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30 (월)

  • 구름많음동두천 15.0℃
  • 맑음강릉 20.1℃
  • 박무서울 17.4℃
  • 박무대전 17.1℃
  • 맑음대구 20.4℃
  • 구름조금울산 21.8℃
  • 박무광주 20.4℃
  • 박무부산 23.2℃
  • 맑음고창 16.5℃
  • 박무제주 23.4℃
  • 구름조금강화 17.3℃
  • 흐림보은 13.7℃
  • 구름많음금산 15.1℃
  • 구름많음강진군 20.8℃
  • 맑음경주시 19.7℃
  • 구름많음거제 23.5℃
기상청 제공

SJ news

상조도 양극화?…초호화 장례 VS 소박 가족장

경제 양극화에 발맞춰 상조·장례업계 부는 장례 양극화 바람

# 중견기업 A씨는 모친이 사망하자 큰 체육관을 빌려 성대하게 장례식을 치렀다. 장례식에 온 사람들마다 “옛날 황제의 장례식인 것 같다”며 혀를 내둘렀다.
 
제단에 쌓인 국화만 해도 수천 송이에 달했고, 지인들이 보내온 근조 화환은 수백여 개에 달했다. 조문객도 거의 천명 가까울 정도였다.
 
A씨의 모친은 우리 장례 관습에서는 찾아보기 힘든 엠바밍(시신복원) 작업을 통해 관 속에 곱게 누워있었다. 미국이나 유럽 등지에서는 엠바밍이 활발하지만 국내 정서상 시신을 꺼리는 문화 때문에 엠바밍이 드물다. 하지만 A씨는 과감히 엠바밍을 선택했고, 조문객들은 A씨의 모친을 보면서 명복을 빌어줄 수 있었다.
 
A씨의 장례식을 진행한 의전팀장은 “근래에 보기 드물 정도로 성대한 장례식이었다”면서 “1년에 손 꼽을 정도이긴 하지만 이런 화려한 장례식이 꼭 진행되더라”고 귀띔했다.
 
 
#지방의 모 장례식장의 가장 작은 빈소에 조그마한 영정사진이 놓였다. B씨는 부친이 사망 후 빈소 차리기를 고민하다 일가 친척들의 권유에 어쩔 수 없이 빈소를 차렸다. 찾아오는 사람은 거의 없었다. 그 흔한 근조 화환도 없었다.
 
B씨는 “가능하면 빈소를 차라지 않고 가족들끼리 추모하고 싶었다”면서 “만약 다음 장례식을 치르게 된다면 그때는 반드시 가족장(葬)으로 치르겠다”고 말했다.
 
경제가 양극화 되면서 중산층이 줄어들고, 더불어 장례식 규모도 양극화 되고 있다.
 
사회적 명망가나 저명한 기업가가 사망했을 때는 떠들썩한 장례식이 진행되지만 삶이 팍팍한 서민들의 장례식은 규모가 축소되는 분위기다.
 
이미 일본에서는 가족장이나 직장(直葬)이 보편화되는 분위기다. 고령화로 인해 조문객이 줄어들면서 적은 부의금으로 대규모 장례식을 치르기가 부담되기 때문이다.
 
장례 전문가들은 “한국 상조·장례 업계도 일본의 사례를 참고해 소규모 장례식 상품을 내놓아야 할 것”이라고 조언했다.
 
한 상조업체 관계자는 “경제의 흐름을 면밀히 살피면서 고객들의 니즈(필요)에 맞는 상품을 개발하기 위해 주의를 기울이고 있다”고 말했다.

묘지도 사람하기 나름?...추모공원으로 대변신은 무죄 지난 추석 때 어머니의 묘를 찾은 A씨(59, 서울)는 깜짝 놀랐다. 성묘 차 추모공원을 찾았는데 예전의 ‘공동묘지’ 분위기와는 확연히 다르게 보였기 때문이다.어머니를 모셨던 10여년 전만 하더라도 사람들이 무서워하고, 꺼려하던 공동묘지가 추모공원으로 변모하면서 사람들에게 한층 친숙해졌다.‘공동묘지’라고 하면 일단 공포 이야기의 소재로 다뤄질 정도로 기피 대상이었다. 밤이면 죽은 자들이 돌아다닌다는 풍문까지 겹쳐 사람들이 두려워했다.하지만 시대가 변하면서 매장보다는 화장, 그리고 자연장을 택하면서 공동묘지는 주민들과 함께 하는 추모공원으로 진화하고 있다.추모공원에는 자연장을 마련해 디자인이 대폭 개선되는 경우가 많다.기존의 매장 방식으로는 봉분을 쌓아 누가 봐도 ‘묘지’ 느낌이 강했지만 자연장으로 탈바꿈하면서 기존의 숲과 다를 바가 없다.명패가 있어 추모객들이 삼삼오오 찾아와 시간을 보내다 간다. 추모와 관계가 없는 지역주민들까지 산책을 하는 등 호응을 얻고 있다.지자체에서 운영하는 공설 자연장지는 사용료도 저렴하다. 또한 추모공원 입구에 카페도 설치하고 멋들어진 디자인으로 만들어져 사람들의 이목을 잡아 끈다.일부 추모공원에서는 음악회까지 개최하며 추모객과


보람상조,전국오픈 생활체육 탁구대회 참가자 모집 보람상조는‘제5회 보람상조배 전국오픈 생활체육 탁구대회’참가자를 모집한다고14일 밝혔다. 이번 탁구대회는 오는4월6일부터7일까지 이틀간 파주시 문산읍에 위치한 문산체육공원에서 진행된다.경기 종목은 남녀 각각 개인단식과 개인복식,단체전으로 나뉜다.대회 첫날인6일에는 전종목 개인전 및 실버부(만60세 이상)단체전이, 7일에는 전종목 복식 및 단체전이 펼쳐질 예정이다.보람할렐루야 탁구단 선수들 외에도 외국선수단 선수들도 일부 참가한다. 대회 참가 신청은 오는3월23일까지‘아이핑’홈페이지를 통해 만19세 이상이면 누구나 신청할 수 있다.다만2016~18년 기준 전국오픈대회 개인전 입상자는 부수를 상향해 신청해야 하며,단체전 신청 시 개인전에 필수로 참가해야 한다. 단체전에는 우승60만원,준우승40만원,동3위20만원,개인전에는 우승30만원,준우승20만원,동3위10만원의 상금이 주어진다.또한 이번 대회에서는 기존 대회에 비해 시상 범위가 확대돼 개인전과 복식8강 진출자에게도 상품을 증정하며 경쟁의 열기를 더할 전망이다. 보람그룹 최철홍 회장은“탁구를 사랑하는 모든 국민들이 즐겁게 참가할 수 있는 대회가 되길 바란다”며“보람상조배 전국오픈 생활체육 탁구대회가 대한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