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30 (수)

  • -동두천 19.3℃
  • -강릉 16.8℃
  • 흐림서울 19.3℃
  • 박무대전 21.6℃
  • 구름많음대구 22.2℃
  • 박무울산 22.3℃
  • 박무광주 22.2℃
  • 흐림부산 21.9℃
  • -고창 20.6℃
  • 안개제주 18.9℃
  • -강화 18.2℃
  • -보은 20.6℃
  • -금산 20.2℃
  • -강진군 19.9℃
  • -경주시 22.6℃
  • -거제 21.7℃
기상청 제공

상조장례뉴스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이하는 상조·장례업계의 대응방안은?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이하는 상조·장례업계의 대응방안은?

IT와 접목해 혁신 꾀해야…앱을 통한 장례식장·장지 선택도

 

전 세계를 휩쓰는 4차 산업혁명이 가속화되고 있다.

 

증기기관으로 대표되는 1차 산업혁명, 새로운 자원과 합성원료들을 활용하기 시작한 2차 산업혁명, 정보·통신 분야의 혁신으로 대표되는 3차 산업혁명을 차례로 거치면서 지구촌은 크나큰 변화를 거쳐왔다.

 

4차 산업혁명은 인공지능기술 및 사물인터넷(IoT), 빅데이터 등 정보통신기술(ICT)과 융합을 통해 생산성이 급격히 향상되고 제품과 서비스가 지능화되면서 경제와 사회 전반에 혁신적인 변화가 나타나는 것을 말한다.

 

특히 미국에서 분 TGIF(트위터, 구글, 아이폰, 페이스북) 바람으로 인해 국내에도 4차 산업혁명의 기운이 물씬 풍긴다. 하지만 사람들은 “4차 산업혁명에 대비해야 한다”면서도 어떤 방식으로 대처해야할지 짐작조차 못하고 있다.



혁명(革命)이란 운명(命)을 바꾼다(革)는 뜻으로 기존의 삶의 방식을 원점에서 재검토하고, 완전히 다른 방식으로 탈바꿈 하는 것을 말한다.

 

상조·장례 분야에 4차 산업혁명을 접목할 경우 무엇보다도 정보통신기술(ICT)의 융합이 우선된다.

 

장례식 조문이 힘든 사람들을 위해 인터넷으로 방송을 하거나, 고령자를 위한 드라이브 스루(drive through) 조문도 상조·장례업계의 혁명이라 할 수 있다. 그간 대면(對面)하는 조문만이 진짜 조문이라고 생각했던 것을 깨뜨렸기 때문이다.

 

봉안당의 유골함을 일일이 찾아다닐 필요 없이 스크린에 ID카드만 대면 유족이 보고자 하는 봉안함이 이동해 유족 앞에 나타나는 것도 정보통신 기술 발전의 개가라 할만 하다.

 

최근에는 장례식장에서 영정사진 대신 고인의 생전 모습을 편집해 상영하며 유가족과 조문객들이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도 종종 볼 수 있다.

 

상조·장례문화가 서서히 바뀌면서 장례식의 풍경도 전통적인 방식에서 새로운 방식으로 옮겨가고 있는 것이다.

 

일본에서는 독경 로봇이 등장해 경을 읊고, 유족들에게 덕담을 하는 등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빠르게 변화하고 있다.

 

한국에서도 앱을 통한 장지 검색이나 장례식장 선택 등 폭이 넓어질 경우 4차 산업혁명 시대에 걸맞는 스마트한 상조·장례 문화로 거듭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2018 평창 패럴림픽 성화, 5일 의암호서 카누 활용한 이색봉송 펼쳐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대회의 시작을 알리는 성화가 5일(월) 춘천에 입성해 강원도에서의 일정을 시작했다. 국내 5개 권역(제주·안양·논산·고창·청도)에서 채화된 불꽃은 3일 서울 올림픽공원 평화의 광장에서 패럴림픽 발상지인 영국 스토크맨더빌에서 채화된 불꽃, 88올림픽 당시 채화된 불꽃 그리고 전 세계인들의 응원 메시지를 담아 만들어진 디지털 불꽃 등 8개의 불꽃과 합쳐져 대한민국에서 동행의 발걸음을 시작했다. 이번 패럴림픽 성화봉송의 슬로건은 평창 동계올림픽과 같은 ‘모두를 빛나게 하는 불꽃(Let Everyone Shine)’이다. 패럴림픽 성화의 불꽃이 ‘언제나, 어디서나, 함께하는’ 꿈과 열정 그리고 미래를 비춘다는 뜻을 담았다. 춘천을 찾은 성화의 불꽃은 장애인과 비장애인 모두가 이용 가능한 ‘무장애’ 이동 수단과 지역 특색을 접목한 이색 봉송으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날 성화는 의암호에서 카누를 활용한 봉송으로 푸른 북한강의 물줄기가 한곳에 모이는 물레길의 빼어난 절경을 소개했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대한민국 최초로 썰매 종목에서 금메달을 획득하여 국민에게 희망과 감동을 선사한 스켈레톤의 윤성빈 선수가 춘천에서 성화봉송 주자로 나서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