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19 (월)

  • 구름많음동두천 5.6℃
  • 맑음강릉 10.8℃
  • 연무서울 7.5℃
  • 맑음대전 7.9℃
  • 연무대구 8.5℃
  • 구름조금울산 10.0℃
  • 연무광주 8.1℃
  • 구름많음부산 12.4℃
  • 구름많음고창 8.4℃
  • 구름조금제주 13.8℃
  • 구름많음강화 6.4℃
  • 맑음보은 6.0℃
  • 맑음금산 5.8℃
  • 구름조금강진군 10.3℃
  • 맑음경주시 10.6℃
  • 구름많음거제 11.3℃
기상청 제공

문화

역사음악연구소 주최, ‘100년 전 어느 봄 날’ 개최

노래로 배우는 한국사 음악회

역사음악연구소(소장 박용진)이 주최하고 고양시(시장 이재준)가 후원한 ‘100년 전 어느 봄 날’ 2018 고양시의 노래 음악회가 18일 오후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에 위치한 고양아람누리 아람음악당(하이든홀)에서 역사음악연구소 오현승 단장의 사회로 성황리에 개최됐다.


이날 행사는 ▲삼일절 ▲그리운 금강산 ▲일제탄압의 아픔들 ▲마이 웨이 ▲승리의 함성 ▲아름다운 나라 ▲ 기미독립만세운동가 등 다채로운 노래로 채워지며 100년 전 일어났던 3·1 운동을 추념했다.


이재준 고양시장은 프로그램 브로슈어 인사말을 통해 “역사음악연구소는 고양시 관내 초등학교를 찾아가 고양시의 역사와 문화를 알리는 ‘교육이 있는 찾아가는 음악회’를 통해 고양시 역사 알리기와 지역문화예술 발전에 공헌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 시장은 “다가오는 2019년은 3·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이 100주년을 맞이하는 매우 뜻 깊은 해”라면서 “이와 관련된 주제로 진행되는 오늘 공연은 시민들이 독립운동의 역사적 의미를 되새기고 함께 공유할 수 있는 소중한 장”이라고 덧붙였다.


박용진 역사음악연구소장은 “예로부터 충절의 도시로 유명했던 고양시 출신의 독립운동가의 뛰어난 살신성인의 발자취가 수 많은 독립운동에 커다란 힘을 실어주었다”면서 “오늘 음악회는 모두가 하나 되어 100년 전 태극기를 흔들며 독립을 외치신 선열들께 바친다”고 말했다.



행사를 진행한 오현승 역사합창단장은 “오늘 음악회는 독립영웅들과 더불어서 이름 없이 사라져간 수 많은 무명용사들의 삶을 노래하는 음악회라 더욱 감회가 새롭다”며 감격해했다.


이날 공연에는 테너 이광순, 소프라노 김현정, 팝페라 그룹 라보엠, 고양시 남성합창단(단장 이경초, 지휘자 하인근),뉴 빌리지 합창단, 역사어린이합창단과 역사청소년합창단, 유치원생과 초등학교 1~2학년으로 구성된 딸기와 고구마 등이 참여했다.


한편 역사음악연구소는 2003년 설립된 이래로 15년간 역사음악 연구와 행사 참여에 힘쓰고 있다. 연구소는 2014년 이래로 매년 삼일절 국가기념식에 출연했으며, 각종 역사 기념 음악회에 참여했다. 올해는 제108주기 안중근의사 추념식, 제99주년 대한민국임시정부 추념식, 민주선거 70주년 기념식, 제108주기 경술국치 추념식 행사, 홍범도 탄생 150주년 기념식, 교직원 K 타워 개관식 등에 참여했다.




역사음악연구소 주최, ‘100년 전 어느 봄 날’ 개최 역사음악연구소(소장 박용진)이 주최하고 고양시(시장 이재준)가 후원한 ‘100년 전 어느 봄 날’ 2018 고양시의 노래 음악회가 18일 오후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에 위치한 고양아람누리 아람음악당(하이든홀)에서 역사음악연구소 오현승 단장의 사회로 성황리에 개최됐다. 이날 행사는 ▲삼일절 ▲그리운 금강산 ▲일제탄압의 아픔들 ▲마이 웨이 ▲승리의 함성 ▲아름다운 나라 ▲ 기미독립만세운동가 등 다채로운 노래로 채워지며 100년 전 일어났던 3·1 운동을 추념했다. 이재준 고양시장은 프로그램 브로슈어 인사말을 통해 “역사음악연구소는 고양시 관내 초등학교를 찾아가 고양시의 역사와 문화를 알리는 ‘교육이 있는 찾아가는 음악회’를 통해 고양시 역사 알리기와 지역문화예술 발전에 공헌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 시장은 “다가오는 2019년은 3·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이 100주년을 맞이하는 매우 뜻 깊은 해”라면서 “이와 관련된 주제로 진행되는 오늘 공연은 시민들이 독립운동의 역사적 의미를 되새기고 함께 공유할 수 있는 소중한 장”이라고 덧붙였다. 박용진 역사음악연구소장은 “예로부터 충절의 도시로 유명했던 고양시 출신의 독립운동가의 뛰어난 살신성인의 발자취가


2018 평창 패럴림픽 성화, 5일 의암호서 카누 활용한 이색봉송 펼쳐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대회의 시작을 알리는 성화가 5일(월) 춘천에 입성해 강원도에서의 일정을 시작했다. 국내 5개 권역(제주·안양·논산·고창·청도)에서 채화된 불꽃은 3일 서울 올림픽공원 평화의 광장에서 패럴림픽 발상지인 영국 스토크맨더빌에서 채화된 불꽃, 88올림픽 당시 채화된 불꽃 그리고 전 세계인들의 응원 메시지를 담아 만들어진 디지털 불꽃 등 8개의 불꽃과 합쳐져 대한민국에서 동행의 발걸음을 시작했다. 이번 패럴림픽 성화봉송의 슬로건은 평창 동계올림픽과 같은 ‘모두를 빛나게 하는 불꽃(Let Everyone Shine)’이다. 패럴림픽 성화의 불꽃이 ‘언제나, 어디서나, 함께하는’ 꿈과 열정 그리고 미래를 비춘다는 뜻을 담았다. 춘천을 찾은 성화의 불꽃은 장애인과 비장애인 모두가 이용 가능한 ‘무장애’ 이동 수단과 지역 특색을 접목한 이색 봉송으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날 성화는 의암호에서 카누를 활용한 봉송으로 푸른 북한강의 물줄기가 한곳에 모이는 물레길의 빼어난 절경을 소개했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대한민국 최초로 썰매 종목에서 금메달을 획득하여 국민에게 희망과 감동을 선사한 스켈레톤의 윤성빈 선수가 춘천에서 성화봉송 주자로 나서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