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09 (월)

  • -동두천 19.7℃
  • -강릉 17.8℃
  • 서울 20.7℃
  • 대전 20.2℃
  • 흐림대구 18.1℃
  • 울산 18.3℃
  • 흐림광주 21.9℃
  • 흐림부산 19.2℃
  • -고창 21.2℃
  • 구름많음제주 22.8℃
  • -강화 19.5℃
  • -보은 19.7℃
  • -금산 19.4℃
  • -강진군 21.3℃
  • -경주시 17.8℃
  • -거제 19.9℃
기상청 제공

상조장례뉴스

천정부지 뛰는 中 묘지값…상하이 묘 1평=5천만원

쑤저우는 외지인 묘지 금지시켜…묘지공간 없어 ‘골머리’

중국의 묘지 가격이 천정부지로 뛰고 있다. 특히 상하이 지역의 고급 묘지 가격은 평균 집값보다 5배나 높은 천문학적인 액수를 기록하고 있다.

 

중국 경제참고보에 따르면 규정상 기당 면적이 1㎡로 제한되어있는 상하이의 고급묘지 가격은 30만 위안(4천900만원)으로 중국 30여개 주요 도시 가운데 가장 비쌌다.

 

상하이의 1㎡당 평균 주택가격인 6만 위원(975만원)의 무려 5배에 달하는 막대한 액수다. 베이징의 일부 목이 좋은 묘지 가격 또한 15만 위안까지 치솟은 것으로 알려졌다.

 

컨트리미터스에 따르면 중국의 2017년 사망자 수는 1천만명에 달한다. 하지만 중국인들의 매장 선호 의식으로 화장비율은 지난 2005년 53%에서 2015년 47%로 오히려 감소했다. 이때문에 중국은 묘지공간 부족으로 골머리를 앓고 있다.

 

중국 대도시들은 납골묘 면적을 1㎡, 매장묘 면적은 4㎡로 제한하고, 묘지 사용 기한도 20년으로 못박고 있다.
 


상하이 서민들이 도저히 감당할 수 없는 묘지 가격을 견디다 못해 인접한 쑤저우(蘇州) 등지로 묘지를 옮겨가면서 그 지역 묘지 가격도 상승하고 있다.

 

쑤저우 일반 묘지 가격은 현지 신축아파트 평균가격 1㎡당 2만1천110위안(343만원)보다 비싼 3만 위안(487만원)으로 작년엔 한 고급묘지 가격이 12만 위안(1천951만원)을 기록하기도 했다.

 

그러나 앞으로는 상하이 시민들은 쑤저우 지역 매장을 하기가 어려워졌다. 자꾸 상하이 등 타지에서 매장을 위해 넘어오는 사람들이 늘어나자 쑤저우시 정부는 청명공작회의를 열고 영리 장묘업체가 쑤저우 이외 지역에서 묘지 마케팅을 금지하고 쑤저우 시민들에게만 장묘 서비스를 할 수 있게 제한했다.

 

쑤저우시의 이 같은 정책인 외지인 묘지 증가로 토지자원이 급감한 것을 감안한 것이다. 쑤저우시는 오는 2020년에는 쑤저우 사망자들이 묻힐 곳이 없을 것이라는 예상이 나올 정도로 매장공간 부족을 겪고 있다.

 

한 장묘업체의 통계에 따르면 쑤저우에 묘지를 만들기 위해 상담하는 사람의 60%는 상하이에서, 20%는 저장성에서 오는 것으로 알려졌다.

 

묻힐 곳도, 묻을 곳도 없는 중국의 서민들은 장묘업체들이 취하는 폭리에 큰 불만을 갖고 있는 상황이다.


문체부-한국문화관광연구원, 국내여행 부흥 프로젝트 2018 관광두레 청년 서포터즈 4기 모집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도종환)와 한국문화관광연구원(원장 김정만)은 16일(월)까지 ‘관광두레 청년 서포터즈 4기’를 모집한다.관광두레는 지역 주민이 직접 숙박, 식음, 기념품, 체험, 여행 기획 등 다양한 분야에서 지역 고유의 특색을 지닌 관광사업체를 창업하고 운영할 수 있도록, 정부가 사업체의 발굴에서부터 사업화 계획, 창업과 경영 개선까지 현장에서 밀착 지원하는 정책 사업이다. 지난 2013년 8월부터 시작된 관광두레는 현재 40개 지역에서 사업이 한창 진행 중으로 문화체육관광부의 총괄 하에 한국문화관광연구원과 한국관광공사가 육성, 지원하고 있다.◇올해로 4번째인 관광두레 서포터즈, 매년 참신한 아이디어 빛나관광두레 청년 서포터즈는 2015년에는 8팀 총 40명, 2016년에는 11팀 총 44명의 대학생들과 함께 했다. 특히 2017년에는 산학협력형 서포터즈로 멘토교수 10명과 서포터즈 36명이 참가했다. 서포터즈 1, 2기는 각각 4개월여의 활동기간 동안 38개의 관광두레 지역을 방문해 UCC, 카드뉴스, 상품개발·개선 아이디어 제안 등 총 186건의 온·오프라인 콘텐츠를 제작했으며, 이를 바탕으로 팀별 또는 개인별 SNS와 관광두레 공식 온라인 채널을


2018 평창 패럴림픽 성화, 5일 의암호서 카누 활용한 이색봉송 펼쳐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대회의 시작을 알리는 성화가 5일(월) 춘천에 입성해 강원도에서의 일정을 시작했다. 국내 5개 권역(제주·안양·논산·고창·청도)에서 채화된 불꽃은 3일 서울 올림픽공원 평화의 광장에서 패럴림픽 발상지인 영국 스토크맨더빌에서 채화된 불꽃, 88올림픽 당시 채화된 불꽃 그리고 전 세계인들의 응원 메시지를 담아 만들어진 디지털 불꽃 등 8개의 불꽃과 합쳐져 대한민국에서 동행의 발걸음을 시작했다. 이번 패럴림픽 성화봉송의 슬로건은 평창 동계올림픽과 같은 ‘모두를 빛나게 하는 불꽃(Let Everyone Shine)’이다. 패럴림픽 성화의 불꽃이 ‘언제나, 어디서나, 함께하는’ 꿈과 열정 그리고 미래를 비춘다는 뜻을 담았다. 춘천을 찾은 성화의 불꽃은 장애인과 비장애인 모두가 이용 가능한 ‘무장애’ 이동 수단과 지역 특색을 접목한 이색 봉송으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날 성화는 의암호에서 카누를 활용한 봉송으로 푸른 북한강의 물줄기가 한곳에 모이는 물레길의 빼어난 절경을 소개했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대한민국 최초로 썰매 종목에서 금메달을 획득하여 국민에게 희망과 감동을 선사한 스켈레톤의 윤성빈 선수가 춘천에서 성화봉송 주자로 나서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