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9.29 (금)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상조장례뉴스

세종시 은하수공원 수목장 '미리별동산' 문 열어

수목장 위한 공원묘지 조성으로 '혐오감' 사라져

【상조장례뉴스】세종시 은하수공원이 수목장(樹木葬)인 '미리별동산'을 조성, 27일부터 운영에 들어갔다.

 

세종시설공단에 따르면 면적 2천㎡의 수목장 터에는 높이 1.2~1.5m 크기의 둥근소나무(반송) 90 그루가 심어져 있다. 

 

나무 1그루당 유골 4~8위(位), 총 540위 정도를 모실 수 있는 규모다. 30년 기준 위당 사용료는 세종시민이 93만 원, 외지인은 140만 원이다. 

 

세종시 은하수공원은 사람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2017년 자연장지 사진공모전에서 금상을 수상한 작품도 세종시 은하수공원에서 포착된 '할아버지 저 왔어요!'다. 은하수공원의 아름다운 정경이 가족의 단란한 참배와 적절히 어우러졌다는 평가를 받았다.

 

 

▲ 27일 개장한 세종시 은하수공원 수목장지 '미리별동산'. (사진 : 세종시설공단)

 

화장률이 80%에 이를 정도로 우리나라 장례문화의 무게중심은 매장에서 화장으로 옮겨간 지 오래다. 

 

국토의 묘지화를 우려하던 목소리가 무색할 정도로, 2005년 이후 화장률이 급속히 상승했고, 2015년 조사에서는 화장률이 80%를 돌파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이번에는 화장한 분골을 안치하는 봉안당이 전국 곳곳에 건립돼, 이조차 부담이 된다는 목소리가 흘러나오기 시작했다.

 

봉안당에서는 유골함을 안치하는 곳의 층수에 따라서 가격을 다르게 매기는데, 이는 죽은 후에도 차별받는다는 비판으로 이어졌다.

 

최종적인 대안으로 제시된 것이 자연장이다. 자연장 중에서도 수목장은 화장한 유골을 나무 주변에 묻는 자연친화적 장례 방법이다. 

 

수목장 외에도 자연장 종류로는 잔디장, 화초장, 바다장 등이 있다.

 

자연장의 가장 큰 특징은 자연과 조화를 이루는 장법이라는 점이다. 이때문에 지속가능한 국토이용의 측면에서 자연친화적인 장법으로 각광을 받아왔다. 

 

국내에서는 수목장을 위한 공원묘지가 조성되고 있으며, 이 같은 시설은 '묘지'라는 느낌이 들지 않고 산뜻한 공원 느낌을 주고 있다.

 

바다장은 화장한 유골을 바다에 뿌리는 형태다. '해양 오염' 등의 우려로 우리나라에서 좀처럼 허용되지 않던 바다장은 정부가 2012년 해안선에서 5km 떨어진 해역에서 바다장을 치를 수 있게 허가했다.

 

한편 은하수공원은 1998년 폐암으로 타계한 최종현 전 SK회장이 "화장을 해 달라"고 한 유언에 따라 SK그룹이 2007년부터 500억원을 들여 최첨단 시설로 건립했다. SK그룹은 2010년 정부(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에 은하수공원을 기증했으며 정부는 세종시로 소유권을 넘겼다. 



유형근 시인, 첫 시집 『사랑이 길을 묻거든』 펴내 “시집 펴내기, 두려움과 설레임이 공존하는 작업” 【stv 김호승 기자】= 유형근 시인의 시집『사랑이 길을 묻거든』.이 시집은 유형근 시인의 작품을 엮은 책이다.크게5부로 나뉘어 있으며 책에 담긴 주옥같은 시편들을 통해 독자들을 시 세계로 안내한다. 유형근 시인의 첫 개인 시집『사랑이 길을 묻거든』(도서출판 열린동해 펴냄)이 출간됐다.유형근 시인의 시집은 가을을 맞아 시집을 찾는 독자들과 문단의 관심을 끌고 있다. ▲유형근 시인, 첫 시집 '사랑이 길을 묻거든' 표지유형근 시인은 첫 시집 출간에 대해“생애 첫 시집을 내면서 두려움과 설레임이 공존하는 것 같다”며 기대 반 우려 반으로 독자들의 반응에 대한 초조한 심정을 말했다.유형근 시인은 등단한지 햇수로4년 째 되는‘기성 시인’이다.그는 시를 전문으로 쓴다기보다는 본래 개인 사업을 하면서 틈틈이 시를 써 온 것으로 알려졌다.이때문에 문단과 독자들 앞에 이렇게 첫 시집을 내놓으면서 두려움과 설레임이 교차하고 있는 것은 당연한 것인지도 모른다.유형근 시인은 이미 지난2014년'징검다리'란 작품으로'다시 올 문학'으로 부터 시 부문의'신인문학상'도 수상한 경력이 있다. ▲ 유형근 시인, 첫 시집 '