체육 탁구대회 참가자 모집 보람상조는‘제5회 보람상조배 전국오픈 생활체육 탁구대회’참가자를 모집한다고14일 밝혔다. 이번 탁구대회는 오는4월6일부터7일까지 이틀간 파주시 문산읍에 위치한 문산체육공원에서 진행된다.경기 종목은 남녀 각각 개인단식과 개인복식,단체전으로 나뉜다.대회 첫날인6일에는 전종목 개인전 및 실버부(만60세 이상)단체전이, 7일에는 전종목 복식 및 단체전이 펼쳐질 예정이다.보람할렐루야 탁구단 선수들 외에도 외국선수단 선수들도 일부 참가한다. 대회 참가 신청은 오는3월23일까지‘아이핑’홈페이지를 통해 만19세 이상이면 누구나 신청할 수 있다.다만2016~18년 기준 전국오픈대회 개인전 입상자는 부수를 상향해 신청해야 하며,단체전 신청 시 개인전에 필수로 참가해야 한다. 단체전에는 우승60만원,준우승40만원,동3위20만원,개인전에는 우승30만원,준우승20만원,동3위10만원의 상금이 주어진다.또한 이번 대회에서는 기존 대회에 비해 시상 범위가 확대돼 개인전과 복식8강 진출자에게도 상품을 증정하며 경쟁의 열기를 더할 전망이다. 보람그룹 최철홍 회장은“탁구를 사랑하는 모든 국민들이 즐겁게 참가할 수 있는 대회가 되길 바란다”며“보람상조배 전국오픈 생활체육 탁구대회가 대한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